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일입니다. 309번 지방도. 봉담과천로의 의왕톨게이트를 지나가는데 요금인상 안내문이 붙어있더군요.


항상 헬반도에서 물가는 오르기만 하고, 더군다나 최근부터 같은 민자 지방도인 제3경인고속화도로도 약 보름 전부터 교통카드로 요금결제가 가능해졌는데 아직까지도 하이패스카드 이외의 전자결제수단을 받지 않는 도로인지라 항상 현금을 준비해야만 하는데 요금까지 인상한다고 합니다.


뭐 여튼 그렇게 가방에서 천원짜리 지폐 한장을 찾아 요금을 내고 가려는데 톨게이트에서 근무하는 직원분이 안내문을 하나 주십니다. 10월 1일 0시부터 요금이 오른다는 내용의 안내문이네요.



그렇습니다. 


경기도에서 요금을 받던 309번 지방도는 진작에 투자비 회수를 마치고 혜자할인으로 명성을 날리던 도로였습니다. 다만, 확장공사로 인해 민간자본을 끌어들여 2013년 '경기남부도로주식회사'라는 법인을 주체로 한 민자 전환 이후 2014년에 요금을 인상했었지만 2016년에 다시 내렸었지요.


통행차량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1종,2종,3종 및 6종 경차에 한해 요금이 오르고 3축이상 화물차와 4축이상 트레일러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요금을 받는다고 합니다. 경차의 경우 50원이고, 그 외 차종의 경우 100원이 오르지만 매일같이 이 도로를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는 경우 25일 기준 매달 교통비로 5,000원을 더 쓰게 됩니다.


민영화 당시 1종 차량의 통행료는 800원이였지만 이후 2014년 잠시 900원으로 요금이 인상되었습니다. 그리고 2016년부터 100원을 인하하여 800원을 받았는데 다시 900원으로 제자리 찾아 돌아가는 상황이 오는군요.


요금이 오르는 만큼, 정체 없는 쾌적한 도로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의왕시 왕곡동 260 | 의왕TG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8월 14일..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고속도로 통행료를 받지 않았던 역사상 유래가 없던 날이였습니다. 모처럼만에 좋은 일 하신 박근혜 대통령 가카께서 제게 휴일 하루를 하사해주셨기에 그분께서 원하시던 경기부양 효과와 창조경제에 이바지 해 드리기 위해 부산으로 떠났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8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02:30:00


생각보다 고속도로에 차가 그리 많진 않았습니다. 제가 출발한게 13일 오후니깐요..


그래도 대구권역(김천~칠곡~대구)에는 새벽시간임에도 차가 좀 있었고, 그 이후론 썩 차가 많이 보이거나 했던 도로는 없었답니다.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역시 통행료가 면제고, 부산시에서 운영하는 터널들 역시 통행료가 면제되더랍니다. 아예 하이패스를 꺼놓은 요금소들도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09:45:17


자고 일어났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이날 일정을 함께 할 누군가를 만나러 갑니다.


말 안해도 알지요. 이 블로그 이미지와 제 차량의 디자인을 맏아준 아주 유능한 인재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09:47:11


역시나 풋산은 다이나믹한 길이 많습니다.


뭐 국토의 대부분이 산이다보니 개발을 위해 산중턱에 건물을 올리는 경우도 많았습니다만, 부산같은 경우에는 사실상 전쟁 피난민들이 언덕에 집을 짓고 살아가던게 대도시로 발전된 케이스니 특히나 더 많습니다. 수도권 권역에서는 성남권 구도심에 부산스러운 언덕길이 많지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0sec | F/4.0 | 0.00 EV | 4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03:35


만났으니 사진도 같이 찍구요.


쎄라토 상태가 말로만 듣던 상태보단 눈물이 나더랍니다. ㅠㅠ 대대적인 수리가 필요합니다만, 특이한 사정에 의해서 그냥저냥 타고 있는 상황이지요. 고로 차는 새차시절부터 깔끔하게 관리 해 주도록 합시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0sec | F/4.0 | 0.00 EV | 2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04:24


사실상 산 중턱에 소재한 주차장이니 멀리 산도 보이고 그냥저냥 동네 전경 구경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03:56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있는데, 건물만 지어놓고 관람객은 받지 않는다 하더군요.


광복절을 하루 앞둔 시점이였는데.. 여튼 그러합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20:24


참고로 네비를 두개 달고 왔습니다.

하나는 아이나비 AE, 하나는 갤럭시 노트 10.1로 구동하는 아틀란3D..


내비게이션 두개를 놓고 보다보니 검색 알고리즘에서의 차이도 보이고, 생각보다 길 골라서 가는 재미도 있더군요. 어떤 길이 나한테 유리할지 판단하고 가도 괜찮더랍니다. 고로 중간중간 심심하거나 하면 유튜브로 영상이나 노래를 틀고 다녔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24:15


2년 전 어느 비 많이 오던 날...

