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아직 현역으로 현장 일선에서 뛰고있는 그랜토 카고트럭을 짧게나마 지나쳤던 이야기입니다. 적폐몰이로 지지층 결집에 재미를 본 정권에서 노후경유차 역시 적폐 프레임을 씌워 꽤 많이 사라졌지만, 저감장치를 장착하고 여태 생존해있는 차량들도 간간히 보입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90년대에 출시된 트럭들 중 벤츠엔진이 적용된 쌍용트럭이나 통칭 91A라 불리는 현대트럭은 학살을 피해 저감장치를 부착하여 하루에 1~2대 이상은 보입니다만, 당시 아시아자동차와 대우자동차 그리고 삼성상용차에서 출시했던 트럭들은 꽤나 보기 어렵습니다.

 

그런고로 지난 11월 초. 95년 4월에 최초등록된 아시아자동차 그랜토 카고트럭을 목격하여 간단히 사진으로 남겨두었습니다. 용차로 들어왔더군요. 지난해에도 현대차 엔진을 올리고 저감장치를 장착해 폴카고로 운용중인 그랜토를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뤘었죠. 약 1년만에 그보다 더 크고 바퀴도 많은 대형급 트럭을 다루게 되었습니다.

 

2020.12.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5 아시아자동차 그랜토 8.5톤 (ASIA GRANTO 8.5ton)

 

1995 아시아자동차 그랜토 8.5톤 (ASIA GRANTO 8.5ton)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아시아자동차 그리고 기아자동차의 마지막 중형 대형트럭인 그랜토입니다. 95년 출시 이후 2000년 여름 단종까지 대략 5년간 판매되었던 차량이고, 이전처럼 일본 히노(HI

www.tisdory.com

 

DPF 장착을 알리는 스티커가 붙어있다.

95년 4월 최초등록된 차량입니다.

 

만 26년 넘는 세월을 영업용으로 굴려졌던 차량이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매우 준수한 상태로 인천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겨울 목격했던 8.5톤 폴카고에 비하면 차량 상단 속도표시등에 페인트가 묻은것으로 보아 덧칠을 하긴 했겠지만 육안상으론 매우 준수한 도장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랜토의 출시가 95년 1월이니 4월 등록된 이 차량은 극초기형이라 봐도 무방하겠죠. 그럼 당연하게도 빨간 바탕의 ASIA 엠블럼이 붙어야겠지만, 이후 KIA 엠블럼을 붙이고 LED 안개등을 장착한 모습만 제외한다면 사실상 초기의 모습을 그대로 지니고 있습니다.

 

95년 출시. 2000년 단종. 겨우 5년간 판매되었지만, 일본 히노에 OEM으로 공급하던 차량은 2003년까지. 기아 그랜토로 수출하는 차량도 비슷한 시기까지 생산된 뒤 단종되었다고 합니다.

 

26년을 버틴 차량과 갓 출고된 새차.

적재함도 교체 없이 제치로 보이네요.

 

당시 출고된지 약 열흘정도 지났던 신차와 만 26년 넘는 세월을 보낸 그랜토가 비스듬히 마주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뒤 새차는 살아있겠지만, 그랜토는 사라지겠죠. 조금이라도 더 사진을 남겨두고 싶었지만 상황상 어쩔 수 없어 매우 아쉬웠습니다.

 

여튼 이 그랜토 카고트럭을 마주한지 며칠 뒤 맞은편 도로를 달리는 모습을 목격했습니다. 오늘도 어디선가 잘 달리고 있겠죠. 대대적인 적폐청산은 면했지만, 세월이 세월인만큼 차생을 마감하는 그날까지 부디 큰 사고 없이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