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져 렌터카'에 해당되는 글 4건


모처럼만에 업무일지로 찾아뵙습니다.


필드에 나가 벌어졌던 일을 다루는 업무일지 카테고리에 맞는 포스팅은 참 오랜만에 하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그동안 필드에 나가는 일이 적었으니 뭐 그랬겠지만, 업무 중 특별한 일이 생기거나 기록에 남길만한 일이 생겼을 때 이 카테고리에 포스팅을 하는데 오늘은 모처럼만에 이 카테고리에 남을만한 일이 생겼습니다.


필드로 나갈 경우 제가 일을 하는 스타일은 이렇습니다.


아침 일찍 나가는 경우에는 무조건 늦어도 밤에 집에 들어옵니다. 풀타임으로 뛰는 경우 다음날 컨디션에 문제가 생기더군요. 그런고로 늦더라도 밤에는 집에 꼭 돌아옵니다. 반대로 오후에 나가는 경우에는 요즘같은 불경기에는 밤을 새기보다는 차량을 상대적으로 찾기 쉬운곳에 세워두고 시작하여 밤 늦게 혹은 새벽에 대리를 타고 차를 세워둔 곳으로 돌아옵니다.


어제. 그러니까 20년 1월 3일의 경우에는 후자의 스타일로 일을 했습니다. 차량을 특정 장소에 세워두고 탁송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밤시간에는 대리운전 오더를 타고 이동하며 최종 목적지인 차량을 세워둔 장소로 돌아오는 스타일로 일을 했습니다. 낮에 돌아다니고 밤에 돌아다닌다 한들 긴급출동 서비스를 부르는 경우는 어쩌다 한 번 있는 일이지만, 이날은 밤에만 무려 두번씩이나 긴급출동 서비스를 마주했습니다.


1. 청라 → 부평 그랜져HG 렌터카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3 22:42:55


밤 늦은 시간 인천 청라신도시에서 부평으로 나가는 탁송이였습니다.


렌터카 반납차였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지하주차장 구석에 한참 세워둔 느낌이더군요. 완전히 방전된 차량이라 긴급출동을 불러 시동을 걸었다는데 가스를 충전하고 게이지가 올라오지 않아 별 생각 없이 신호대기중 시동을 다시 걸겠다며 했던 행동이 결국 화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차주가 고지해주지 않았긴 했지만.. 뭐 여튼 긴급출동을 불러달라 말하고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고 본넷을 열고 뒤에서 핸드폰 라이트로 훠이훠이 하면서 기다렸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3 22:54:45


기다리다보니 완전방전이라 비상등조차 들어오지 않네요.


비상등도 조금 들어오더니만 꺼져버렸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똥줄타기를 대략 15분... 상대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긴급출동서비스 렉카가 달려온다고 합니다. 대략 차량이 선 위치를 알려주고, 조금 기다리니 금방 점프스타터를 가져다 대어 강한 전류를 방출하니 시동이 걸리더군요.


여튼 시동도 걸렸고, 사거리 한복판에서 일어난 일인지라 바로 출발하여 무사히 도착하였습니다.


그렇게 긴급출동과의 인연은 끝이 난 줄 알았습니다만... 몇시간 뒤 긴급출동을 불러야 할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2. 산본 → 동탄 SM6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fired | 2020:01:04 01:20:48


대략 새벽 한시 즈음 잡은 대리운전 오더였습니다.


산본역 가는 방향으로 세워진 모 건물 앞에 차가 세워져 있다 하기에 달려갔습니다. 그러나 몇발짝 갔을까요. 핸들이 무겁고 차가 나가지 않습니다. 마침 바로 앞 신호가 걸렸기에 차량 문을 열고 확인해보니 좌측 앞 뒤 바퀴 모두 바람이 빠져서 걸레짝이 되어있네요. 


술에 취한 차주는 상황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는 눈치였고, 차주와 함께 술을 마시고 배웅해주던 친구로 보이는 분이 상황을 확인하고 보험사를 부릅니다. 뭐 금방 온다 하니 기다립니다. 육안상 크게 타이어가 찢어진 부분은 보이지 않아 재수없게 둘 다 못이 박혔겠거니 생각하고 기다렸습니다.


그렇지만 곧 긴급출동 렉카가 도착하여 바람이 빠진 타이어에 공기를 주입하고 보니 타이어 사이드월이 푹 찍혀들어간 모습이 보입니다. 두짝 다 그랬습니다. 어디 연석에 비볐다고 보기에는 휠도 차체도 타이어도 깔끔했습니다. 깔끔하게 두짝 다 사용하지 못할 수준으로 파손시키는 일이 쉽지도 않고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4 02:05:08


결국 있는 돈 탁탁 털어 취소비를 받고 떠나야만 했습니다.


