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흔히 '각스카니아'라 불리는 스카니아 3시리즈 트랙터입니다.

 

70년대까지 비공식적인 루트로 들어오던 스카니아 트럭이 80년대 본격적으로 한국시장에 판매되기 시작합니다. 스웨덴에 본사를 둔 스카니아는 85년 한국 연락사무소를 설치했고, 88년 아시아자동차와 판매계약을 체결합니다. 이후 A/S를 위해 한국 법인을 설치했기는 합니다만 아시아자동차의 딜러망을 통해 98년까지 스카니아를 판매했습니다. 즉. 히노 차량을 기반으로 한 아시아 트럭과 함께 판매되었다는 얘기겠지요.

 

당시 최초로 도입했던 차량이 3시리즈의 P캡인데, 흔히 각진 외관 탓에 '각 스카니아'라고 불리곤 했습니다. 저상캡 모델인 P시리즈가 트랙터와 덤프트럭으로 판매되었습니다. 예전에는 간간히 보이곤 했었는데, 지금 덤프는 거의 볼 수 없고 트랙터만 간간히 보이는 수준입니다.

 

1996 SCANIA 113H TRACTOR

서해대교를 건너는 스카니아 113H 트랙터.

 

원부상 정식 명칭은 스카니아트랙터입니다. 최초등록이 96년인데, 아무래도 풀체인지 직전 끝물 모델로 보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판매망을 통해 판매된 스카니아 트럭은 좌측 하단에 아시아자동차 로고가 붙습니다. 흔히 공장마크라 부르는 옛 로고부터 시작해서 기아자동차의 로고를 함께 사용하게 된 97년 이후로는 타원형 기아 로고도 붙었습니다. 물론 다음세데 모델 얘기지만 말이죠.

 

이후 스카니아 트럭의 판매권은 스카니아코리아로 넘어갔으며 현재에 이르게 됩니다. 당시 기준 400마력의 출력을 내는 고성능 트럭으로 판매되었지만, 지금은 30년 가까운 차령에 적폐 취급 당하는 노후경유차인지라 쉽사리 보기 어려워졌습니다. 그럼에도 소수의 차량이 저감조치를 마친 뒤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개발도상국이나 가야 많이 보이는 구형 트럭의 모습을 2020년대 대한민국의 고속도로에서 보기란 쉽지 않습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짧은 만남을 사진으로 추억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