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본 포스팅은 불스원으로부터 무상으로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이미 에어컨은 한참 전부터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만, 본격적인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매일 타는 차. 매일 에어컨을 켜고 다녀야 하는 상황이니 차량용 에어컨 관리에 관심이 생기더군요.

 

자녀가 있거나 자주 타인을 태우고 이동해야 하는 경우 차내 공기질에 매우 민감하지만, 저는 딱히 누군가를 제 차에 태울 일도 없고 거의 혼자 타고 다니는지라 차량 내부 공기질에는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에어컨 필터도 1년에 한 번 꼴로 교체했고, 거의 목적지에 도달해서는 에어컨을 끄고 송풍으로 내부 습기를 말리는 일이 습관화되긴 했어도 송풍으로 버티기 어려운 시기에는 에바포레이터에서 시큼한 냄새가 조금은 나더군요. 거기에 방향제를 놓고 다녀도 차를 타는 시간이 많으니 수명이 빠르게 닳아버립니다.

 

그렇게 차량 내부 공기에 별 관심을 두지 않고 다니긴 했지만 지난 겨울 차량 출고 2주년을 기념해 약 1년간 사용했던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며 최소 6개월 주기로 에어컨 필터의 교체를 다짐했었습니다. 그런 고로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고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으로 시큼한 냄새를 제거해보기로 합시다.

 

불스원 냄새제로 에어컨 히터 필터

불스원몰에서 1+1 행사를 하기에 두개를 구입했습니다. 즉 2+2. 네개가 배송되어 왔습니다.

 

많이 구입했으니 앞으로는 좀 더 자주 교체해줍시다. 주변에 같은 차를 타거나 호환되는 차를 타는 지인을 만나면 하나 주던지 하고요. 5대 유해가스와 초미세먼지를 걸러주고 냄새도 차단해준다 합니다. 이전에 정비소에서만 판매하는 불스원 에어컨필터를 스파크에 꾸준히 사용했었는데, 그 필터가 생각보다 냄새 차단 성능이 좋아 시골에서 나는 가축분뇨의 냄새도 철저히 막아줬습니다.

 

물론 자체적으로는 가축 분뇨 냄새를 차단하는 효과는 없다고 합니다만, '냄새제로'를 내걸은 이상 분명 체감되는 효과는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새 필터
기존필터. 6개월만에 순백색에서 먼지색으로 변했다.

새 필터의 포장을 뜯어낸 뒤 기존 필터를 탈거합니다.

 

새 필터는 종이가 아닌 두툼한 직물같은 느낌이네요. 비쥬얼만 봐도 든든합니다. 기존 필터는 얇은 종이와 같은 느낌입니다만, 그마저도 순백색에서 시커멓게 그을린 먼지색으로 변해있네요. 에어컨 필터 교체 방법은 이전에 다뤘던 내용이니 링크만 걸고 넘어가겠습니다. 오늘 포스팅의 주된 목적은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의 사용이니 말입니다.

 

 

더뉴아반떼 에어컨필터 교체하기

이제 제 차는 완전히 구형입니다. 올 뉴 아반떼라는 이름의 신형 아반떼가 며칠 전 공개되었죠. 완성형 삼각떼이자 신형 삼각떼인 CN7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AD PE. 더 뉴

www.tisdory.com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

에어컨 필터의 교체를 마치고, 탈취를 위해 향기톡톡 훈증캔을 사용하기로 합시다.

 

'살라딘' 브랜드 초창기만 하더라도 단순 살균효과로 냄새를 제거하는 기능만 있었습니다만, 매년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여 현재는 방향효과까지 더해진 제품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오래전 일로 기억하네요. 당시 사용했던 살라딘 훈증캔은 병원 소독약 냄새가 남았습니다만, 요즘 제품은 불쾌한 냄새 대신 상쾌한 허브향이 남는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의 간단한 사용방법

간단한 사용방법도 박스에 표시되어 있습니다.

