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다른차들은 딱히 만질게 없으니 뭐 다 젠트라 3도어 얘기네요.

 

한여름에는 못하고 여름이 다 갔습니다만,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고 뜯었다가 막상 에어컨필터는 잘못 구입하여 교체하지 못하고 블로워모터를 탈거하여 블로워모터 팬과 하우징을 닦았습니다.

 

사실상 에어컨 필터 탈거를 위해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하고, 레나울트(르노)차처럼 지랄맞은 분해를 해야하는건 아니지만, 분해해야 할 부분이 있어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젠트라도 최후기형인 2011년형의 경우 에어컨 필터의 구조가 변경되어 다른 차량처럼 드라이버 없이 교체가 가능하지만 구형들은 꼭 있어야 합니다.

 

글로브박스를 다 열면 빠지지 않는다.

먼저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합니다. 다 열면 빠지지 않습니다.

저렇게 살짝 열어서 양쪽을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요즘 현대기아차나 이 이후 세대 대우차인 스파크도 다 열어야 탈거가 가능하지만, 이 세대 대우차는 살짝 열어야 빠집니다. 그냥 저정도쯤? 빠지지 않는다면 저거보다 조금 더 열어서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글로브박스를 제거 후 검정색 철판이 보인다.

글로브박스를 제거하면 검정색 철판이 보입니다.

에어컨 필터 교체를 위해서는 필히 이 철판을 제거해야만 합니다.

 

다만 에어컨필터 교체 포스팅은 이후 제대로 필터를 구입하여 진행할 예정이니 저 부품을 제거하는 과정은 건너 뛰고 블로워모터를 분해하는 과정부터 다루기로 합시다. 단순히 블로워모터만 탈거를 하려면 딱히 제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좀 방해된다 싶으면 풀어주셔도 좋습니다.

 

조수석 바닥에서 올려다 보면 잘 보인다.

조수석 바닥에서 블로우모터를 올려다 봅니다.

동그란 부품이 블로워모터고 그 위에 팬 날개가 붙어있습니다.

 

빨간 사각형 안에 들어간 부분의 피스만 풀어주면 쉽게 빠집니다. 모터까지 분해하여 닦는 방법도 있지만, 모터는 에어로 불어줘도 상관 없고 핵심인 팬 날개를 뜯어 세척하는게 목표입니다.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입니다.

 

에어컨을 가동하면 초기에 웅웅거리는 소음이 꽤 크고 거슬렸는데, 피스 하나가 저 안에 들어가있네요. 왜 저기 들어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다들 낙엽이 들어가 소음을 유발한다고 하던데 제 차는 낙엽이라고는 소음과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솔잎 하나 말곤 없었고, 피스가 들어있었습니다.

 

8mm 복스알이나 육각렌치 스패너를 활용하여 팬을 고정하는 너트를 제거하고 팬을 잘 들어올려서 빼주면 빠집니다. 13년의 세월동안 단 한번도 탈거하지 않았던지라 탈거가 어려웠지만 잘 달래서 빼주면 됩니다.

 

커넥터는 탈거

모터에 붙어있는 커넥터는 눌러서 빼줍니다.

 

2008년 6월에 조립된 차량입니다. 그 뒤로 단 한번도 커넥터를 탈거하거나 본체 자체를 탈거했던 일은 없었을겁니다. 약 13년. 중간에 엔카직영으로 매각되었던 이력을 제외하고 순수히 차주가 다섯번이나 바뀐 다음에야 탈거당합니다.

 

So Hot

차량이 조립되고 출고되던 시절 공개되었던 따끈따끈한 노래가 이 곡입니다.

 

이제야 꽤 오랜 시간 저 상태로 있었다는 사실이 실감되시는지요. 그럼 이제 So Hot하게 블로우모터 팬을 닦아보기로 합시다. 언제나 어디서나 날 따라다니는 이 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시간입니다.

 

선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온다.

손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옵니다. 기름때 비슷하게 먼지가 쩔어있네요.

 

팬 뿐만이 아니라 모터를 털어도 비슷하게 먼지가 떨어져 나옵니다. 본래 회색인지 싶더군요. 닦아내기 귀찮다면 새 부품을 사도 됩니다. 물티슈나 걸레로 닦아내기엔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그냥 물 속에 담궈두고 흔들어주기로 합니다. 

 

이 구정물좀 보세요

이 구정물좀 보세요. So Hot이 흘러나오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쌓였던 먼지들입니다.

 

칫솔이라던지 브러쉬라던지 손이라던지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날개 사이사이 낀 때를 제거하려 노력했습니다만, 쩔어붙어있는 때는 쉽게 떨어지지 않더군요. 결국 물 속에 담가두고 흔드는 방식이 가장 효과가 좋아 그 방법으로 대부분의 때를 벗겨냈고, 마지막까지 빠지지 않는 때는 왁스를 희석한 물에 담궈 제거했습니다.

 

깔끔해진 팬과 모터

네. 깔끔해졌습니다.

 

팬도 모터도 잘 닦아줬습니다. 업체에서는 장비를 사용하는지라 수월하게 처리합니다만, 다만 스팀청소기 하나 없이 처리하려 하니 어려웠습니다. 앞으로 또 뜯을 일이 생기겠냐만은 그래도 오래 찌든 때는 닦아줬으니 이번 작업보다는 수월하리라 생각됩니다.

 

팬을 모터에 끼우고 다시 8mm 너트로 잘 고정해줍니다. 별 이상 없이 돌아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분해했던대로 조립합니다. 팬과 모터를 끼우기 전 하우징 안으로 손을 넣어 벽을 닦아줍니다. 꼼꼼하게 닦아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손이 닿는 부분은 먼지가 묻어나오지 않을 때 까지 닦아줬습니다.

 

조립완료

조립까지 모두 마쳤습니다. 에어컨을 가동합니다.

 

이전에 매우 거슬리게 들렸던 웅웅거리는 소음이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나면 이보다 더 오래된 다른 차량들도 시도해봐야겠습니다. 13년정도 탄 차량도 이 수준인데, 20년 가까이 된 차량들이라 더 심각하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