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뜸했던 레어템 3도어 젠트라X 이야기입니다.

 

오랜만에 이 차를 타고 퇴근을 합니다. 처음부터 캘리퍼가 고착되어 있었고 당시 패드도 그렇게 많이 남아있지는 않았는데 오늘 문을 열고 가다보니 아래에서 쇠 긁는 소리가 꽤 들리더군요. 애초에 하체 상태도 수리를 요하는 수준이기에 집에 들어가는 길에 그냥 카센터에 차를 넣었습니다.

 

내일 봐달라고 그냥 카센터에 놓고 왔다.

브레이크에서 소리난다고 놓고 왔는데, 생각해보니 막상 뜯는 김에 다 해야죠.

 

일단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고 고착된 캘리퍼와 아마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았을 브레이크 디스크도 교체해야할겁니다. 이 부분은 카센터에서 진단 후 주문을 해줄테니 별 문제는 없을테고요. 이미 수명을 다해 출렁거리던 쇼바 역시 이참에 같이 바꾸기로 합니다.

 

나름 튜닝쇼바도 나오고 일체형 쇽업쇼바도 나오는 차량입니다만, 일체형은 주문은 받긴 하는데 받았다는 얘기는 없더군요. 그런고로 극한의 가성비충인 저는 저렴한 비품 쇼바를 주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비품이라 해도 앞뒤 다 하니 비싸다.

비품이라고 해도 앞뒤 네개를 구입하니 12만원이 넘는 가격대를 자랑합니다.

 

순정이나 튜닝쇼바 대비 절반수준의 가격입니다. 가스쇼바고 오일쇼바고 상관없이 최대한 저렴한 제품으로 선택한 결과물이네요. 겸사겸사 에어컨필터도 구입했습니다. 여름은 이미 다 지났는데, 생각났을때 사야지 또 흐지부지 그냥 넘어갈겁니다.

 

쇼바 본체는 구입했는데, 소모품인 쇼바마운트와 베어링은 비품이 없네요.

쉐보레 부품을 판매하는 씨몰로 가서 구입합니다.

 

마운트값이 꽤 비싸다.

그렇게 쇼바마운트와 베어링 범퍼 날라가서 한쪽만 없는 쇼바마운틴 캡까지 구매합니다.

 

부피도 그렇게 크지 않은 고무쪼가리인데 배송비를 포함하니 5만원이 넘어가네요. 단순 쇼바 교체 비용만 생각해도 공임까지 약 30만원은 쓰리라 생각됩니다. 브레이크 고치고 또 로워암이라던지 볼조인트라던지 그런 하체부품들도 문제가 있어 고치게 된다면 또 차값 들어가겠네요.

 

사실상 전전차주가 돈 들여서 다 고쳤지 전차주는 약 2년간 오일만 갈고 타면서 촉매 나가기 전에는 200만원 160만원에 매물을 올려 판매하려 했다는 사실이 참 아이러니합니다. 전전차주 판매글에서는 보이지 않던 부식도 전차주가 타던 시기에 대부분 생긴 느낌이고요. 그나마 촉매 나가고 폐차값에 내놔서 80만원이니 사왔지 100만원 넘었으면 구매가치가 전혀 없는 차량입니다.

 

자. 또 차값 들여봅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