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리를 끝내고 왔는데 부셔진 상태로 그대로 왔던 퓨즈박스와 긁혔음에도 교체되지 않았던 휠.

 

연휴가 끝나자 마자 수리했던 공업사에 전화를 걸었고, 사진을 보내니 오늘중으로 고쳐줄테니 오라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2월 3일까지 쉬고 4일부터 일을 하는지라 여유롭게 천안에 다녀왔네요. 당연하게도 견적을 낼 때 미처 포함하지 않았던 부분입니다. 공업사 입장에서는 하나라도 더 견적을 내야 이득일텐데 이걸 왜 확인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네요.

 

이걸 고친다고?

차량을 수리했던 공업사에 렉카를 따라 들어갑니다.

 

눈물램프 말고 초기형 SM520이 돌리까지 채워진 상태로 공업사에 들어오네요. 20년이 넘은 차량인데 아무리 중고부품을 쓴다고 쳐도 가액이 나올지는 모르겠습니다. 여튼 뭐 가능하니 폐차장이 아닌 공업사로 끌고 왔겠죠.

 

렉카를 따라 들어간 공업사에서 직원을 만나 상태를 설명합니다. 사고 당시 현출직원이 휠도 손상되었다며 사진을 찍어줘서 알긴 했었는데, 공업사에서 휠은 보지도 않았던 느낌이더군요. 사실 통바리 렉카 타고 가는 통공장들이 멀쩡한 부분도 견적을 많이 부풀리곤 하는데, 이건 멀쩡하지 않은 부분도 견적에서 뺀 애매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사고 부위 다시 확인

퓨즈박스가 깨진 부분을 다시 확인시켜줍니다.

 

퓨즈박스 전체를 교체하려면 엔진도 내려야 하고 대시보드까지 다 내려야 한다고 하네요. 그래서 가급적이면 그냥 타라고 하는데 가뜩이나 팔아먹지도 못하는 자동차가 되었는데 며칠 렌터카 다시 타면 되니 해달라고 하니까 사장하고 상의하고 온다며 올라갔다 와선 바로 해준다고 합니다.

 

다행히 퓨즈박스 어셈블리가 아닌 커버만 부품이 나온다고 그러네요. 여튼 엔진하고 대시보드까지 다시 내린다고 하면 공업사 입장에서는 큰 손해일겁니다.

 

K3 퓨즈박스도 똑같다.

마침 옆에 엔진을 내려놓은 K3가 있네요.

 

퓨즈박스 생김새와 품번도 똑같습니다. 내내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차량이니 휘발유차와 디젤차라는 차이가 있다고 쳐도 크게 다르지는 않겠죠. 퓨즈박스에서 나가는 배선이 어지럽게 많습니다. 엔진을 내리지 않으면 안쪽으로 지나가는 배선을 걷어내기도 다시 깔아버리기도 힘들겠지요.

 

작업중
퓨즈박스 커버만 탈거된 상태

사무실에서 기다리다가 지루해서 내려오니 작업이 진행중이였습니다.

 

본넷 열고 운전석 앞바퀴는 떼어놓고 작키로 들어놨네요. 다행히 근처에 부품이 있어 점심을 먹고 오니 다 끝났다고 차를 가져가면 된다고 하네요. 퓨즈박스 역시 커버만 따로 나와 위 아래 커버만 신품으로 교체했습니다.

 

신품 휠과 휠캡

끝났습니다. 인사 하고 나왔네요.

 

여튼 수리는 이렇게 모두 끝났습니다. 그렇지만 랩핑이 남았네요. 아무리 무과실 사고라고 해도 이거저거 신경쓸게 참 많습니다. 차는 팔아먹지도 못할 걸레짝 사고차가 되어있고, 제 차 못타고 또 렌터카를 전전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뭐 사고로 봉빼서 돈 벌어쳐먹는 보험료 인상의 요인인 쓰레기 씨발새끼들도 참 많고 작년에도 대놓고 그렇게 작업쳐먹는 양아치한테 당해서 강제로 직업을 바꿨습니다만, 저는 더는 사고같은거 내기도 당하기도 싫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