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상용차의 1톤트럭 야무진을 목격한 일은 그래도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2018년 1월에는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 현역으로 뛰고 있는 야무진을 보았고, 2018년 12월에는 삼성상용차에서 순정 특장차로 판매했었던 야무진 견인차를 보았습니다. 대략적인 통계만 놓고 본다면 1년에 1~2회 수준으로 보이는 차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미 야무진을 다룬 포스팅도 많았고, TMI는 그곳에 다 남겨두었으니 삼성상용차의 1톤트럭 야무진이 궁굼하시다면 이전 글들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미 많이 다뤘지만 이번에도 지역번호판과 함께 전반적으로 상태도 준수했기에 이번에도 사진으로 남겨두었습니다.



경북 지역번호판. 그리고 어지간한 스티커는 다 살아있습니다. 심지어 흙받이 삼성 로고까지도요.


전반적으로 도장이 긁힌 자리에 녹이 생긴 것을 제외한다면 상태는 매우 준수했습니다. 같은 년식의 포터와 봉고는 적재함 문짝의 형태도 사라지고 적재함 바닥에는 구멍이, 운전자가 탑승하는 탑 아래 휠하우스는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데 말이죠. 이러한 문제는 2010년대에 출고된 1톤 트럭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잘한 표면의 녹과 살짝 긁힌 범퍼를 제외하면 준수한 상태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삼성상용차의 파산이 2000년 12월인데, 그보다 10개월 전인 2000년 2월식에 등록되었습니다.


면세유를 먹는트럭임을 알 수 있는 표식도 붙어있고요. 중량짐을 싣거나 고물을 싣는 용도가 아닌 단순 농업용으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어지간한 스무살짜리와 나이가 같습니다.



험한 짐을 싣지 않았기에 전반적으로 적재함 바닥도 깔끔합니다.


기아자동차 영업사원의 스티커가 붙은 이유는 모르겠네요. 내구성에서 포터와 봉고대비 약점이 드러났던 차량이지만, 그래도 험한 짐은 싣지 않고 다녔는지 준수한 상태로 버티고 있습니다.



탑승시 스치며 칠이 벗겨진 표면에 살짝 녹이 올라와있네요.


그라인더로 갈아내고 도장만 해주면 별 문제 없어보이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그레이스의 알루미늄휠과 흡사한 휠커버도 온전히 달려있네요.



잘 보이지 않지만 주행거리 22만km. 농업용 트럭임에도 먼지 하나 없이 깔끔했습니다.


디젤차가 적폐로 찍혀버려 언젠가 강제로 청산될 운명이라지만 가는 그날까지 준수한 모습으로 차주분과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한 해에 하나 혹은 두대 보면 많이 볼 정도로 줄었지만, 언젠가 완전히 사라진 이후에도 이 사진은 누군가에게 좋은 자료로 남아있겠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한 운전학원에서 사용중인 견인차와 피견인차가 그 주인공입니다.


아시아자동차의 AM420CS 8톤 렉카트럭과 피견인차로 이용중인 기아자동차의 점보타이탄. 물론 시골에서는 간간히 어쩌다가 한두대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볼 수 있는 차량들은 아니죠.



95년 그랜토 출시 이전. 1984년부터 95년까지 판매되었던 AM 대형트럭의 8톤 모델입니다.


토요타 계열 상용차 제조업체 일본 히노(HINO)의 슈퍼돌핀시리즈를 라이센스 생산했던 차량으로 초창기에는 알파벳 'A S I A'를 떨어뜨려놓은 로고를 사용하다가 88년 이후부터 위 차량에 보이는 물결무늬 엠블렘을 사용했습니다. 


92년에 지금도 간간히 보이는 사각형 헤드램프와 방향지시등이 아래로 내려온 후기형 모델로 페이스리프트 되었고 이 차보다 훨씬 더 크지만, 지난해 10월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뤘던 18톤 카고트럭, 2014년에 목격했던 4X2 트레일러와 비슷한 형태로 부분변경 되었습니다.



물론 차량의 조수석 문을 열어보고 정확히 몇년도 각자가 찍혀있는지 확인하는게 빠르지만, 대략 88년 92년 사이 중기형 모델이고 90년대에 출고된 차량으로 추정됩니다.



