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에 일이 벌어졌습니다.


차를 잘 세워놨는데 현장에서 칠하던 페인트가 날라와 차에 다 묻어버렸습니다. 현장과 차를 세워둔 곳의 거리는 꽤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그 주변에 세워두었던 자동차 세대에 페인트가 날려서 묻어버렸지요.


당일날 묻은것은 확실한데 정확히 어느 시간에 묻었는지도 모르고, 페인트가 묻었다고 알려줘서 알았습니다. 



작은 점과 같은 형태로 유리고 차체고 천장이고 어디고 덕지덕지 붙어버렸습니다.


손톱으로 살살 긁으면 지워집니다만, 그렇게 지울 수준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온 차체를 만지면 꺼끌거립니다. 연락하니 광택은 내주겠답니다. 근데 몇번은 얘기했고 마주쳤는데 제가 얘기를 꺼내지 않으니 별 얘기 없더군요.


뭐 일단 내일 출근해서 비용을 받던 광택을 내달라고 하던 끝장을 보기로 하고 벌레 사체도 치울 겸 세차장에 가기로 합니다.



내포 유워시 셀프세차장에 왔습니다.


낙진제거 및 철분제거용으로 사용되는 클레이바를 당장 구하기도 어렵고, 휠하우스 커버까지 닦아야 직성이 풀릴 정도로 세차 광이고 취미가 곧 직업이신 이 세차장 사장님이라면 어지간한 세차용품은 다 판매하시겠거니 해서 말입니다.





일단 벌레제거제 먼저 뿌려줍니다.


일주일간 쩔어붙은 벌레 사체들은 벌레제거제 하나면 어지간해서 쉽게 처리가 됩니다.



요즘은 클레이바보다 이런 클레이타월이나 미트를 많이 쓴다고 하시네요.


판매하는 물건은 없고 일단 쓰고 달라고 본인 세차용품 박스에서 꺼내서 주십니다. 여러모로 감사했습니다.



본격적으로 폼건을 도포하고 클레이타월을 사용하여 차체를 잘 문질러 줍니다.


근데 이게 말이 쉽지 부분도 아니고 차체같은경우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 세게 문지르면 타월에서 검은 끈적이가 묻어나와 마치 큰 기스가 생긴것과 비슷해지더군요. 한두번 문지른다고 페인트 알갱이들이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여러번 문질러야 좀 굵은 입자들이 떨어져 나옵니다.



이런식으로 붙어있는 작은 알갱이들이 페인트 입자입니다.


뜨거운 태양열에 카샴푸는 계속 마르고, 열심히 문질러서 부드러워졌다 생각하는 공간에도 역시나 페인트는 남아있더군요. 광택집에 맏겨도 이 과정을 거친 다음에 광택을 돌리는데 도저히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포기합니다.



집에 오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에탄올을 사왔습니다.


고무에 묻은 페인트는 그래도 에탄올을 사용하니 미세하게 지워지네요. 에탄올을 타월에 묻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살살 문지르니 아주 약간의 효과는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컴파운드입니다.


굳이 쓰려는 의도는 없었지만 잘 보이지도 않는 차체 대신 유리창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창 역시 면도칼로 긁어내는게 제일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칼도 없고 괜히 잘 다루지 못하니 유리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에 살짝 바르고 열심히 문지르고.. 에탄올로 쓰윽 닦아주고..


어느정도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갈 길이 멉니다. 그렇게 약 세시간을 페인트를 닦아내는 일에 투자했지만 별 성과는 없었습니다. 투자한 시간 대비 효과는 매우 미미했지요. 그렇게 제 저주받은 손으로는 도저히 이뤄낼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에 광택집에 보내기로 체념을 합니다.


출고한지 6개월이라는 매우 짧은 기간동안 오만잡일을 다 겪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상하리 103-10 | 유워시 홍성내포센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뭐 스파크였으면 랩핑차라 별 상관이 없었겠지만, 차를 빼다가 빨간 차단봉에 살짝 긁었습니다.


무의식적으로 옆에 차가 없는걸 보고 핸들을 좀 크게 틀어서 나오면서 쭉 긁어버렸네요. 다행이라면 광택으로 날라갈 수준의 잔기스라는점이 아닐까 싶네요. 여튼 시트콤같은 하루하루가 계속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8:50:14


저 모닝이 주차한 자리에 주차를 했었고, 차를 빼다가 빨간 봉에 스쳤습니다.