 

초등학생도 이해가 가능한 수준입니다. 시동을 걸고 에어컨은 전면에 내부순환 송풍으로 둡니다. 이후 조수석 매트 위에 살라딘 본체를 올려놓고 필름을 벗겨낸 뒤 물을 부어주면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합니다. 그 상태로 10분을 놔둔 뒤 연기가 모두 빠져나가도록 환기를 하면 된다고 하네요.

 

정 이해가 가지 않는 초보자를 위해 사용법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QR코드도 존재합니다.

불스원 제품들은 와이퍼도 에어컨필터도 살라딘도 처음 사용하는 초보자를 위한 배려가 돋보입니다.

 

구성품은 간단하다.

박스 속 구성품은 간단합니다.

 

살라딘 훈증캔 본체가 담긴 플라스틱 컵과 물이 담긴 파우치입니다. 따로 저 파우치에 담긴 액체에 대한 성분표시는 없는것으로 보아 평범한 물로 보입니다. 옛날 제품은 물이 따로 동봉되어있지 않아 따로 물을 부어줬던것으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그냥 파우치를 뜯어서 물을 부어주기만 하면 된다고 하네요. 향균 및 살취에서 방향성능까지 더해짐과 동시에 사용편의성도 증대되었습니다.

 

필름 제거

플라스틱 컵을 밀봉하고 있던 필름을 제거하니 훈증캔이 보입니다.

캔 윗면에 용액을 붓지 말고, 사용 후 캔을 손으로 잡지 말아달라 하네요.

 

물을 컵에 부으면, 훈증캔이 자체 발열하며 연기를 내뿜는 구조입니다. 전문가가 아닌지라 정확한 설명은 어렵습니다만 대충 그런 구조입니다. 플라스틱 컵에 훈증캔을 잘 고정해준 뒤 물을 부어줍니다.

 

온도는 최저 풍량은 최대 풍향은 전면.

사용설명서에 따라 온도는 최저. 풍량은 최대. 풍향은 직선방향으로 설정합니다.

 

본격적으로 훈증캔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합니다. 더 이상 훈증캔에서 연기가 올라오지 않는 모습을 확인하며 10분을 기다려주면 됩니다.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탈취효과를 가진 이 연기가 당연히 사람 몸에 좋지 않으니 10분을 기다린 뒤에도 환기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본격적으로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한다.

물을 붓고 조금 기다리니 본격적으로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재빨리 문을 닫아줍니다.

 

문을 닫고 10여분을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차 안에 타고 있으면 좋으련만 밖에 있어야 합니다. 뒷편 공원에도 잠시 다녀오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 차 옆을 배회하며 10분이라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열심히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이 연기를 내뿜고 있다.

짙은 유리창 너머로 차량 내부의 모습이 보입니다.

 

조금 흐리게 보이기는 하지만, 훈증캔에서 더 이상 연기가 나오지는 않는 느낌이더군요. 그렇게 정확히 10분을 채운 뒤 창문을 모두 열어줍니다. 무엇보다 병원 소독약같은 거부감을 느낄만한 냄새 대신 조금 강렬했지만 진한 허브향이 느껴집니다. 성공적으로 훈증캔의 사용을 마쳤습니다.

 

환기중

약 5분간 환기를 진행한 뒤 다시 차에 탑승했습니다.

 

환기를 했음에도 처음에는 좀 어지럽더군요. 조금 달리니 바로 괜찮아지기는 했습니다. 약 이틀정도 에어컨을 가동하니 허브향이 차 안에 맴돕니다. 기존의 방향제 향과 더불어 두가지 향이 느껴지는 차량 내부였습니다만, 이틀정도 지나니 살라딘 허브향은 사라지고, 에어컨 바람에서는 아무런 냄새도 나지 않았습니다.

 

에어컨에서 시큼한 냄새나 먼지냄새가 나거나 담배냄새를 비롯한 좋지 못한 냄새로 고통받고있는 여러분께 냄새도 제거하고 기분 좋은 허브향을 느낄 수 있는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을 추천드립니다. 

 

 

불스원몰 - [불스원]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 허브향

 

bullsonemall.com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