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로 기억하네요. 갑자기 공기압이 빠져 경고등이 들어와 긴급출동을 불러 지렁이를 떼웠었죠. 



그리고 대략 4~50일이 지난 시점에 와서 또 공기압 경고등이 뜹니다. 아 물론 같은 타이어에서 말이죠.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가 아마 다 닳아서 또 공기가 새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4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5:24 08:43:11


그렇습니다.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아마 또 새지 않나 싶네요.


대략 39-40에 가까운 공기압이 표시되고 있지만, 우측 앞바퀴만 저압이라는 문구가 떠 있습니다. 진짜 타이어를 교체하던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가뜩이나 재앙급 불경기에 돈도 없고 하다보니 막상 며칠 또 지렁이 박고 타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튼 학원에 거의 다 와서 경고등이 들어왔던지라, 살살 학원에 가서 세워놓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4 12:24:33


뭐 육안상으로는 크게 문제점이 보이지 않습니다만, 안쪽에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새고 있습니다.


일단 점심을 먹으러 나가야 하니 긴급출동을 부르기로 합니다. 긴급출동을 불러 또 지렁이를 다시 박고 밥을 먹으러 나가야죠. 타이어를 교체하자니 무엇보다 2월부터 계속 적자를 보며 모아둔 돈을 까먹고 사는 한푼이 아까운 거지새끼고, 아직 트레드가 가을까지 버틸 수준으로 남아있어 아깝기도 합니다. 


답은 타이어를 도리까이(탈거 후 재장착)하여 트레드가 얼추 다 닳을때까지 쓰는 방법 말곤 없어보이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4:00


지루한 기다림 끝에 긴급출동 렉카가 도착하였습니다.


상황을 설명하고 어디서 바람이 빠지는지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주차된 차를 뒤로 살살 빼면서 바람이 새는 부분을 확인합니다. 다른 타이어의 공기압도 겸사겸사 체크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153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6:16


미세하게 공기압이 빠지는 모습이 보입니다.


대략 7,000km를 타고 지렁이가 다 닳아버렸습니다. 원인은 편마모인데, 가장 싸게 해결하는 방법은 도리까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트레드를 봐도 무조건 가을까지는 탈 수 있을테니 가을에 타이어를 교체하며 휠 얼라인먼트를 다시 보는게 가장 경제적으로 탈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년만 같아도 그냥 크게 마음먹고 휠 얼라인먼트를 보고 타이어를 교체하겠습니다만, 올해는 너무 힘듭니다. 그냥 하루하루가 재앙이라 그럴 여유조차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7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8:03


여튼 지렁이를 다시 박았습니다.


가까이에서 보면 트레드가 얼마 남지 않은듯 보이지만, 그래도 아직 절반은 남아있습니다. 일단 지렁이를 다시 박고 타니 별다른 문제는 없네요. 또 안쪽으로 타이어를 파먹으며 얼마 타지 않은 시점에서 바람이 빠지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엔진오일 교체와 함께 타이어의 도리까이도 필히 진행하는걸로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만에 업무일지로 찾아뵙습니다.


필드에 나가 벌어졌던 일을 다루는 업무일지 카테고리에 맞는 포스팅은 참 오랜만에 하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그동안 필드에 나가는 일이 적었으니 뭐 그랬겠지만, 업무 중 특별한 일이 생기거나 기록에 남길만한 일이 생겼을 때 이 카테고리에 포스팅을 하는데 오늘은 모처럼만에 이 카테고리에 남을만한 일이 생겼습니다.


필드로 나갈 경우 제가 일을 하는 스타일은 이렇습니다.


아침 일찍 나가는 경우에는 무조건 늦어도 밤에 집에 들어옵니다. 풀타임으로 뛰는 경우 다음날 컨디션에 문제가 생기더군요. 그런고로 늦더라도 밤에는 집에 꼭 돌아옵니다. 반대로 오후에 나가는 경우에는 요즘같은 불경기에는 밤을 새기보다는 차량을 상대적으로 찾기 쉬운곳에 세워두고 시작하여 밤 늦게 혹은 새벽에 대리를 타고 차를 세워둔 곳으로 돌아옵니다.


