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일기 웅변대회 시리즈. 그 마지막 이야기.



나름 짧다면 짧은 기간 연습 끝에 결전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학교 강당에 3학년부터 6학년까지 모두 모아놓고 교내 웅변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 대회에서 학교를 대표하여 당진군 대회에 나갈 학생을 선발합니다. 정확히 누가 뽑혔는지까지는 기억하지 못합니다만, 여튼 일기부터 보고 마저 이야기를 이어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23 21:44:47


제목 : 교내 웅변대회


오늘은 통일 웅변 대표 1명을 뽑는 날이다.

내가 2번인데 대사가 획(헷)갈리자 바로바로 꾀를 써서 아주 우숩게 하였더니 입을 가리고 웃거나, 땅을 치며 웃었던 사람, 넘어지며 웃는 사람들도 있고 거이(의) 다 웃었다.

내 차례가 지나고 3학년이 하는것은 다 끝났다. 그러자 소란스러워져서 조용히 하라고 말을 하고 싶었다.

다 끝나고 대회에 나가는 사람이 먼저 갔는데 너무 엽기적, 개그콘서트처럼 웃었다는 사람도 있었다.

나는 다음부터 대사가 획(헷)갈리면 "죄송합니다" 하고 다시 할 것이다.


그렇습니다. 열심히 준비했던 대회를 그렇게 허무하게 끝내야만 했습니다.


뭐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어린 나이였고, 긴장했었던 탓에 꼬여버렸던 것인데 나름 초등학교 3학년생이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웃겨야만 한다고 생각했던게 큰 실수가 아녔나 싶습니다. 저때 뭘 했냐고요? 원고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분단 전 우리 민족의 역사를 언급하던 중 '탕..탕..탕.. 이토 히로부미의 가슴에 총을 쏜 안중근 의사' 이 비슷한 구절의 문장이 있었고, 총을 쏘는 소리 이후 '억!' 소리를 내고 목을 뒤로 젖혔습니다.


결론은 웃음이 어느정도 수습된 뒤 웅변을 이어나갔고, 어찌되었건간에 완주는 했습니다. 그래도 노력의 댓가인지, 함께 박장대소하던 선생님들이 밀어주신건지 장려상이라도 받아왔네요. 그럴 생각이 없었는데 의도치 않게 혼자 올라가서 쇼를 한게 되어버렸으니 뭐..


여튼 거기서 끝난게 아녔습니다. 초등학생들을 강당에 모아놓고 통일이 어쩌고 떠들어댔지만, 뭐 초등학생들이 기억이나 하겠습니까? 결국 그 자리에서 기억에 남은건 제 '쇼' 말곤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한 학년이 끝날때까지 전교생에게 '웅변했던 애' 라는 소리를 지겹도록 들었습니다. 그리고 실수를 만회하고자 4학년때 다시 웅변대회에 참가했지만, 전교생 앞에서 웅변을 하는 대신 한 교실에서 선생님들이 평가하는 방식으로 대표자를 뽑아서 입선하지도 못했습니다.


앞으로 살면서 웅변을 혹은 연설을 할 일이 있을진 모르겠지만, 2002년 월드컵이 열리기 전 웅변대회는 결국 쇼로 끝났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파크는 참 좋은 차량입니다. 마크리 시절부터 좋다고 광고도 많이 때렸죠... 



모닝은 광고 없이도 대단한 판매량을 자랑하는 차량이니 상관이 없겠지만, 

신차 판매량에서 만년 2등인 스파크는 그래도 이래저래 TV매체에서 광고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신모델이 나왔을때나 스페셜 모델이 나올적마다 이래저래 광고를 때리고 있지요. 이래저래 선택의 폭이 넓은건 그래도 스파크인데 왜 모닝을 이기지 못하는걸까요.. 안전한 경차를 탑시다.



1. 2009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론칭



C.R.E.A.T.I.V.E! 크리에이티브!!


당시로서는 충격적인 디자인이였죠. 처음 봤을때는 웬 맷돼지같은 디자인인가 싶었습니다. 에픽하이가 CM송을 불러주었고, 당시에 GM대우에서 에픽하이 멤버들에게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한대씩 수여(?)해줬습니다만 잘 타는지 모르겠네요.


