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가변축에 압력이 과도하게 들어가서 구동축이 떠버리는 현상 탓에 긴급출동을 불러 일단 굴러가게 만들어 공장에 넣은 지 약 3일 만에 차가 나오긴 했습니다. 순정 가변축 문제로 한 달에 한 번 꼴로 정비소에 들어가는 일이 생기는 게 당연하게도 정상은 아닙니다만, 정비소 직원들도 축을 다룰 줄 몰라 파카코리아에서 직원이 나와 진단을 해야 알 수 있다고 합니다.

 

https://www.cbiz.kr/news/articleView.html?idxno=21993 

 

교통대 BI 입주기업 ㈜바임기술 '가변축 자동제어장치' 상용화 성공! - 충청비즈

한국교통대학교 창업보육센터는 입주기업 ㈜바임기술이 차량용 '가변축 자동제어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바임기술이 파카코리아와 공동...

www.cbiz.kr

 

관련 법규에 따라 축중량이 허용치를 초과하는 경우 가변축이 자동으로 내려오고 강제로 올릴 수 없도록 만들어둔 장치입니다. 근데 이 장치가 오작동하여 축 관련 버튼들이 아예 먹통이거나 축이 반대로 꺾이며 타이어에 데미지를 입는 등의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바임기술이라는 업체와 파카코리아가 개발한 이 제품이 H사(현대)와 T사(타타대우)에 납품한다고 자랑스럽게 기사까지 내놨습니다만, 저 혼자만 겪는 문제가 아녔습니다.

 

일도 못하고..

금요일부터 토요일 그리고 월요일까지 차를 세워뒀습니다.

 

월요일에 파카코리아 직원들이 온다고 하네요. 금요일에 정비소에서 솔레노이드밸브를 또 교체했습니다만 내내 그 상태 그대로였고, 오전에 잠시 수원에 다녀오니 파카코리아 직원들이랑 정비소 직원들이 이거 저거 보고 있긴 하더군요.

 

근데 뭐 파카코리아 직원들 얘기는 육안상 문제가 없다네요. 다만 금요일에 작업했던 직원이 솔레노이드밸브의 배선을 잘못 연결했다고 합니다. 그건 그렇다 치고 왜 약 한 달간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데 갑자기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지 물어봐도 명쾌한 답변을 듣기는 어려웠습니다.

 

여러 사람들이 도크에 들어가 있다.

한참 일이 많은 시기에 차를 세우네요. 아주 좆같습니다.

 

뽑기가 잘못된건지 타타대우라 잔고장이 많은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결론은 이번에도 명쾌한 원인규명에는 실패했습니다. 다만 판스프링이 눌려있는 상태에서 복원이 되지 않아 축 센서를 계속 누르고 있어 오작동을 했을 거라는 추정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게 저 혼자만의 문제겠거니 생각했습니다만, 같은 증상으로 고통받는 차주분을 만났습니다.

 

하나도 빼놓지 않고 같은 증상을 보이는 차량

프리마 25톤 방통차입니다. 제 차보다 차대번호가 10번정도 느립니다.

 

제 차가 생산되고 약 10대 뒤에 생산되었던 차량입니다. 그럼에도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고, 저 때문에 파카코리아 직원들이 온다고 해서 하루 일을 쉬고 정비소를 찾았다고 합니다. 일단 축은 올라가게 만들어는 줬는데, 이 사장님은 무슨 답변을 듣고 오셨을지 모르겠습니다.

 

타이어 파먹는것도 똑같다

타이어를 파먹는것도 똑같습니다.

 

후진을 할 때 가변축이 반대로 꺾여 타이어가 밀려나니 옆이 뜯겨나가는 겁니다. 같은 제어기술을 사용하는 현대차도 이런 결함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동료를 만나니 이게 저 혼자만 겪고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같은 정비소에도 이렇게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차량들이 들어오는데, 전국으로 따지자면 못해도 수십대는 되리라 생각합니다.

밑져야 본전이니 결함신고까지 해봄.

밑져야 본전이니 국토부에서 운영하는 자동차결함센터에 결함신고까지 했습니다.

 

뭐 연락이나 오겠어요? 딱히 손해 볼 건 없으니 결함신고까지 했습니다. 아주 이젠 진저리가 납니다. 일단 이번에는 중량에 상관없이 무조건 축이 올라가도록. 사실상 수동 제어에 가까운 세팅을 해주고 갔는데, 이거 또 조금 타다가 관련 버튼들이 다 먹통이 되는 건 아닐까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이럴 거면 순정 가변축보다 사제 후축이 더 나을 뻔했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