어제. 그러니까 20년 1월 3일의 경우에는 후자의 스타일로 일을 했습니다. 차량을 특정 장소에 세워두고 탁송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밤시간에는 대리운전 오더를 타고 이동하며 최종 목적지인 차량을 세워둔 장소로 돌아오는 스타일로 일을 했습니다. 낮에 돌아다니고 밤에 돌아다닌다 한들 긴급출동 서비스를 부르는 경우는 어쩌다 한 번 있는 일이지만, 이날은 밤에만 무려 두번씩이나 긴급출동 서비스를 마주했습니다.


1. 청라 → 부평 그랜져HG 렌터카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3 22:42:55


밤 늦은 시간 인천 청라신도시에서 부평으로 나가는 탁송이였습니다.


렌터카 반납차였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지하주차장 구석에 한참 세워둔 느낌이더군요. 완전히 방전된 차량이라 긴급출동을 불러 시동을 걸었다는데 가스를 충전하고 게이지가 올라오지 않아 별 생각 없이 신호대기중 시동을 다시 걸겠다며 했던 행동이 결국 화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차주가 고지해주지 않았긴 했지만.. 뭐 여튼 긴급출동을 불러달라 말하고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고 본넷을 열고 뒤에서 핸드폰 라이트로 훠이훠이 하면서 기다렸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3 22:54:45


기다리다보니 완전방전이라 비상등조차 들어오지 않네요.


비상등도 조금 들어오더니만 꺼져버렸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똥줄타기를 대략 15분... 상대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긴급출동서비스 렉카가 달려온다고 합니다. 대략 차량이 선 위치를 알려주고, 조금 기다리니 금방 점프스타터를 가져다 대어 강한 전류를 방출하니 시동이 걸리더군요.


여튼 시동도 걸렸고, 사거리 한복판에서 일어난 일인지라 바로 출발하여 무사히 도착하였습니다.


그렇게 긴급출동과의 인연은 끝이 난 줄 알았습니다만... 몇시간 뒤 긴급출동을 불러야 할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2. 산본 → 동탄 SM6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fired | 2020:01:04 01:20:48


대략 새벽 한시 즈음 잡은 대리운전 오더였습니다.


산본역 가는 방향으로 세워진 모 건물 앞에 차가 세워져 있다 하기에 달려갔습니다. 그러나 몇발짝 갔을까요. 핸들이 무겁고 차가 나가지 않습니다. 마침 바로 앞 신호가 걸렸기에 차량 문을 열고 확인해보니 좌측 앞 뒤 바퀴 모두 바람이 빠져서 걸레짝이 되어있네요. 


술에 취한 차주는 상황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는 눈치였고, 차주와 함께 술을 마시고 배웅해주던 친구로 보이는 분이 상황을 확인하고 보험사를 부릅니다. 뭐 금방 온다 하니 기다립니다. 육안상 크게 타이어가 찢어진 부분은 보이지 않아 재수없게 둘 다 못이 박혔겠거니 생각하고 기다렸습니다.


그렇지만 곧 긴급출동 렉카가 도착하여 바람이 빠진 타이어에 공기를 주입하고 보니 타이어 사이드월이 푹 찍혀들어간 모습이 보입니다. 두짝 다 그랬습니다. 어디 연석에 비볐다고 보기에는 휠도 차체도 타이어도 깔끔했습니다. 깔끔하게 두짝 다 사용하지 못할 수준으로 파손시키는 일이 쉽지도 않고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20:01:04 02:05:08


결국 있는 돈 탁탁 털어 취소비를 받고 떠나야만 했습니다.


늦은 밤에 문을 열은 타이어가게는 당연이 없을테고, 출동기사가 여기저기 전화를 걸다가 한군데 연락을 받은 느낌입니다. 마지막에는 견인으로 집에 가셨을지, 늦은 새벽에 타이어를 교체하고 집에 돌아가셨을지 모르겠지만 하루에 다른 차량으로 긴급출동을 두 번 부르는 흔치 않은 일이 있어 업무일지로 남겨봅니다.


혹여나 다른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노심초사 했습니다만, 그래도 하루 일과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