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동안 밀려있던 젠트라 관련 포스팅 물량도 거의 다 밀어낸 느낌입니다.

타면 탈수록 나름대로 흥미로운 차량입니다.

 

여튼 이번에는 차량 구매 당시부터 없었던 'GENTRA X' 레터링과 'CDX 16' 레터링을 구입하여 장착한 내용입니다. 남들은 CHEVROLET 못 붙여 안달인데, 저는 쉐보레를 혐오하고 대우를 사랑하는 사람인지라 대우시절 순정 레터링을 구입하여 붙이기로 합시다.

 

내 젠트라 3도어는 대우마크만 달려있다.

제 젠트라X 3도어 트렁크는 돼지코 대우마크만 달려있습니다.

 

이전에 사고로 교체되었던 이력이 있는데 그 당시에 그냥 돼지코 대우마크만 붙여놓았는지 아니면 레터링은 다 떼어버린건지 알 수 없지만 여튼 트렁크 정 가운데 돼지코 대우마크만 붙어있습니다.

 

그런고로 대우마크는 따로 구입 할 필요가 없고, 'GENTRA X' 레터링과 'CDX 16' 레터링만 구입하여 부착하기로 합시다. 동네 쉐보레 부품점에 가서 젠트라X 레터링을 달라고 하니 젠트라 부품은 재고를 들여놓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뭐 많이 팔리지도 않았고, 악성재고가 될 확률이 매우 높은 부품들이니 그런 느낌입니다. 뭐 어쩌겠습니까. 많이 팔리지도 않은 차에 존재하는지도 모르는 3도어인데요..

 

꽤 오래 기다려서 부품을 받았다.

그런고로 꽤 오래 기다려 부품을 받았습니다.

 

홍성의 쉐보레 부품점인 동보모터스의 전표 그림은 야구공이네요. 쉐보레(대우) 부품점 전표 그림은 부품대리점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저 그림이 대리점을 식별하는 기호처럼 사용된다고 하는데 보다보면 오만잡다한 그림이 다 튀어나옵니다. 제가 기억하는 그림만 해도 어항부터 초가집 열대어 야구공 사무용책상 이상한아저씨 등등... 여튼 그렇습니다.

 

재고가 없다더니 'CDX 16' 레터링은 올해 1월 해당 부품점에서 주문하여 입고되었고, 'GENTRA X' 레터링은 제가 주문을 넣었던 6월 7일자로 주문하여 약 5일을 기다려 받았습니다.

 

품번은 아래와 같습니다.

 

96694032 레터링(CDX 16)

96694376 레터링(GENTRA X)

 

하나는 GM대우 하나는 한국지엠.

바코드에 붙은 배부자(distributed by ~)의 상호가 조금 다르네요.

 

상대적으로 붙이는 사람이 적은 CDX 16 레터링은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 그보다는 많이 판매된 GENTRA X는 한국GM입니다. 쉐보레 브랜드 도입이 벌써 만 10년 전 일이니, 최소 10년 이상 묵혀있던 부품이라는 이야기겠죠. 반대로 배부자의 상호가 한국GM으로 기재된 레터링은 2017년에 포장되었으리라 추정됩니다.

 

포장지 제거

포장을 뜯었습니다.

레터링을 보호하는 스펀지가 조금 이상하게 생겼네요.

 

막상 알고보니 트렁크 디자인에 맞춰 재단된 형태입니다. 트렁크 모양에 맞춰 붙여주면 된다는 얘기겠지요. 아마 공장에서도 이 틀 그대로 모양에 맞춰 붙여서 출고했으리라 생각됩니다. 현대기아용 레터링과는 달리 부착이 매우 용이합니다.

 

쉐보레 브랜드 출범 이후 매년 부품값만 창렬하게 올려대고 쓸모없이 비싸다고 욕했던 대우차 부품이지만, 정말 이런 구성은 칭찬해줘야 마땅합니다. 그냥 라인 맞춰서 부착만 해주면 됩니다.

 

딱 맞는다

레터링 보호용 스펀지와 트렁크 라인이 딱 맞습니다.

 

이거 완전 소비자를 생각하는 개념부품 아닙니까? 정확히 라인이 맞아떨어진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니 레터링 뒤 양면테이프에 붙은 종이를 제거하고 본격적으로 부착해주기로 합니다. 아마 칼로스 레터링을 구입했다고 해도 동일한 자리에 붙겠죠.

 

부착완료

붙였습니다. 꾹 눌러주고 스펀지를 제거하면 됩니다.

 

아마 물리적으로 제거하지 않는 이상 양면테이프의 성능이 좋아 오래오래 붙어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차라리 트림명을 다이아몬드(DIAMOND)를 붙였으면 어떨까 생각됩니다만, CDX도 완전 저가형 싸구려 트림명은 아니니 괜찮을겁니다.

 

GENTRA X
CDX 16

영롱한 자태를 보여줍니다.

 

바리나를 붙이고 아베오를 붙인다 해도 이 차의 본질은 GM대우 젠트라X입니다. 대우가 개발한 T250이 바리나와 아베오같은 이름을 달고 전 세계로 판매되었습니다. 그렇게 대우가 개발했던 소형차를 전 세계에 팔아먹기 위해 붙여진 이름이 아닌 대우의 이름으로 불러줘야 마땅하다 생각합니다.

 

부착완료

두 레터링이 균형이 맞지 않는 느낌입니다만, 붙이긴 붙였습니다.

 

순저응로 붙어나오는 차량들도 트림명이 조금 아래로 간 느낌이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그냥 이러고 타야죠. 멀리서 보면 큰 티도 안납니다. 이제 자잘한 호작질은 거의 마무리지어가는 느낌입니다. 이제 큰 돈 쓸 작업들만 남아있네요. 하나 둘 정상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보니 성취감을 느낍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