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합덕의 한 도로변 주차장에서 발견한 93년 4월 등록된 마이티입니다.

 

1세대 마이티는 미쓰비시후소의 5세대 캔터를 기반으로 라이센스 생산했던 차량입니다. 그 당시 현대자동차가 일부 독자모델을 제외한 대부분의 모델은 미쓰비시와의 기술제휴로 미쓰비시 차량을 기반으로 생산하여 판매했으니 사실상 일본차라 보는게 맞을겁니다.

 

차령 30년을 바라보고 있고, 정권에 의해 적폐로 규정된 5등급 노후경유차임에도 그럭저럭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뤘던 차량이지요. 이번에 목격한 차량은 일반적인 카고트럭이 아닌 특장차입니다. 정확히 얘기하면 냉방장치가 달린 냉장/냉동탑차로 이용되던 차량인데, 지금은 캠핑카 비슷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느낌입니다.

 

 

1992 현대자동차 마이티 저상 (1992 HYUNDAI MIGHTY LOW DECK)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천안의 한 골목에서 본 92년 3월 등록 마이티 저상차량입니다. 구형 마이티는 그럭저럭 많이 다뤘었죠. DPF를 장착하고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 고속도로를 활보하던 후기

www.tisdory.com

 

 

1994 현대자동차 마이티 저상 카고 (1994 HYUNDAI MIGHTY LOW DECK CARGO)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현대자동차의 준중형트럭인 마이티입니다. 2019/04/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1995 현대자동차 마이티 2.5t 카고 (HYUNDAI MIGHTY 2.5TON CARGO) 지난해

www.tisdory.com

 

92년 모델과 94년 모델 사이에 낀 93년 4월 등록 모델을 목격했습니다. 그 이전에 생산되어 등록된 모델을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구형 마이티 전기형 드래곤볼을 하나씩 모아봅시다.

 

1993 HYUNDAI MIGHTY LOW DECK

도로변 주차장에 세워진 마이티를 보고 가던 길을 멈춥니다.

 

출시 초기부터 94년형 차량까지 적용되었던 1세대 마이티의 전기형 모델이 분명합니다. 보통 근처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차를 세우는 주차장인데 뒤로 보이듯 영업용 차량도 아니고 영업용도 아닌 흰색 전국번호판이 부착된 목적이 불분명한 차량이 세워진 상태입니다.

 

그간 살아남은 개체들이 일반적인 카고트럭들이라면, 이 차량은 탑 위로 공조장치가 달려있는것으로 보아 일반 내장탑차도 아니고 냉동 혹은 냉장탑차로 사용되던 차량으로 보입니다. 근래는 마이티에 올라간 탑처럼 스테인레스 바디가 아닌 뒤로 보이는 윙바디와 같은 FRP로 제작된 탑이 주로 올라갑니다. 요즘차에도 간간히 붙어 나오긴 합니다만 오랜만에 보는 느낌이네요.

 

MIGHTU LOW DECK

카와이한 캐릭터가 붙어있는 스티커는 화물차 매매업자가 붙여두고 간 광고 스티커입니다.

마이티 레터링에 칠이 올라간 모습읅 보면 덧칠이 된 모양입니다.

 

레터링 뒤로 보면 본래 도색의 흔적이 보이네요. 미쓰비시후소 트럭들의 패밀리룩처럼 여겨지던 날개모양 도색이 되어있던 흔적입니다. 이전에 목격했던 92년형 차량의 사진처럼 도색이 된 상태였는데, 새로 겉칠을 올리고 후기형의 데칼을 붙여놓은 모습으로 보입니다.

 

커텐으로 가려진 내부

차량 내부는 커텐으로 가려져 있습니다.

 

그 사이로 보이는 모습은 조수석 시트가 평탄화 개조가 되어있고, 여러 생활용품이나 옷가지 같은 잡동사니가 들어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방치차로 보이지는 않는것이 휠도 새것으로 교체 된 상태에 앞 유리창에 차주의 전화번호도 올려져 있고 그래 오래 세워져 있던 차량은 아닌듯 보였습니다.

