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정확히 만 20년 전. 2002년 8월 1일의 이야기입니다.

 

집에 선풍기가 있었으나 하나 더 구입했다는 내용이네요. 보고 오시죠.

 

2002년 8월 1일 제목: 선풍기


제목 : 선풍기

 

우리집 선풍기가 고장 난 건 아니다.

왜 샀는지는 잠 잘때 너무 더워서이다.

선풍기를 조립할때 상자의 스티로폼을 빼고 집도 만들었다.

선풍기를 켜서 바람을 쐬어보았더니 시원하였다.

나는 전에 쓰던 선풍기처럼 고장을 내면서 쓰지 않을 것이다.


그렇습니다. 집에 선풍기가 하나 있었는데 너무 더워서 선풍기를 하나 더 구입했다는 이야기입니다. 지금이야 가볍고 저렴한 중국 OEM 선풍기가 많고, 국내 브랜드인 신일이나 한일같은 회사들도 가벼운 중국제 선풍기를 들여옵니다만 당시만 하더라도 신일이고 한일이고 다 국내생산품이였습니다. 그래서 선풍기 상자도 꽤 컸었던 것으로 기억하고요.

 

여튼 선풍기 하나로 네 식구가 열대야를 이겨내기엔 무리였습니다. 그래서 선풍기를 한대 더 구입했는데, 이미 집에 있던 선풍기 날개를 부러뜨려 이전에 날개만 따로 구입해서 고쳤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당시 새로 구입했던 선풍기는 오래 쓰겠다는 다짐을 했었고요.

 

여튼 이 당시 구입했던 선풍기도 넘어지며 목이 나가 테이프를 붙여가며 썼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직 남아있나 모르겠네요. 지금이야 그냥 에어컨 켜고 편하게 잡니다만, 덥고 습한 바람을 아무리 불어줘도 더 덥기만 했던 선풍기 하나 놓고 어떻게 살았는지 상상이 가지 않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