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오전. 

같은 아파트에 거주중인 이웃 노부부께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분류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대략 1600세대가 넘는 아파트에 저같은 사람도 살고 있는데 뭐 별별 사람 다 살고 있겠다만은, 나름 청정지역이라 자부하던 지역인 홍성군에서. 그것도 충남도청이 소재한 내포신도시에서 확진자가 둘이나 발생한것으로도 모자라 같은 아파트 이웃 주민이네요.


한참 특정 종교발 확진자들이 대거 나오던 시기에 이집트 성지순례를 다녀왔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이 사태가 커지기 전 계획했던 여행일텐데 위약금 문제때문에 취소하지 못하고 다녀오신듯 합니다만, 이집트발 코로나 바이러스를 몰고 오게 되었습니다.


어제 막 속보가 뜨고 아파트 입주민 밴드에서는 확진자가 대략 어느 동 어느 라인에 거주하는지와 함께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2번 확진자가 시장에서 일을 한다거나, 어느 식당에 갔다거나 자녀가 공무원이라 근무중인 기관까지 폐쇄가 되었다거나 대충 그런 소문들 말입니다.


여튼 대다수의 소문은 거짓으로 판명났고, 자가격리기간에 자가격리를 어기고 목욕탕에 가고 마트에 가고 정육점에 가는 등 꽤나 돌아다니시기도 하셨더군요. 여튼 순간의 잘못된 선택이 본인들의 건강에서 더 나아가 지역사회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20:03:17 22:43:18


엘리베이터에는 이런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나 아파트 단지를 수시로 소독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내용과 관리사무소 및 경비실의 출입을 자제하라는 내용이네요. 여튼 소독약을 어떻게 뿌리는건지 지하주차장 바닥에 미세한 수분으로 차가 미끄러질 수준으로 소독약을 뿌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단지 내부 산책을 했다는 소문도 돌았고, 어린이 놀이터는 폐쇄가 된 상태입니다.


여러모로 확진자 동선에 예산지역이 끼어있어 예산 역시 전반적으로 시내가 한산한 상태라 하네요. 저 역시 당분간 합덕으로 피난을 가야하나 고민중에 있습니다.



방금 전에는 이런 문자도 왔습니다.


3월 2일 17시 50분경 인천공항에서 홍성 확진자 1,2번과 한양고속버스에 동승한 내포신도시 하차 3명, 보령 하차 3명은 즉시 관할보건소로 연락바랍니다.


그렇습니다. 확진자 부부가 자차 대신 공항버스를 이용하여 공항에 갔다가, 홍성터미널에 내려 자차를 타고 집에 왔다고 하네요. 알게 모르게 버스에 함께 탔던 사람들에게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그렇게 불특정 다수와 접촉했을 확률까지 생각한다면 정말 암담해집니다.


부디 무탈히 지나가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별 탈 없이 이 시국을 지혜롭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3년을 이 아파트단지에 살면서 분수가 있다는 사실은 발코니 창 너머로 대충 보이니 알았지만, 조명이 들어온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습니다. 


여름에. 그것도 비가 내리지 않는 시기에 잠시 가동하고 마는 분수이고, 오후 8시가 되면 조명의 소등과 함께 분수의 가동도 중단되니 3년동안 직접적으로 조명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기가 힘들었겠거니 생각됩니다.



8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임에도 동네 애들이 다 나와서 놀고있습니다.


엄마들은 옆 테이블에 앉아 애들 노는 모습을 지켜보며 휴식을 취하네요. 여러모로 근처에만 있어도 물비린내가 나는지라 과연 수질관리는 잘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들긴 했지만, 시원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있으니 부럽기만 합니다.


2003년 5월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여름에 분수대가 가동되는 모습이 뉴스에 나왔던게 어끄제같은데 16년이 넘은 일입니다. 그로부터 대략 5년정도 뉴스의 단골 소재로 시청 앞 광장(서울광장)의 바닥분수에서 애들이 노는 모습이 보도되곤 했었는데, 그 모습을 보고 엄마를 졸라 기여코 서울에 갔을 때 시청 앞 분수에서 놀다 온 일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조명이 들어오고 수압은 그리 센 편은 아닌듯 보입니다.


대략 서울시청 앞에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분수가 가동되던 그 당시만 하더라도 어린이들이 가서 놀 수 있는 바닥분수를 쉽게 접할 순 없었지만, 지금은 이렇게 지방 아파트단지에도 구비가 될 정도로 대중화 되었습니다. 


얼마 전 우강면 송산리 택지개발구역을 보니 어린이공원 안에 작은 바닥분수를 만들어 놓았고 거기서 애들이 놀고있더군요. 여튼 서울에 가야 겨우 하루정도 느끼고 올 수 있었던 일이 지금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 원없이 할 수 있는 놀이가 되었다는 부분은 정말 부럽게 느껴집니다.



단지 내 헬스장에서 런닝머신을 타며 바라보니 슬슬 수압이 약해지고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갑니다.


조명이 꺼진 뒤 분수는 미약하게나마 약 2~3분동안 가동되었지만, 곧 물기둥의 모습은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대도시에 가지 않아도, 말로만 도시인 유사도시 내포신도시의 아파트 단지 안에서도 바닥분수에서 원없이 놀 수 있다니. 격세지감입니다. 한 15년만 늦게 태어날 걸 그랬나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945 | 자경마을중흥S클래스아파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