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차량 입고 이후 시간이 흘렀습니다만, 작업은 조금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각떼 이타샤 재시공을 위한 입고.

지난 1월 사고 이후 반쪽짜리 자동차가 된 상황. 본래 지난주에 입고를 하려 했었습니다만, 코로나 확진으로 자가격리를 했고 그렇게 일정이 밀려 화요일에 일단 비비데칼에 입고만 했습니다.

www.tisdory.com

 

중간에 다른 차량이 작업을 했고, 혼자 운영하고 혼자 작업하는 특성상 사장님 건강문제나 컨디션에 따라 기간이 길어지기도 하네요. 며칠전 꽤 힘들어 하셨는데, 방광염에 걸리셨다고 합니다. 좀 더 여유를 두고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오랜만에 보는 아이언그레이 삼각떼

오랜만에 제치 빨간차가 아닌 아이언그레이. 쥐색 삼각떼를 봅니다.

 

한동안 앞은 쥐색, 뒤는 빨간색의 애매한 모습으로 다니기도 했습니다만, 전반적으로 이런 모습은 꽤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페인트가 날려서 덮어버리기도 했는데, 같이 떨어져 나온 부분들도 있지만 아직 페인트 입자가 남아 꺼끌거리는 부분도 좀 있더군요. 그래도 스티커를 제거하며 칠이 벗겨지거나 본드가 남았던 부분은 없습니다.

 

트렁크 부품도 모두 탈거

트렁크 부품도 모두 탈거되었습니다.

 

후미등과 트렁크 스위치 그리고 후방카메라까지. 이전에 탈거했던 경험이 있어 상대적으로 쉽게 탈거되더군요. 이전에 보여드렸다시피 같은 시안에 색만 바꿔 시공하기로 했습니다. 본넷과 천장은 새로운 이미지를 사용하기로 했고요. 그리고 한쪽 측면의 시공까지는 완료되었습니다.

 

대충 이런 느낌.

카톡으로 받은 사진입니다. 대충 이런 느낌입니다. 배경색만 바꿨는데 느낌이 확 다르네요.

 

지난번에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좌측과 우측이 다른 시안을 이번에는 제대로 확인하고 부착합니다. 오른팔엔 완장이. 왼팔엔 완장이 없습니다. 그래서 좌측과 우측의 시아닝 약간 달랐는데, 지난번 시공 당시에는 그냥 좌측을 대칭하여 출력했던지라 아쉽게도 이 모습을 볼 순 없었습니다.

 

매우 선명하게 나왔다.

확대하여 촬영해도 매우 선명하게 나왔습니다.

 

메로나색. 흔히들 말하는 라이트 그린색 컬러 코드를 따서 그대로 입혔으니 당연히 그 느낌이 그대로 나겠죠. 그림으로만 보다가 실물을 보니 색만 바꿔도 분위기가 바뀐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고 갑니다.

 

테스트 출력물 대비 훨씬 진한 컬러.

출력하며 파란색을 3% 올리니 테스트 출력물 대비 좀 더 진한 색감이 나타납니다.

 

여튼 사장님의 센스로 좀 더 진하고 선명한 메로나색이 탄생했습니다. 여기까지 작업된 상태에서 사장님께서 아프셔서 당분간 작업이 어렵게 된 상태입니다. 이번달 안에 탈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기름값이 오를대로 오른 상태에서 휘발유차를 타는게 큰 부담이네요. 여튼 빨리 완성된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아 화물차도 그냥 저색깔 배경 넣고 전기녀나 할까.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