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중흥 모델하우스'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내포신도시 예산군 지역에 중흥건설이 그동안 짓는다고 얘기만 했던 아파트를 건축한다는 사실은 이전에 알게되었고 시위를 했다는 한다는 뒤늦게 아파트 카페와 밴드를 보고 알았습니다만, 주중에 아파트 정문과 후문 앞에 시위를 한다는 현수막이 걸려있어 입주민의 한 사람으로 시위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조기 분양 및 하자보수 촉구 집회 참여바랍니다.

그렇습니다. 10월 6일부터 11월 말까지 집회신고를 내고 집회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일에는 다들 생업이 바쁘니 노인회 어르신들이 자리를 지키고 계신다고 하고, 토요일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한시간동안 입주민이 모여 집회를 한다고 하네요. 저도 진작 알았으면 지난주부터 참석을 했을텐데 요 며칠 좀 바쁘고 카페나 밴드를 뒤늦게 확인하고 알게되었습니다.

 

토요일 아침이 찾아왔습니다. 10시 조금 넘은 시간에 중흥S클래스 모델하우스 앞으로 나가봅니다.

 

모델하우스 앞 이미 의자와 시위 팻말이 놓여진 상태.

모델하우스 앞으로 의자가 놓여있고 팻말이 놓여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 간부급 되는 분들이 나오셔서 준비를 다 해두셨더군요.

 

그렇게 자리에 앉아 조금 기다리니 하나 둘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합니다. 5년 임대 후 분양전환이라는 얘기를 듣고 들어왔던 입주민이 태반이고, 하자보수를 요구했지만 수년째 미온적인 태도로 반응하던 중흥건설이 기존 입주민들은 놔두고 또 새로운 아파트를 지어 분양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큰 분노를 일으킵니다. 1군 건설사인 대우건설까지 인수한다고 나오며 회사는 사세를 확장하고 있지만, 그 회사에서 분양한다는 아파트를 믿고 입주한 입주민들은 회사는 뒤통수만 얻어맞고 있습니다.

 

내포신도시 중흥 S-클래스 모델하우스

내포신도시 중흥 S-클래스 더시티 모델하우스입니다.

 

예전에 전소되었던 자리에 한참을 공터로 놔뒀다가 새 모델하우스를 지었습니다. 그것도 벌써 5년이 넘은 일이네요. 이전에 분양을 알리는 휴지곽에서 봤었죠. 2차는 임대가 아닌 일반분양이라 합니다. 모델하우스를 구경하러 오는 사람들의 눈에 띄는 자리에 천막을 치고 현수막을 걸어두고 음향장비를 설치하여 경각심을 일깨워 주고 있습니다.

 

2016.07.06 - [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 - 내포신도시 중흥S클래스 모델하우스 화재사건

 

내포신도시 중흥S클래스 모델하우스 화재사건

2일차 동미참 훈련을 마치고 어느날과 다르지 않게 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덕산 초입서부터 보이던 검은 연기에 큰 불이 났다는 사실을 직감했구요. 그게 설마 우리 아파트 모델하우

www.tisdory.com

 

다양한 팻말들

팻말에 적힌 문구는 다양합니다.

 

아파트 하자 제발 좀 고쳐주라. 하자보수 말했더니 알아서 고쳐라. 모델하우스서 했던말 누가지키나. 믿지마라 중흥건설 속과 겉이 다르다. 오년 후 분양가능 오년되니 나는 몰라. 분양전과 분양후가 다른 중흥건설 속지마라. 기타등등... 시세차익을 노리고 분양을 받으려는 투기꾼들이 아니고 실거주를 목적으로 견본주택을 보러 온 사람들이라면 설득력있게 들릴만한 내용들입니다.

 

도의원 이하 내빈분도 오셔서 같이 투쟁해주시고, 한시간 조금 넘는 시간동안 모델하우스에 드나드는 사람들이 보고 듣도록 외쳤습니다. 이후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중흥 본사가 있는 광주로 원정시위를 갈 계획이라고 하네요.

 

시간이 지나니 많은 사람들이 모인다.

시간이 지나니 백여명 가까운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전체 입주세대에 비하면 미약한 수준이지만, 다들 토요일에 일을 하시거나 볼 일이 있으실겁니다. 그래도 이 좋은 주말에 집에서 쉬지 않고 나와서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습니다. 일요일에도 같은 자리에서 같은 방식으로 집회를 한다고 합니다. 일요일에도 참석하여 미약한 힘이라도 보태보기로 합시다.

 

 

내포신도시 중흥아파트 주택전시관에서 주민들이 목소리 높인 이유

조기분양전환·하자보수 이행 촉구 집회 및 시위 이어가 ▲ 올해로 입주한지 6년째가 되고 있지만 중흥건설에서 분양전환을 하지 않고 하자보수조차 제대로 하지 않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

news.naver.com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일차 동미참 훈련을 마치고 어느날과 다르지 않게 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덕산 초입서부터 보이던 검은 연기에 큰 불이 났다는 사실을 직감했구요. 그게 설마 우리 아파트 모델하우스에서 난 불이라고는 상상조차 하지도 못했답니다. 하나하나 올라오는 기사에 따르면 최초 신고가 18시 39분이라 하는데 10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현장을 목격했답니다.


다행스럽게도 모두 퇴근한 시간에 불이 난지라 인명피해는 없다고 하더랍니다. 불행중 다행입니다.



멀리서 검은 연기가 타오르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건 뭐 우리집 방향인데 싶었습니다만, 바로 앞 모델하우스였습니다.



원인모를 화재로 교통정체 또한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조립식 판넬 그리고 내부 인테리어를 목적으로 목재가 상당히 많이 사용된 건물인지라 화마는 무섭게 치고 올라옵니다. 그러곤 순식간에 건물 전체를 휘감아버리더군요.




저를 비롯한 아파트 입주민들, 그리고 근처에 거주중인 주민들까지 혹여나 옆에 다른 모델하우스로 번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진압현장을 지켜보았습니다.


멀리 떨어진 도로에서도 열기가 느껴지는 수준이였고, 잿더미도 수십미터를 날아왔습니다만 다행히 2차 피해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불행중 천만 다행입니다.



화마는 순식간에 모델하우스 건물 전체를 집어삼켰고, 금새 전소되고 맙니다.



불길은 서서히 잡혀가고 있습니다만, 타 소방서에서 승용차에 장비를 싣고 급하게 달려온 소방관 아저씨들부터 홍성소방서 예산소방서 지원으로도 부족했는지 합덕에서부터 지원을 나온 당진소방서 소속 소방차까지 꾸준히 도착하고 곧바로 진압작업에 투입되었습니다.



건물 건너편 소화전에서 물을 끌어다 쓰고, 소방관 아저씨 힘내라고 응원하는 아이들까지 보입니다.



철골조만 앙상하게 남았습니다. 


다 휘어버린지라 고철덩어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되어버렸습니다.



일단 외장재가 다 떨어져나간 입구 주변은 잔불만 남은 상태입니다.



다만 차량 접근이 비교적 힘들고 외벽이 남은 후면은 아직 불씨가 남아있군요.


오후 9시 현재까지도 모델하우스 근처에서는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해지세대 분양물량도 아직 한참 남아있는 상태이고, 미입주 세대도 꽤나 많은지라 아직까지 모델하우스와 분양사무소가 할 일이 많은데 걱정이라면 걱정입니다.


자나깨나 불조심. 꺼진 불도 다시 확인하며 우리 모두 불조심하며 생활합시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면 신경리 276-1 | 중흥s클래스모델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