AM420CS 그리고 익숙한 파워스티어링(Power Steering) 레터링..


본래 차량의 색상은 노란색으로 추정되고, 이후에 파란색으로 재도장을 했을것으로 추정합니다. 파워스티어링 레터링은 비슷한 시기 기아자동차의 베스타 그리고 와이드봉고에 부착되던 그 레터링과 동일하네요.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30년 된 차량이니 좋은편은 아닙니다.


사이드미러는 테이프로 고정되어 있고, 여러모로 칠이 까진 자리에 녹이 나는 모습들이 보이네요.



요즘에는 붐대보다는 언더리프트나 줄렉카가 대세입니다만, 그 시절엔 존재하지 않았죠.


그래서 당연히 붐대렉카입니다. 물론 붐대렉카만의 장점인 크레인으로 다양한 구난작업이 가능하다는 점이 존재합니다만, 차량 중량이 많이 나가고 견인과정이 좀 더 번거롭기에 최근에는 거의 출고되지 않습니다. 버스나 화물이 적재된 대형 화물차를 견인하기 위한 25톤 대형렉카 역시 언더리프트 방식으로 나오니 말이죠.



앞타이어는 신품. 뒷타이어는 출고 당시의 물건이 그대로 장착되어있는 모습입니다.


측면이 다 갈라졌습니다. 뭐 장내에서만 저속으로 돌아다니는 차량이기에 크게 문제 될 일은 없지요. 뭐 슬릭타이어처럼 트레드가 다 닳은 타이어를 그대로 달고 다니는 경우도 있는데 이정도면 양호하지요.


지난 1월에 광주광역시에서 같은모델의 카고트럭이 고임목을 타고 내려가 시내버스와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애석하게도 차량을 세우기 위해 올라타던 차주분이 사망하셨습니다.

(http://news.tvchosun.com/mobile/svc/osmo_news_detail.html?type=news&catid=&contid=2019010990110)



다음은 피견인차로 이용되는 점보타이탄입니다.


흔적들로 보아하하니 이 역시 강습용으로 사용되던 차량인데, 지금은 그 임무 대신 견인차 뒤에 걸렸다 풀리기가 이 차량의 존재 목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역시나 견인의 편의를 위하 전면부 외장부품들은 죄다 탈거가 된 상태였습니다.



기아 타이탄 역시 마쓰다 타이탄을 기아자동차가 라이센스 생산했던 모델로, 1987년 부분변경 이후 '점보 타이탄'이라는 명칭으로 1997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점보타이탄입니다. 소하리 공장에서 생산하다가 어느 시점부터 단종시까지 아시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위탁생산을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근래까지 판매되었던 탓에 그래도 흔히 볼 수 있는 오래된 트럭 중 하나이지요.


80년대~90년대 중후반까지만 하더라도 1.4톤 점보타이탄으로 교습을 받고 시험을 보던 시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핸들 뒤 변속기 래버가 자리잡은 컬럼식으로 나온 차량인지라 아무래도 약간의 괴리감은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그 당시 운전교습용으로 출고된 점보타이탄입니다.



어느시점부터 핸들이 트레이드와 라이노에 적용되던 그것으로 변경되었는데, 이 차량 역시 그 핸들입니다.


보이는 3스포크 핸들이 적용되기 전에는 흔히 세레스 핸들이라 부르는 2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중고도 그렇고 신품도 그렇고 자칭 리스토어, 올드카 복원을 한다면서 빈티지 튜닝카를 만드는 그런 사람들이 환장하고 구매하여 씨가 마른 물건이지요.



공장기아 로고가 선명한 공구함 역시 표면 부식을 제외하곤 건재합니다.



후미등 한쪽은 색이 바랬고, 한쪽은 백화와 함께 뿌옇게 변해버렸습니다.


뭐 들어올 일도 없으니 크게 문제 될 일은 없겠죠.



한쪽에는 사이드미러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여러모로 영 좋은 상태는 아녔지만, 앞으로도 구난면허 신규취득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피견인차로서 맏은 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