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중흥아파트'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며칠 전 눈발이 날렸던 일은 있었습니다만, 사실상 올 겨울들어 눈다운 눈이 왔던건 오늘이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강원 영동지방은 이미 한참 전에 눈이 와서 쌓였다고 합니다만, 중부지방에서 눈답게 쌓인 눈을 본건 오늘이 처음이 아닐까 싶네요.


이 동네로 이사와서 처음으로 본 눈쌓인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아침 출근시간입니다. 


해가 뜨면서 대로변은 다 녹았습니다만, 인도에는 아직 눈이 쌓여있습니다. 살짝 길을 내논곳으로 사람들이 지나갑니다만, 저는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고 가네요.



홍성-덕산을 잇는 대로변은 이미 눈이 다 녹았습니다만, 그늘진 도로는 눈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눈으로 뒤덮인 도로 역시, 차들이 지나가면서 맨들맨들한 도로가 되어버렸네요.



그럼에도 바람은 매섭게 붑니다.


매섭게 부는 바람탓에 눈은 날리고 또 날립니다.



집 앞 도로는 뭐.. 차도 별로 지나다니지 않아서 그냥 순백색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군요.



적설량이 그리 많지는 않았던지라, 살고있는 아파트의 모습이 다르게 보이거나 그러진 않았습니다.


예년같으면 이미 눈이 서너번은 오고도 남았을테지만, 올해는 특이하게도 날이 좀 풀렸을 때 겨울비만 내내 내렸었네요. 물론 눈이 와서 사실상 도로가 마비되는것보단 비가 오는게 훨씬 낫긴 합니다.



도심 속 시민들의 안식처가 되는 하천을 모토로 조성했지만, 농업용수 보급용 하천인 신경천.


여튼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조성해둔 신경천 일대도 눈이 오니 뭔가 달라보입니다. 평소에는 그저 농업용수 수급용 하천으로만 보이던 신경천 역시 눈의 버프를 받으면 아름다운 하천으로 변모합니다.



아파트 단지 안으로 들어옵니다. 


입주민들이 다닐 수 있도록 경비아저씨들께서 길을 내놓으셨습니다. 그럼에도 매서운 바람은 아저씨들의 노고를 몰라주고 눈발을 이리저리 날리고 있더랍니다.



단지 내에 주요 이동경로만 작은 길이 나 있습니다.


어짜피 저는 경비아저씨들이 열심히 내주신 길도 좋지만,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는게 더 좋은지라 하얀 맨바닥을 밟고 다니고 있지요. 처음 이사와서는 미로같은 아파트 단지의 구조에 한참 헤메이곤 했습니다만, 이제는 가장 빠른 루트대로 알아서 다니고 있습니다.

 


옥상으로 올라옵니다. 하얀 세상 속. 지나다니는 사람들..


그리고 연못을 건너는 다리 위로 길을 내는 관리사무소 직원분이 보입니다.



하얀 세상. 


비록 해가 뜨고 금새 녹아버린지라 다시 평소와 같은 모습을 찾았지만, 이 동네에서 처음으로 목격했던 눈내린 내포신도시의 모습은 그저 특별하게 느껴지기만 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4월에 최종적으로 준공까지 끝났습니다. 슬슬 입주하는 세대들이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이사를 갈지 세를 놓을진 아직 모릅니다. 저라도 혼자 가서 살고싶지만 여튼 그럴 여건이 안되는군요. 거리도 거리고 다락방을 포함한다 쳐도 면적이 썩 넓은 편이 아니기에 당장에 이사를 할 건 아니지만 준공 후 처음으로 아파트를 방문하게 되었답니다. 


전용면적 22평형의 좁은 아파트입니다만, 다락방 면적을 약 5~6평정도 잡고 생각한다면 그냥저냥 좁지만은 않은 공간입니다. 구조가 어떤지 구경이나 하고 가시라고 올려봅니다.



발코니 확장이 기본으로 적용된 아파트지만 그래도 비좁은 거실


쇼파같은걸 두기엔 상당히 부담이 가는 면적입니다. 지금 사는 집도 전에 살던 집에 비한다면 상당히 좁다고 느껴지는데 확실히 평수 차이가 느껴지긴 합니다. 



안방 내 드레스룸과 안방 화장실.


집도 좁은데 드레스룸 대신 주방 공간을 더 내주던지 했으면 어떨까 싶네요. 안방 화장실에는 비데까지 기본적으로 달려있습니다.



거실에서 바라본 전경


방에서 바라본 현관.


기본적으로 붙박이장은 아니지만 옷장이 하나씩 있습니다.



원목으로 이루어진 계단입니다.


여느 아파트나 마찬가지로 계단이 협소하고 가파른 편이기에 냉장고같은 큰 물건을 들고 올라가기엔 불가능한 구조입니다. 뭐 그런 물건을 놓을만한 공간도 없구요. 참고로 옥탑방 바닥엔 전기판넬이 깔려있습니다.



옥상에서 바라본 전경.


사실상 다락+옥상의 사용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고기를 구워먹어도 좋고, 화분을 놔두는 등 충분히 써먹어도 꽤 남아도는 공간이 아닐까 싶네요.


다락방의 작은 발코니.


이 방은 프로젝터 하나 설치해두고 영화관으로 만들면 제격입니다.

 

주방. 좁긴 하지만 ㄷ자형으로 갖출건 다 갖췄습니다.



옥상에서 바라본 전경. 멀리 LH 아파트까지 보입니다.


높아서 전망은 좋습니다. 앞으로 5년 후, 그리고 10년 후의 사진과 오늘날의 사진을 비교해 본다 하면 무언가 달라진게 눈에 띄겠죠. 내포신도시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면 82 | 내포중흥S-클래스리버티아파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