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드카 목격담에서 꽤 많이 다뤘던 차량이지요. 구형 포터. 흔히 각포터라 말하는 그 포터입니다.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의 주인공은 천안의 한 고가도로 아래에 방치된 상태로 세워져 있었던 포터입니다. 적재함에는 폐기물이 가득 실려있었고 누가 봐도 자동차로의 생명은 끝났다 봐도 무방한 상태입니다만, 시청의 자진처리 안내문도 다 찢겨나갔고 먼지만 가득 뒤덮인 상태입니다. 아무래도 머지 않은 시일 내 구청에서 강제처리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2020.02.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3 현대자동차 포터(1993 Hyundai Porter)

2020.06.2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2~1993 현대자동차 포터(1992~1993 HYUNDAI PORTER)

1990 HYUNDAI PORTER

고가도로 아래 주차장처럼 사용하는 공간에 먼지를 뒤집어 쓴 각포터가 보입니다.

그릴은 사라졌고, 범퍼는 마치 '충남 7 호'로 시작하는 번호판과 함께 구겨놓은 종이를 보는 느낌입니다.

 

보시다시피 운전석 뒤로 공간이 없는 일반캡 사양의 포터입니다. 보통 싱글캡 트럭의 경우 대부분 슈퍼캡이라 말하는 시트 뒤로 약간의 공간이 있는 형태의 사양으로 출고를 합니다만, 일절 공간이 없는 일반캡 사양으로 출고된 차량입니다. 최초등록은 90년 11월. 만으로 따져도 30년이 넘었습니다.

 

와이퍼에는 폐차장 영업사원이 꼽아두고 간 전단지가 붙어있고, 유리창에는 구청에서 붙여두었던 공고문이 절반 이상 찢어진 상태로 붙어있습니다. 봄에 황사도 불고 도로 주변이라 먼지도 많긴 합니다만, 먼지가 겹겹이 쌓여있는 모습을 보니 오랜시간 방치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마 자진처리를 유도하는 경고문이 아녔을까.

무단방치차량이라고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쉽사리 치울 수 없습니다.

 

소유자와 전화 혹은 우편으로 연락이 닿는다면 자진해서 폐차를 유도하고, 다양한 방법으로도 연락이 닿지 않는다면 공시송달을 거쳐 차량을 처리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강제폐차를 보내거나, 압류가 잡혀있으면 압류금액의 일부라도 회수하기 위해 공매에 넘겨지게 됩니다. 그냥 누가 봐도 버려진 자동차라 보이겠지만, 소유자가 존재하기에 마음대로 할 수 없습니다.

 

세월의 흔적

칠이 벗겨지고 녹이 올라오는 등 세월의 흔적은 보이지만, 그럭저럭 관리는 잘 된 편으로 보입니다.

 

상대적으로 깔끔한 우측 사이드미러의 거울은 뉴포터용으로 보입니다. 지금은 그저 주변으로 쓰레기가 쌓여있고 먼지를 뒤집어 쓴 오래된 트럭이지만, 비교적 근래까지 차량을 고쳐가며 운행했다는 이야기로 보입니다.

 

화물이 한가득..

짐이 함가득 적재되어 있습니다.

 

합판으로 벽을 만들고 그 안에 무언가를 적재하고 낡은 이불로 덮어두었습니다만, 그 위로도 누군가가 쓰레기를 올려두고 갔습니다. 뒷 번호판 주위로도 쓰레기거 버려져 있고, 주변으로도 지나가는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로 가득합니다. 도시미관상 영 좋지 않은지라 시급한 처리가 필요해보입니다.

 

화물도 쓰레기..

한가득 실려있는 화물 역시 다 쓰레기입니다.

 

말 그대로 쓰레기 폭탄(?)입니다. 강제로 처리를 한다 한들 이런 분류안된 쓰레기로 가득찬 차량은 폐차장에서도 그리 좋아하지 않을겁니다. 물론 폐차가 아니라면 폐기물을 옮기는 목적의 차량이라 생각됩니다.

 

배터리는 누군가가 가져갔다.

여타 방치차가 다 그렇듯 돈이 될만한 물건은 다 사라집니다.

 

나름대로 고물상에 가져다 주면 그래도 몇천원은 나오니 오래 방치된 차량이라면 누군가가 주워가고도 남겠죠. 물론 범죄입니다. 아무리 방치된 차량이라 한들 소유자가 다시 나타나 배터리를 훔쳐간 범인을 찾는다면 당연스럽게도 처벌됩니다. 그러니 여러분도 방치된 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의 부품을 마음대로 뜯어가지 맙시다.

 

실내도 먼지가 가득하다.

차량 내부에도 먼지가 가득합니다. 그래도 시트나 대시보드는 꽤 준수하게 남아있네요.

 

도어트림이 일부 뜯겨나간 부분을 제외하면 그럭저럭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90년대 스타일의 차량용 선풍기도 보이고요. 년식변경 이전 모델은 핸들 뒤에 기어봉이 있는 칼럼 쉬프트 타입의 기어가 적용되었지만, 90년형부터 일반적인 형태인 플로어 쉬프트 타입의 기어가 적용되었습니다.

 

이러나 저러나 구청에서도 이 차량이 방치되어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고, 주변의 쓰레기로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탓에 근시일 내 처리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30년 넘는 세월 고생했던 포터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