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부터 뒷유리 와이퍼가 잘 닦이지 않더군요. 그래서 수원에 지나가던 길에 마침 대우 부품점이 보여서 와이퍼 브러쉬를 구입했습니다. 앞유리야 그냥 아무데서나 파는 물건을 가져다 끼우면 되겠지만, 뒷유리는 전용인지라 꼭 부품점에 가서 구매해야만 합니다. 


이전 글들을 찾아보니 대략 2년정도의 주기로 교체했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24 13:32:32


품번은 P96688389 블레이드, 리어 윈도우 와이퍼


흔해빠진 물건이라 전국에 어느 부품점을 가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경성물산이라는 부품점은 고추인지 구기자인지 나뭇가지에 달린 열매가 그려져 있네요. 전국 부품점들이 고유의 심블 그림을 가지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24 13:34:55


12인치와 10인치 와이퍼 블레이드가 박스를 함께 사용합니다. 물론 품번은 다르지요.


12인치는 M300(마티즈 크리에이티브,스파크,안타나)과 얼마전까지 사골을 우렸던 윈스톰 및 캡티바에 적용됩니다. 대우가 아예 한국시장에 철수하지 않는 이상 앞으로 한 20년은 쉽게 구하리라 생각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12:24 17:25:06


약 2년간 수고해준 와이퍼 블레이드를 분리할 준비를 합니다.


어렵게 느끼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원리를 알면 매우 쉽습니다. 그냥 와이퍼 블레이드를 잡아서 들고 당겨주면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fired | 2018:12:24 17:25:16


이 상태에서 딸깍 소리가 나면 블레이드 방향으로 잡아당겨주세요. 그럼 빠집니다. 쉽게 빠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2:24 17:25:52


아래가 신품 위에 물건이 2년 된 고품.


어두워서 그런지 별다른 색차이는 없어보입니다만, 그래도 신품과 고품을 나란히 놓아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7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2:24 17:26:26


장착은 분해의 역순. 동그란 홈에 잘 끼운 뒤, 다시 원래대로 복원하면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12:24 17:26:35


끝.


약 7년의 세월을 보낸 와이퍼 암은 어느정도 바랬고, 블레이드는 진한 검정색이네요. 앞으로 약 2년 뒤에도 제가 직접 교체를 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무탈하게 잘 닦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그냥 제목 그대로입니다. 


2012년 11월에 노을진 단대호수(천호지)를 촬영했던 사진이 2017년 4월에 발간된 주간지 대학내일 814호에 수록되었습니다. 폐인화가 진행되기 시작하던 시기였던지라 노을진 천호지의 사진을 볼 때 마다 문득 제 인생에서 가장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절의 회상에 잠기곤 합니다만, 지금까지도 천호지나 단대호수를 검색하면 검색결과 상위권에 랭크되는 저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지금이야 보급형 스마트폰들도 그보다 더 좋은 성능을 가진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만, 당대 최고의 스마트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2로 촬영했었던 그저 그런 스냅사진입니다. 꾸준히 블로그 방문자를 끌어주는것으로도 모자라서 이 사진이 전국구 잡지에 수록되었다니 영광이 아닐 수 없네요.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2:11:02 17:49:10


원본 사진은 이겁니다.


 EXIF상의 정보를 확인한 바 2012년 11월 2일 오후 5시 49분 11초에 촬영된 이 사진은 약 5년여의 세월이 지난 오늘날의 대학내일 수습기자분이 보시기에도 정말 멋있는 사진이 아녔나 싶습니다. 제 노트북에 원본이 남아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블로그 업로드 이후 해상도가 리사이징이 되어버리는 바람에 작은 사진으로나마 실리게 되었습니다.


'휴강을 부르는 캠퍼스 호수 4선' 중 첫번째로 소개되는 단대호수입니다.




선명한 티스도리닷컴 워터마크 보이십니까. 자랑스럽지 않나요?


상명대가 낳은 최고의 아웃풋 '버스커 버스커'

그들의 명곡 '꽃송이가' 2절 도입부와 관련된 이야기로 시작해서 설명을 이어나갑니다.


뭐 설명을 좀 더 덧붙이자면 60년대 농업용수 저장 및 보급을 목적으로 설치된 저수지입니다. 여튼 근처 태조산 자락에서 내려오는 물을 저장하는 목적의 이 저수지가 주변 대학생 그리고 천안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지는 채 10년도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 전만 하더라도 주변은 죄다 논이고 겨우 농업용수로 사용하는 똥물 웅덩이에 불과하던 천호지에 2005년 산책로가 개설되었고 이 일대가 공원으로 개발된 뒤, 사실상 인구 60만의 대도시가 되어버린 천안시의 대표적인 휴식장소이자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지요. 뭐 여튼 아름다운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된건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랍니다. 



총 다섯군데의 대학이 몰려있는 안서동 대학가의 대표적인 안식처 천호지.


근처를 지나가기만 꽤나 많이 지나갔었지 직접 거닐어 본지도 꽤 오랜 세월이 지난 것 같습니다. 좋았던 기억이던 그리 좋지 못했던 기억이던간에 오랜만에 되살려 볼 겸 산책로를 쉬엄쉬엄 걷고싶습니다.


대학내일 지난호 바로보기 링크 : https://univ20.com/magazine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 천호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