 

1993 HYUNDAI MIGHTY

뒤로 이동합니다. 아마 캠핑카와 비슷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차량이 아닌가 싶습니다.

 

적재함 문 위로 파이프 하나가 고정되어 있고, 적재함 안에서 나온 배선의 끝으로는 DMB 안테나가 보입니다. 아마 탑 안에서 TV를 보기 위해 마련해둔 장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신선도가 중요한 화물을 수송하던 차량에서 레저용 캠핑카로 전혀 다른 차생을 보내고 있다고 봐야겠지요.

 

등화관제등

동작 여부는 불분명하지만 좌측 후미의 등화관제등만 살아있었습니다.

 

우측 후미등의 경우 신품으로 교체가 된 상태였습니다. 아마 파손 이후 운행에 필요한 후미등만 교체하고 등화관제등은 제거했을 확률이 크다고 여겨집니다. 오랜 세월을 거치며 누렇게 바래버린 후미등과 함께 30년 가까운 세월을 버티고 있습니다. 등화관제등 자체도 이런 오래된 차량을 보지 않는 이상 보기 어려워졌습니다.

 

1993 HYUNDAI MIGHTY LOW DECK

그렇게 마이티와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갈 길을 가기로 합니다.

 

매연저감장치의 모습은 보이지 않더군요. 정권에 의해 적폐로 규정된 5등급 노후경유차인지라 앞날은 그리 밝지 않습니다. 앞으로 계속 그 자리에 세워져 있을지, 그게 아니라면 중간중간 이동할지 곧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아래에 사라질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남은 세월 주인에게 좋은 기억을 남겨 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현대자동차의 준중형트럭인 마이티입니다.



지난해 4월에 1세대 후기형 모델이 DPF와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현역으로 달리던 모습을 목격했었죠. 물론 오늘 목격담의 주인공은 그보다 훨씬더 오래된 차량입니다.


마이티는 현재 3세대 모델이 판매중입니다. 2세대 모델부터는 어느정도 미쓰비시 기술에 기반을 두었지만 사실상 현대차 독자모델로 개발되었고, 기아자동차 트레이드의 단종과 사실상 리뱃징 차량이던 기아자동차 파맥스(PAMAX)의 단종으로 근래까지 별다른 경쟁모델이 없어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던 차량입니다. 물론 현재는 이스즈(ISUZU)에서 엘프(ELF)가 수입되고 있으며, 타타대우상용차에서도 곧 경쟁 차량의 생산이 예정되어있어 마이티의 독점적 점유을은 점점 내려가리라 보여집니다.


뭐 여튼 오늘 본 마이티는 1994년 4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입니다. 미쓰비시후소의 캔터 5세대 모델(FE3)을 기반으로 생산하였던 1세대 모델이 1986년 출시되었는데, 94년에 부분변경을 거쳐 지금도 간간히 보이는 사각형 헤드램프로 변화하였습니다. 물론 미쓰비시의 상용차를 라이센스 생산하던 당시 현대 상용차는 미쓰비시의 원본 모델과 전반적인 이미지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마이티에 한해 라이트 모양이 다르다 보니 조금 다른 인상을 주곤 합니다.



태안읍내로 들어가는 길목. 한 자동차 매매단지 앞에 구형 마이티가 세워져 있었습니다.


1986년부터 1994년까지 8년간 생산되었던 전기형 모델입니다. 물론 문짝의 데칼이 변경되는 등 자잘한 변화가 있었습니다만, 전조등의 형태를 보고 전기형과 후기형을 따지곤 합니다. 물론 이 차량은 보시다시피 원형 전조등이 장착되어 있어 1세대 전기형 모델로 분류됩니다.


번호판은 태안군에서 발급된 전국번호판입니다. 태안에서 이 차량을 목격했으니 아마 태안군 관내에서 차생의 대부분을 보내지 않았을까 추정합니다. 물론 문짝에 붙은 데칼은 후기형 모델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만, 이 차량의 등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사각형 헤드램프가 적용된 후기형 모델로 변경됩니다.