텐트 하나 쳐놓고 노숙을 했던 백운포 체육공원입니다.


지금 하라면 뭐 다시 하긴 하겠지만, 그래도 좀 편하게 자는게 좋습니다. 그 당시 글이나 함 보죠.



비록 비스토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어도(부품들이야 다 분해되어 수출길에 올랐지만 차대는 결국 눌렀답니다. 썩기도 많이 썩었고 루프엔 썬루프도 뚫어놔서 울퉁불퉁 해서 사실상 활용 가치는 없었지요.) 비스토와의 추억은 영원하리라 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36:08


이기대 방향으로 올라와서 이기대공원에 들려봅니다.


두문자D 타쿠미가 참 좋아할법한 길을 타고 잘 가다가 차들이 많이 서있던 길에 주차를 하고 내려옵니다. 날도 덥고 경사도 가파른데 슬리퍼를 신고 간지라.. 땀은 땀대로 흘리고 발바닥은 발바닥대로 지압이 되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36:11


산책로 정말 잘 꾸며두었습니다. 날좀 선선해지면 혼자 바닷바람 쐐면서 걷기 딱 좋겠더군요.


중간중간 민박집도 있었고 하얀 페인트를 칠해둔 집도 있었습니다. 높은 파도라도 치게 된다면 바닷물이 집 주변까지도 오지 않을까 싶었지만.. 그정도 수준까진 아니니 집을 지으셨겠죠.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36:13


저 멀리 망망대해도 보입니다.


직접 구글맵으로 측정을 해 보았습니다만, 직선거리로 282km 앞에 일본 시마네현이 있습니다. 그 사이엔 육지가 없으니 망망대해는 망망대해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6.3 | 0.00 EV | 6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39:57


이기대의 유래


이기대의 이름은 동래영지에 나타난다. 동래영지는 조선시대 좌수영의 역사와 지리를 소상히 소개하고 있으며 좌수사로 있던 이형하가 종전의 기록을 토대로 보충 수집하여 기록한 책이다. 이 동래영지 중 산천을 밝힌 부분에 '이기대라고 적고 좌수영에서 남쪽으로 15리에 있다. 위에 두 기생 무덤이 있어서 그리 말한다' 고 했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 향토사학자 최한복의 말로는 임진왜란 때 왜군이 수영성을 함락시키고는 경치 좋은 이곳에서 축하잔치를 열었는데 수영의 기녀 두 사람이 잔치에 참가했다가 왜장에게 술을 권하고 술 취한 왜장과 함께 물에 빠져 죽었다는 것이다. 그 두 기생이 이곳에 묻혀 있어서 이기대라 한다고 하나 그에 대한 자세한 것은 알 수 없다.


그러합니다. 두 기생의 무덤이 있는 곳이라 하여 이기대군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진주의 논개 이야기와 비슷한 부분이 많습니다. 여튼 두 기생이 왜국의 수장에게 술을 권하고 술에 취한 왜군의 장(將)과 바다에 뛰어들어 함께 사망하였고, 두 기생을 기리며 무덤을 만들어 둔 곳이 이기대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46:30


멀리 가면 갈수록 광안대교도 보이고 고층 빌딩들도 보입니다.


강안리 등킨도나쓰는 비록 사라진지 5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마 강안리 등킨도나쓰 묵어봤나?' 하면서 경상도 허세를 조롱하는 단어로 쓰이고 있습니다. 로드뷰엔가 기록은 남아있던데.. 여튼 뭐 그렇답니다. 참고로 이날 광안대교 역시 통행료가 면제되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46:35


산책로 주변으로는 이렇게 무시무시한 암벽이 있습니다. 설마 뭐 떨어지진 않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46:40


좀만 더 맑은 날에 왔더라면 선명하게 보였을텐데.. 아쉽기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46:45


날도 덥고 발은 아프니 일단 다시 돌아가기로 합니다.


그나저나 내려올땐 괜찮았는데.. 이놈의 공원 입구 언덕이 웰케 가파른지요. 차에 타자마자 에어컨부터 풀로 돌렸답니다. 다음번엔 필히 운동화! 운동화 챙겨오던지 해야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0.00 EV | 5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8:14 10:59:08


도로로 나가보니 동백꽃을 식재했다는 안내판이 있네요. 


옛날 이기대 해안 302리에는 봄이면 동백꽃이 피었답니다.

지금은 자취 잃은 동백나무를 우리 후손들이 정성껏 심었습니다.

아름다운 이고장을 동백숲으로 잘 가꾸어 갑시다.


식수기간 : 1999년 4월 ~ 2006년 4월

식  재 : 4000그루 (동백)


용호향우회


여튼 그러합니다. 동네 향우회에서 약 7년에 걸쳐 이기대 해안 30리에 동백나무를 식재했다는 얘기네요. 봄에 온다면 동백꽃의 향연을 볼 수 있겠습니다. 언제 과연 봄에 올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말이죠.


2부에서 계속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3동 | 이기대해안산책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