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시위장소를 가도 "닭장차"라고 불리우는 특유의 전경버스들과[각주:1] 전경과 의경으로 복무하는 우리의 의무경찰들이 들고있는 방패가 있다. 그들이 가는길에 닭장차만큼 꼭 따라다니는 것이 방패이기도 하고, 방패가 단지 방어를 위한 도구로만 사용되어야 하는데 방패를 무기로 이용하기도 하는 경우도 몇번 TV에서나마 보아왔다. 이 방패를.. 방패연으로 만들어서 날릴 수 있을까?

약간 잉여스럽기는 하지만, 한 3년전쯤 케이블에서 종영했던 "시키면 한다! 약간 더 위험한 방송"의 동영상에서 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아래 더보기를 클릭하면 된다.

더보기


나름 무게도 엄청난가보다....! 본래 연이란, 가벼운 종이나 비닐이 주요 재료인데.... 이건 사람 한명이 들어주고 달리면서 살짝 놓으면 바로 떨어지게 된다.. 그래서 그들이 생각해 낸 것은 바로, 차..

결국 이들이 처음에 줄을 묶었던 겉부분에서 반대로 속으로 줄이 통하도록 묶어놓았다..

그리고 사람이 해도 역시 안되니.. 갤로퍼를 이용해서.. 전경방패.. 말그대로 진짜 방패로 만든 연을 날리게 되는데.. 약간 바람을 타면서 날았다..... 그리고.. 계속 뜨나 싶더니만....... 결국 다시 바닥으로 낙하하고.. 전.의경용 방패로 만들어진 방패연은 결국 추락하고 만다....

이렇게 우리가 상상만 해오고 실천으로 옮기기 힘들던 실험들을 해주었던 약간 더 위험한 방송의 종영도 벌써 년수로만 3년이다.. 2년하고서 몇개월이라는 기간이 흘렀는데.. 아직도 새벽이나 밤에 케이블 TV를 돌리다보면 반갑게 이 프로그램이 하고 있기는 하지만.. 지금까지 동물학대와 같은 비난도 굉장히 많이 받았던 내용들을 제외하고서는... 굉장히 그립게 느껴진다..! 아!! 대신맨!!! 언제 다시 TV에 모습을 비추시는겁니까!!
  1. (이전에는 AM927이 대표적인 전경버스였고 그 이후로도 아시아와 기아자동차의 버스를 이용했지만, 요즘에는 대우버스 현대버스까지 이용중이다. 아마도 2008년도 집권초기 촛불집회 당시에 새차들도 많이 파손하는걸 목격했지만, AM927 또한 많이 파손되어 다량 폐차된듯 하다.)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