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주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내려오며 물자수송을 위해 컨테이너를 싣고 가는 합참 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을 목격했습니다. 서서울ic 부근에서 목격하고 같이 내려오다가 서평택분기점에서 빠져나가더군요. 군용 트레일러를 가까이에서 목격하기는 처음인지라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TATA DAEWOO PRIMA 6X4 TRACTOR

평판 트레일러에 국군수송사령부라 적혀있는 20피트 컨테이너 박스 두개를 적재한 상태입니다.

 

번호판은 합동참모본부의 약자인 '합'. 트레일러는 한국특장차에서 제조한 40피트 3축 평판입니다. 요철에 흔들리는걸 보니 빈 컨테이너로 추정됩니다. 생각보다 잘 달리네요. 본래 저 컨테이너에 어떤 물건을 넣어 수송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디론가 가고 있습니다.

 

TATA DAEWOO PRIMA 6X4 TRACTOR

6X4 트랙터에 일반캡으로 보이네요.

 

중량물 운송이 아닌 이상 3축에 가변축을 달아놓은 속칭 '원데후'라고 얘기하는 6x2 트랙터가 주류입니다. 이전에는 수입트럭의 전유물이였지만, 국내 브랜드도 6x2 트랙터를 판매하기 시작하며 대부분 기름값과 타이어값을 아낄 수 있는 가변축이 달린 차량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6x4 트랙터는 최근 출고되는 차량들 치곤 쉽게 보기 어렵습니다만, 어디까지나 군용은 유사시 연비보다는 험로에서의 구동력이 중요하기에 주로 6x4 차량을 출고하는듯 보였습니다.

 

프리마 신형

앞모습을 보니 제 차와 동일한 프리마 신형이네요.

 

대다수가 출고하는 6x2 트랙터는 17년형 이후로 하이돔이라고 부르는 고상캡이 기본 적용되어 쉽사리 볼 수 없는 일반캡 트랙터입니다. 카고트럭인 제 차와 동일한 일반캡 모델입니다. 전면 캡 선바이저 역시 신형 일반캡 차량에만 적용되는 LED가 내장된 제품이네요. 그냥 색만 다를 뿐 제 차와 동일했습니다.

 

속도는 90km/h 묶여있었다.

속도는 90km/h에 묶여있었습니다.

 

애초에 속도 리밋이 걸린 이후 화물차들이 밟아봐야 90km/h라 추월이 매우 어렵습니다. 물론 유사시에는 속도제한을 해제하고 마음껏 밟고 다니겠지만, 여타 다른 화물차들처럼 같은 속도로 엎치락 뒤치락 하며 달리고 있었습니다. 

 

일반적인 카고트럭이나 버스의 경우 주로 운전병들이 운행을 나가지만, 트레일러는 부사관들이 운전한다고 합니다. 나라에서 먹여주고 재워주는 운전자의 처우가 일개 화물노동자보다 더 괜찮겠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오늘도 국군의 물자수송을 책임지는 프리마 트랙터가 앞으로도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