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한 92년형 초기형 세피아입니다.

 

올드카 목격담에서 간간히 다뤘던 차량이고, 스포티지와 함께 90년대 초반 기아의 역사에 한 획을 그엇던 차량이지요. 차량에 대한 설명이야 이전 포스팅에서 주구장창 했었으리라 느껴지니 넘어가기로 합니다. 어릴적 패밀리카로 타던 차가 93년식 자주색 세피아였고, 여러모로 추억을 가진 차종 중 하나입니다.

 

2011.06.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진리의 기아차. 기아-세피아

2018.10.0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7 기아자동차 세피아 레오(KIA SEPHIA LEO)

2018.10.1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1993 기아자동차 세피아 오토매틱

2018.02.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인천 용현동에서 본 기아자동차 세피아.

 

1992 KIA SEPHIA 1.5 SOHC M/T 

한 아파트 앞을 지나가던 도중 목격한 하늘색 세피아입니다.

 

그릴을 보니 출시 초창기 출고되었던 극초기형입니다. 93년에 년식변경을 거치며 가로줄 하나에 빨간 타원형 엠블럼이 붙어있는 형태로 변경되었습니다. 이후 기아자동차 로고가 변경되며 로고의 형태만 바뀐채 뉴세피아로 부분변경을 거치기 전까지 이와 같은 모습으로 판매되었습니다.

 

좌측 시그널램프는 깔끔한게 신품으로 보이네요. 당장 이렇게 봐서는 본넷과 범퍼 휀다는 새로 도장을 했었는지 광이 올라옵니다. 잠시 추억에 젖어봅니다.

 

시그널램프만 신품이다.

흔히 깜빡이라 하는 시그널램프만 신품이고, 전조등과 그릴에서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92년 11월 최초등록. '충남 1 루' 지역번호판의 모습으로 보아하니 1인신조 차량으로 보입니다. 30년 넘는 세월. 세피아가 92년 9월에 출시되었으니, 당시 따끈따끈한 신차였던 시절 출고했던 주인이 지금껏 타고 있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캐피탈에 적용되던 마쯔다 B5 엔진이 적용되었고, 당시 공도의 제왕으로 군림했던 DOHC 엔진이 적용된 차량이 아닌 SOHC 모델로 보이네요.

 

내비게이션도 보이는 걸로 보아 현재까지도 꾸준히 운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유의 휠커버와 유선형 디자인

깡통휠에 플라스틱 휠커버가 적용된 SOHC GTX 트림의 모델이네요.

깔끔하던 전면부와는 달리 뒷문짝은 찌그러졌고, 칠이 바랜 흔적도 보입니다.

 

최하위트림인 SLX 역시 깡통휠에 휠커버가 적용되었습니다만, 파워윈도우조차 선택이 불가했고 파워스티어링도 옵션이였기에 가성비를 따지던 사람들도 전좌석 파워윈도우와 파워스티어링이 기본으로 적용되었던 1.5 SOHC GTX를 주로 출고했습니다. 이후 SLX는 GXi로 GTX는 GLXi로 트림명이 변경되었습니다.

 

오래전 저희집 세피아 역시 같은 사양으로 출고된 차량인지라 저 플라스틱 휠커버가 적용되었습니다.

 

익숙한 패턴. 익숙한 말뚝. 익숙한 오디오.

그냥 다 익숙합니다. 직물시트의 패턴도 수동변속기도 핸들도 오디오도 다 익숙합니다.

 

특유의 3스포크 핸들. 그리고 2din 오디오에 맨 아래 이퀄라이와 괜히 멍청하게 생긴 수동변속기 말뚝까지도 모두 정겹습니다. 다만 어릴적 탔던 세피아는 년식변경 이후 나온 차량이라 내장재 색상이 이런 어두운 색이 아닌 베이지색이였습니다. 그거 말곤 어릴적 봤던 익숙한 구조와 동일합니다.

 

트렁크 도장은 다 날라간걸로 모자라서 녹까지 생겼다. 

후휀다와 천장은 칠이 벗겨지기 시작했고, 트렁크는 녹이 보입니다.

그리고 후미등은 제치를 구하지 못했는지 뉴세피아용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충분히 발품을 판다면 구할 수 있는 물건이 아닐까 생각됩니다만, 쉽게 구하지 못해 뉴세피아용 후미등을 부착해둔 모습입니다. 대략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그럭저럭 보이던 뉴세피아도 요즘은 쉽사리 보기가 어렵네요. 앞은 모종의 사유로 수리를 해서 깔끔하게 보였던 것 같고 뒤는 출고 당시 도장이 30년 가까이 비바람을 맞으며 수명을 다 한 상태로 보입니다.

 

녹슬어버린 스피커 망.

뒤 선반에 달려있는 순정 스피커와 보조제동등의 모습입니다.

 

좌측 스피커는 철망에 녹이 슬어있네요. 우측은 그래도 멀쩡합니다. 색만 조금 다르지 어릴적 추억이 생생히 떠오릅니다. 이퀄라이저까지 있던 오디오에 따로 유명 브랜드의 스피커는 아녔지만 그럭저럭 나쁜 성능은 아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연비스티커와 출고 바코드

연비스티커와 바코드도 그대로 살아있네요.

 

공인연비 15.8km/l. 지금 기준으로 따지자면 13km/l 수준이겠죠. 30여년의 세월을 버티며 스티커가 갈라지기는 했습니다만, 그래도 식별이 가능합니다. 바코드 역시 오랜 세월을 버티며 소실된 부분도 많지만 당시 기록되었던 문자의 식별이 가능한 수준으로 남아있습니다. 차대번호 역시 식별이 가능한 수준인지라 모자이크로 가려놓았습니다.

 

당장 적폐로 몰려 운행에도 제약이 걸리는 디젤차는 아닌지라 앞으로도 별 문제없이 살아남겠죠. 비록 평생을 지상주차장에서 지내 온전한 도장상태는 아니지만, 출고시부터 함께했던 주인아저씨와 함께 앞으로도 잘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