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사전투표를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그냥 본투표나 해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누굴 뽑아야 할지도 딱히 정해진게 없었고요. 집에 온 선거공보를 보고 하나씩 결정하기 시작하여 결국 오늘 투표를 마치고 왔습니다.

 

홍북읍 제 4 투표소

다들 사전투표를 하고 온 것인지 상대적으로 조용했습니다.

 

어린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도 보이고, 그냥저냥 한 두 사람씩 오고가곤 했습니다만 그래도 지난 대선 투표 당시처럼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네요. 기초의회 비례대표 선거는 파란당과 빨간당이 1명씩 후보를 내 정족수를 맞춰서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총 여섯장의 투표용지를 받았습니다.

 

꼭 뽑아야겠다는 후보는 정당이나 소속에 상관 없이 다 찍어주고, 그래도 결정하지 못한 부분은 사이좋게 파란당과 빨간당으로 찍어줬습니다. 군소후보가 있었더라면 그냥 군소후보에게 힘이라도 실어줬을텐데 군소후보 없이 파란당과 빨간당만 있는건 참 애매하네요.

 

투표인증

예전에는 충남교육청 강당 후문으로 나왔었는데, 이번에는 그냥 입구로 돌아서 나오네요.

 

꼭 도장을 하나 혹은 두개 찍으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느낌이니 그런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손등에 도장을 8회 찍었고 주먹을 쥐고 인증샷을 촬영했습니다. 실제로도 파란당 빨간당 노란당 무소속까지 사이좋게 다 찍었습니다. 소속이 없는 교육감 후보는 일찌감치 누구를 찍어야 할지 결정했던지라 큰 문제 없었고요.

 

개인적으로 빨간당도 그닥이지만 파란당은 극도로 싫어합니다만, 파란당 빨간당 후보는 그냥 인물을 보고 뽑았습니다. 노란당은 광역의회 비례대표로 뽑아줬고요. 어차피 광역의회 비례대표 5석 중 양당이 2석을 가져가고, 노란당이 1석을 가져갈겁니다. 계속 그 비율로 뽑혀왔으니깐요.

 

파 1 빨 1 노 1 무 2 교 1 뽑았습니다. 오늘도 개표방송이나 보고 자야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