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뵙습니다. 정확히 얘기하자면 초등학생 시절 일기가 아닌 미취학아동 시절 일기입니다만, 이전에도 초등학교 취학 전 일기를 다루긴 했었으니 종종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제목도 없고 오타도 많습니다. 22년이나 지난 일이지만 당시 청와대에 갔던 기억이 아직도 조금은 남아있습니다. 청와대 본관이 보이는 자리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하기도 했고요. 기념품으로 받았던 열쇠고리도 꽤 오래 사용했으니 말이죠. 여튼 일기 내용부터 보고 옵시다.

 

1999년 4월 3일 '청와대'

오늘은 청와대에 갔다. 열쇠고리도 받았다.
열쇠고리를 꺼내지 않았다. 6시에 졸렸다. 재미있었다.
매일 가면 좋겠다. 기분 좋았다. 버스 타고 갔다. 밤에 왔다.
고기도 구워먹었다. 사진도 두 번 찍었다. 즐겁다.

 

내용은 간단합니다. 뭔가 줄거리가 있는 일기는 아녔지만, 기억을 더듬어 보면 여러대의 버스를 동원하여 갔었습니다. 물론 당시만 하더라도 서해안고속도로는 아직 개통조차 되지 않았고, 집에 열시 반에 돌아왔다는 얘기를 보면 극심한 정체를 겪지 않았나 싶습니다.

 

일기 내용도 자세하지 않고, 기억도 부분부분 남아있어 위에서 언급했던 가족사진과 열쇠고리 말곤 명확한 기억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시기상 김대중 대통령의 집권 초기였고, 청와대의 주인인 대통령을 볼 수 있을까 내심 기대도 했었습니다만 대통령의 모습은 볼 수 없었지요.

 

이후로는 청와대 근처도 가 본 적이 없었습니다. 물론 즉흥 관람이 불가능하여 따로 신청을 하고 가야 합니다만, 기회가 된다면 청와대 구경을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