늦은 밤에 문을 열은 타이어가게는 당연이 없을테고, 출동기사가 여기저기 전화를 걸다가 한군데 연락을 받은 느낌입니다. 마지막에는 견인으로 집에 가셨을지, 늦은 새벽에 타이어를 교체하고 집에 돌아가셨을지 모르겠지만 하루에 다른 차량으로 긴급출동을 두 번 부르는 흔치 않은 일이 있어 업무일지로 남겨봅니다.


혹여나 다른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노심초사 했습니다만, 그래도 하루 일과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달 한시적 월급쟁이 생활과 함께 빌려왔던 그랜져 렌터카를 반납했습니다.


월 100만원씩 내고 타신다는데 비용 절감 차원에서 딱 한달 채우고 반납하고, 추가 급여와 기름을 넣어주는 조건으로 제 차로 다니기로 했네요. 그래도 꾸준히 탈 것을 생각하고 블랙박스도 달아놓았더니만, 딱 한달 채우고 반납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얀색 그랜져 IG. 한달동안 삼각떼보다 더 많이 타고 다녔습니다.


현대의 대표적인 준대형 세단으로 사실상 동급에서 따라 갈 적수가 없는 차량입니다. 물론 따끈따끈한 신차인 쏘나타 DN8의 체격이 그랜져와 큰 차이 없는 수준까지 커졌다지만, 그래도 그랜져는 그랜져지요. 


렌터카인지라 LPG 차량인데, 85리터 봄베를 가득 채우면 80~85%정도 충전되니 약 72리터가 들어갑니다. 완전 바닥에서 71리터정도를 충전하고 달리면 약 470km정도 타더군요. 시내주행이 많다보니 연비는 6km/l 수준으로 책정되고 휘발유값 디젤값과 비교해보면 그리 경제적이지도 않았습니다.


물론 디젤딸딸이 삼각떼와 비슷한 토크를 자랑하지만 거의 두 배 수준의 배기량과 100마력 가까이 차이나는 람다엔진인지라 출력면에서 부족하거나 아쉽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발만 대고 있으면 140km/h까지 쭉쭉 치고 나가는 맛이 있었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5:15 16:46:03


짐을 정리합니다.


참 반년같은 한달을 보냈습니다. 블랙박스도 탈거하고 짐도 마저 챙겨놓습니다. 결과적으로 충전소 휴지만 가득하네요. 어짜피 쓸 수 있는 휴지들이니 사무실에 모아둡니다. 열심히 충전소의 자동세차 쿠폰을 모았습니다만, 세차는 딱 한번 하고 말았습니다. 이유는 아래에..



기여코 충전소 쿠폰으로 세차를 하러 갔다가, 남의 차를 긁고 왔네요.


SM7 뉴아트입니다. 크롬 몰딩에는 묻지도 않았고요. 세차를 하고 셀프세차코너에서 에어건을 쓰다 놓쳐서 휀다도 찍혔는데, 후진하다가 남의 차를 긁었습니다. 경미하게 보이는 상처인데 공업사 가서 범퍼 도장과 함께 후미등 교체 견적까지 내놨길래 걍 알아서 따지라고 보험처리 했습니다. 


굳이 세차 쿠폰 쓰겠다고 갔다가 두 건이 연달아 터지고 집에 가던 길에 킥보드 타다 구르고.. 다음날 아침엔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20층에서 계단 타고 다녔고요. 이리 안풀리니 살고 싶었겠습니까.



그랜져 역시 단차가 생기거나 깨지거나 찢어진 부분 없이 칠만 벗겨졌습니다.


걍 자차 자부담 내고 처리. 지난달엔 예상치도 못하게 타이어 찢어먹어서 웬 양아치 타이어집에서 안써도 될 돈을 쓰고오더니 이번달에는 자차 자부담금으로 생 돈 나가네요. 매월 수십만원씩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기니 돈이 모이겠습니까. 좀 모이면 크게 터져서 나가고요.


항상 이런 레파토리이니 긍정적으로 살 수 없습니다. 



여튼 정말 긴 한달이 지났습니다. 약 2,200km를 타고 반납했네요.


여러모로 그랜져는 그랜져라 좋았습니다. 넓고 시트도 편안하고 나가기도 잘 나가고요. 그렇지만 이젠 이별입니다. 정말 길고도 긴 한달 잘 타고 다녔습니다.



앞으로 거리에서 마주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짧았지만 긹고 굵은 한 달을 보냈습니다. 나름 그래도 6개월 타고 다닐 차라고 애착을 가지고 있었는데 헤어진다니 또 아쉽기만 합니다. 아직 3만km도 타지 않은 차량이니, 앞으로도 더 달리고 달릴 일만 남았겠지요. 앞으로도 다른 운전자들에게 사랑받으며 달렸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