대략 26년을 버텨 온 전조등과 범퍼.

안개등 옆으로 달린 작은 원형의 물체는 등화관제등입니다.


둥근 전조등 역시 정 가운데에 자리잡고 있지 않습니다. 거기에 안개등과 지금은 쉽게 볼 수 없는 등화관제등이 달려있네요. 유사시 군용 차출을 대비하여 일부 SUV 차량과 트럭에 등화관제등이 기본 적용되어 판매되던것이 대략 90년대 중반의 일인데, 지금 역시 유사시에 SUV와 트럭들이 차출되긴 해도 군용차량이 아닌 이상 저렇게 순정으로 장착되지는 않습니다.



좌측면은 커다란 현수막이 걸려있어 사실상 이 마이티는 광고용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봐야 맞겠습니다.


물론 중고차 매매단지는 바로 옆에 있습니다만, 그럼에도 매매단지를 알리는 광고용 트럭을 굳이 이 자리에 세워둬야 하는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26년이라는 세월을 해안도시인 태안에서 지냈고, 여러모로 부식도 꽤나 많은지라 조기폐차 혹은 저당과 압류가 많이 잡혀있어 차령초과말소를 앞두고 있는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적재함 문짝은 이미 보수작업을 거치지 않았나 싶습니다.


부식이 생기는지라 철판을 덧댄 모습입니다. 그 외에도 부식을 막고자 마스킹 없이 검정 락카페인트를 뿌린 흔적도 보이네요. 후미등은 2000년대 이후 현대자동차의 트럭에 크기 상관없이 흔히 사용하게 된 리베로용 후미등이 아닌 구형 후미등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대략 98~99년 즈음 단종된 후미등이지만 지금도 비품으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후미등 옆으로는 동그란 등화관제등도 달려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남북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만, 등화관제등이 순정으로 달려나오던 차량들은 노후화되어 전쟁이 난다 한들 전시동원명령으로 징집되지 않습니다. 차령 5년 이하의 신차 위주로 징집대상이 된다고 하네요. 물론 지금도 매년 새롭게 징집대상 자동차가 선정되고 있습니다. 고급 수입차도 국산차도 가릴 것 없이 4륜구동 차량 위주로 대상이 된다고 하네요. 



계기판과 핸들입니다. 외관은 조금 달라보여도 내부는 미쓰비시 캔터 트럭과 거의 동일합니다.



좌핸들과 우핸들의 차이를 제외하면 사실살 측면과 차량 내부는 캔터와 마이티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물론 핸들도 계기판도 동일하니 사실상 일본 캔터 부품과 내장재를 비롯한 실내부품은 거의 대부분 호환이 가능하리라 생각됩니다. 이후 사각형 4등식 헤드램프가 적용된 1세대 후기형 모델은 계기판과 전반적인 내장재의 디자인은 거의 동일하지만 스티어링휠(핸들)의 디자인이 독자적인 디자인으로 변경됩니다.



그 당시 각그레이스나 각그랜져에 적용되던 와인색 직물시트가 적용되었습니다.


저렴한 비닐 재질의 시트가 당시 상용차에 적용되는 일이 흔했는데, 이 차량엔 고급 직물시트가 적용되어 있네요. 물론 일반적인 슈퍼캡이 아닌 데이캡 모델인지라 공간이 없어 시트를 뒤로 눕힐 수 없습니다.


노후화된 차량이자 여기저기 락카 덧칠의 흔적이 보이다보니 새 주인을 만나기는 힘들겁니다.


아마 이 상태로 매매단지의 간판으로 사용하다 폐차장으로 가리라 생각됩니다. 노후경유차는 이미 적폐로 낙인찍혔고 상품으로의 가치도 없으니 말이죠. 모종의 사유로 바로 처분이 어려워 홍보용으로 사용중이지만 압류라던지 처분을 할 수 없던 문제가 해소된다면 곧 사라질 운명이겠죠.


비록 금방 사라질 운명이지만, 사라지기 전까지 제 임무를 다 하다 떠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