요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타블로와 딸 하루가 출연하긴 하지만, 마크리는 안나오는걸로 봐선...



2. 2010년 이민정 정경호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본격적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알리기 시작한 광고입니다.


'자동차로 태어났으면 무엇보다 안전해야 한다' '자동차로 태어났으면 우선 주목받아야 된다'면서 당대 경쟁차종인 뉴모닝보다 안전하고 스타일리쉬한 부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비싼 모델에 비해서는 



3. DJ변의 별 볼일 없는 밤에



대놓고 모닝 디스..


당대 개그콘서트의 코너 중 하나인 'DJ변'의 포맷 그대로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충돌테스트 사진을 가지고 신명나게 몬잉을 까다가 기승전 마크리로 끝나는...



4. 스파크의 본질



**에서 스파크를 보았다. 왜 **사람들은 스파크를 ##하면 @@할까?


유럽 각국에서 스파크를 발견하고 스파크의 본질을 찾는다는 내용입니다. 

디자인이 뛰어나다, 안전하다, 유럽형 서스펜션으로 안정적인 코너링이 가능하다...


올뉴모닝이 론칭하고, 뉴모닝보단 우월했던 스파크의 장점도 어느정도 희석이 되어 비방전 비슷한 광고는 이 이후로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지요.


결론은 모닝도 어느정도 구색을 갖춰서 신명나게 까기는 힘들지만 스파크는 잘났다 이소리...



5. 스페셜 에디션 (스트라이프 에디션, 타투 에디션)



한정판 트랜스포머 에디션에 이은 대중화된 타투에디션 및 스트라이프 에디션...


화이트휠은 단종되었지만, 블랙 알로이 휠은 마크리시절 튜닝파츠로 시작해서 지금까지도 팔아먹고 있답니다. 물론 두 휠 모두 중고로 매물이 나온다면 고가에 금방 팔린다는 전설의 파츠죠.


LT모델에서만 선택이 가능한 점이 스트라이프 에디션의 단점이라면 단점입니다.



6. 새로워진 2013년형 스파크



마크리 디자인 오래도록 우려먹었으니 새로 뽑아낸 디자인입니다.


물론 LT모델은 정말 이쁜데.. LS 이하는 썩 구미가 당기지 않습니다. 새로 추가된 허니멜로 옐로우 컬러와 그릴 그리고 헤드램프를 차근차근 설명 해 주고 있습니다.


거의 모든게 바뀌며 파츠 가격도 비싸졌구요. 다만 계기판은 14년형에 가서 개선이 됩니다.



7. 스파크S 그리고 스파크 EV



사실상 같은 껍데기에 다른 스파크..

하나는 엔진과 밋션이 새롭고, 하나는 오르지 전기로만 구동하는 스파크..


쉐보레의 내놓으라 하는 기능인 마이링크도 들어가고 이래저래 둘 다 차값도 기존 스파크에 비해선 겁나게 비싼편입니다. 스파크EV는 충전 인프라가 마땅치 않아 가뭄에 콩나듯 보이지만, 스파크S는 생각보단 흔히 보입니다. 



8. 2014 스페셜 에디션 (팝&비트)



"너만의 스타일로 달려본 적 있어? 난 나만의 컬러가 있어. 부러운 시선들을 즐기지^^"


"느낌이 달라. 이건 날 더 특별하게 만들어 주거든^^"


오글거리는 멘트.. 그리고 스파크의 팝에디션과 비트에디션.. 팝이야 검은차에 연두색 데칼좀 집어넣어서 포인트를 준거고 비트는 딱히 스트라이프 에디션의 연장선으로 보이기만 합니다.


뭐 종전의 스페셜 에디션들과 달라진 점이라면, 실내까지도 컬러풀하게 신경을 써 줬다는거죠. 그전에 대우가 그래왔듯이 처음에는 밋밋한 내장재를 넣어서 차량을 출시하고, 점점 모델 풀체인지가 가까워 질 즈음에 가서야 컬러풀한 내장재를 끼워서 팔아먹는 법칙은 쉐보레로 바뀌어도 변함이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