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차를 뭐 거의 한 달 가까이 넣어놓았습니다. 중간에 차를 다 뜯어놓고 한쪽면의 작업만 마친 상태에서 사장님께서 아프시다고 일주일 쉬고 이번 주에 스퍼트를 내서 이제 본격적으로 형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3월 넘기고 4월 1일 금요일 출고 예정이네요. 아마 이다음 포스팅에서는 최종적인 차량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삼각떼 이타샤 재시공 작업 근황.

차량 입고 이후 시간이 흘렀습니다만, 작업은 조금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각떼 이타샤 재시공을 위한 입고. 지난 1월 사고 이후 반쪽짜리 자동차가 된 상황. 본래 지난주에 입고를 하려

www.tisdory.com

 

이 상태에서 달라진 부분이라면 반대편도 작업이 끝났고, 트렁크와 본넷 천장까지 작업이 끝났습니다. 금요일에 범퍼만 작업하고 탈거했던 부품들을 조립하면 모두 끝난다고 그러네요. 그럼 내 돈 주고 사놓고 약 한 달간 굴리지 못했던 차를 드디어 굴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휘발유값 비싸서 힘들어요. 제네시스는 가득 넣고 일주일도 버티지 못했고, 젠트라도 기름 줄어드는 모습이 보입니다.

 

처음엔 이렇게 길어지리라고 생각조차 못했는데, 작업이 길어지니 차에서 간간히 꺼내올 물건들이 참 많습니다. 아래는 지난 수요일 방문 당시의 사진입니다.

 

양측면 작업 완료.

측면 작업이 완료된 시점에서의 이미지입니다. 마감은 완벽합니다.

벌써 씹덕차 경력 8년 차입니다. 예나 지금이나 중요한 건 마감입니다.

 

새로 작업하는 차량들이나 다른 업체에서 작업한 차량을 만나는 경우 마감까지 꼼꼼하게 살펴봅니다. 이 바닥 8년 가까이 지켜보면서 질린다고 6개월 1년마다 갈아치우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한 번 제대로 작업해서 이렇게 불의의 사고가 없지 않은 이상 최소 2년 이상 굴리는 사람입니다. 디자인도 중요한 요소입니다만, 오래 타려면 마감이 얼마나 꼼꼼하고 깔끔하게 되었는지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런 고로 비비데칼의 마감은 이 바닥에서 대다수의 작업을 진행하는 다른 업체들보다는 꼼꼼하고 깔끔한 편입니다. 프린터 크기보다 큰 탑차 같은 경우에 시공하는 측면 이어 붙이기를 승용차에 하는 경우도 없고, 말 그대로 돔보 컷팅기를 활용하여 모양을 내 붙이는 데칼보다는 본넷이나 측면을 거의 덮어버리는 랩핑 방식의 작업이 사실상 한국 이타샤 바닥에서는 대세가 된 이상 더욱 중요하게 느껴집니다.

 

좌측면

이전에 보여드렸던 우측면은 기존 쿠로코와 약간 다릅니다만, 좌측면은 동일합니다.

 

2019년 당시 좌측면 이미지를 대칭하여 사용했기에 그렇습니다. 좌측과 우측이 미묘하게 다른데 말이죠. 그건 나중에 차 나오면 자세히 사진을 촬영하여 비교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행히 큰 문제 없이 측면까지 작업이 끝났네요. 방문 당시에는 트렁크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좀 더 리얼해진 SAMGAKTE

삼각떼 레터링이 리얼해졌습니다.

 

이번에는 같이 프린팅되었습니다. 마치 실물과 비슷한 느낌의 그라데이션까지 넣어주셨습니다. 따로 얘기하지 않아도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주십니다. 저 말고 AVANTE 대신 SAMGAKTE를 붙이고 다니시는 분이 한분 더 계신걸로 아는데, 모르겠네요 그분도 아직 삼각떼를 붙이고 다니시는지는요.

 

여튼 삼각떼는 삼각떼라 불러줘야 합니다. 호불호가 갈리는 디자인이지만, 너무 밋밋했던 그냥 AD보단 AD PE. 즉 SAMGAKTE가 훨씬 세련된 느낌입니다. AD는 이제 좀 구형티가 나는데, 삼각떼는 아직 구형티는 안납니다. 이렇게 완성도 높고 연비 좋고 구형티도 그닥 안나는 차가 없습니다.

 

그리고 아래는 오늘 받은 사진입니다.

 

천장
본넷

쿠로코로 시작해서 쿠로코+미코토 이젠 초전자포 레귤러 멤버들에 식봉이까지 잡탕이 되었네요.

 

차량의 정체성이 모호해지긴 했습니다만, 시라이 쿠로코 이타샤라고 부르렵니다. 메인이니깐요. 이전에도 본넷과 루프는 공식 일러스트를 활용했었고, 이번에도 대충 교체하여 활용했습니다. 이미지만 보내드렸는데 알아서 잘 만들어 주셨네요. 척하면 척 맞춰주십니다. 범퍼까지 모두 완성된 이후 차량을 출고한 뒤 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