애초에 주차장으로 준공까지 난 자리에 저리 차단봉을 박아두었습니다. 이런곳이 한두군데가 아닙니다. 이쪽이야 입구라서 통로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막아두었다고 생각하면 이해라도 합니다만, 이 외에도 통행에 일절 방해되지 않는 자리임에도 대체 왜 막아두었는지 모를데들도 많습니다. 관리사무소 직원들이야 입주민이 아니니 새벽에 주차장 자리 부족한건 내 알바 아니라는건지 모르겠네요. 여튼 통행에 문제없는 대체 왜 봉을 박아두었는지 모를 자리에 세워둔 빨간 봉을 비집고 주차하면 딱지를 붙이고요. 반면에 통행에 방해될 수준인 이중주차에는 일절 딱지하나 안붙이는 참 이상한 아파트입니다.


입주자 대표가 했다면 애초에 주민들 의견을 반영해서 봉을 세우고 보고라도 할텐데 별다른 보고도 없었던걸 기억하면 관리소장이 독단적으로 행한 일이 아닐까 싶네요. 지금은 덜하지만 아파트 입주 초장기에는 일부 세력의 여론몰이로 이장도 갈아치우고 전임 관리소장 퇴진 서명도 받고 다녔습니다. 무서운 입주민들입니다.


여튼 안해도 될 일을 해둔 관리소장도 주차딱지 발부기준이 엿장수 맘대로인 경비아저씨도 별로 마음에 들진 않지만 저 봉때문에 주차장이 상대적으로 부족해지고 벌써 주차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 상태로 준공심사를 받은 중흥건설을 탓해야지 주민들이 겪어야 할 불편은 아닌데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8:50:08


이미 빨간색 탄력봉은 많은 차량들에 기스를 선사해주었습니다.


이미 누가 여러번 긁고 밟고 지나갔고, 제 차에 긁힌 자리는 검게 묻은 자리가 지워진곳이 아닐까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3:37:50


생각보다 꽤 많은 스크레치를 남겼습니다.


일단 가장 심한 조수석 문짝입니다. 어디 우그러들은 부분은 없습니다만, 기분 참 뭐같습니다. 랩핑이면 티도 나지 않으니 그냥 욕 한번 하고 끝날 일을 멀쩡한 차체에 당하고 나니 기분이 좋을리가 없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3:37:55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4:33:46


뒷문짝 그리고 후휀다 스테프부분과 뒷범퍼까지 부분부분 흔적을 남겼네요.


그나마 다행인 부분은 컴파운드질이나 심하면 광택으로 날아갈 수준이라는 사실입니다. 다행히 정차했다가 출발하는지라 큰 파손은 없었고, 봉이 얼어서 둔기가 되지 않아서 간단한 기스로 끝났습니다.


이미 2년전에는 조금 속도가 붙은 상태로 봉에 스쳐서 범퍼가 아작났었고, 1년 전에는 졸다가 저 봉을 중앙선에 박아놓은걸 못보고 박고 지나갔습니다. 당시 1월이였던지라 봉이 얼어있어서 봉도 범퍼와 함께 깨졌더군요. 생각해보니 1년에 한번씩 범퍼를 깨먹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5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3:44:06


일단 세차장에 가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폼건을 뿌리니 기스가 크게 난 자리는 티가 나네요. 염화칼슘 뿌린 물을 맞았으니 하체까지 물을 과하다 싶을 수준으로 구석구석 뿌려주고 물기를 제거한 뒤 본격적으로 기스 제거작업에 돌입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4:13:51


소낙스 스크래치리무버(컴파운드)


급한대로 일단 세차장에서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1만 2천원. 부드러운 헝겊에 컴파운드를 약간 짜서 파손된 차량 도장면에 문질러주면 됩니다. 그렇게 한 40분을 앉아서 문지르고 또 문지르고 닦고 또 다시 문지르기만을 반복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4:54:47


노가다의 결과물1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4:54:40


노가다의 결과물2


문짝 기스들은 거의 보이지 않을 수준으로 해결했습니다. 다만, 스테프쪽 기스는 다 지우지 못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2:20 14:49:13


그래도 아까보단 덜 보이는것으로 만족하렵니다.


조만간 봐서 여유가 생기면 아반떼스포츠용 사이드스텝을 장착 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위야 뭐.. 랩핑하면 덮일 부분이니깐요. 여튼 빠른 시일 내에 이타샤던 일반 랩핑이던간에 작업이 절실해 보입니다. 랩핑은 차량 도장면을 보호하는 효과도 매우 탁월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