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그동안 잠시 보고 지나쳤던 차량들의 사진을 모아봤습니다.

 

올드카 목격담에 올라오기는 뭐한 년식인 2001년 등록된 차량이지만, 그래도 요즘은 꽤 보기 힘들어진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와 근래 주인이 바꼈다고 들었던 알토개조 티코입니다. 두대 다 짧게 보고 지나갔던 차량인지라 몰아서 간단히 포스팅으로 남겨보기로 합시다.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

신호대기중 마주쳤던 '충남45'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입니다.

 

'충남45'는 당진. '라'는 2001년 발급되었던 대역입니다. 역시 01년식. 1인신조 차량이네요. 사실상 녹색 전국번호판도 보기 어려워진 시점에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을 보는 일도 꽤 어려워졌습니다. 대략 5~6년 전만 하더라도 그럭저럭 보이던 구형도 아니고 2003년까지 발급된 두자리 전국번호판도 세월이 흐르니 점점 사라지더군요.

 

차량 상태도 깔끔했고, 번호판 상태도 깔끔했습니다. 비록 가는 방향이 달라 자세히 보진 못했지만 지역번호판과 함께 오랜 세월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알토 웍스(ALTO WORKS) 아니 티코

다음은 CL11 알토 웍스(ALTO WORKS) 스타일로 개조된 티코입니다.

 

이 차 모임에서 보고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대구에 계셨던 차주분이 만들어서 꽤 오래 타고 다니시다가 올해 초에 매각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거기서 또 다른곳으로 팔려갔다더니 서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했습니다. 물론 검사를 위해서는 모두 원상복구를 해야만 하고, 개성있는 외관과는 달리 관리가 꽤 까다롭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일본에서 3세대 알토 웍스의 범퍼와 휀다 앞판넬 본넷을 들여와 알토개조를 하고 다니는 차량들이 몇 있습니다. 거기에 계기판도 RPM이 적용된 알토용으로 바꿔주고요. 그러한 알토 킷트가 중고 매물로 올라오는 일도 종종 있었고 저 역시 마음같아서는 고성능 알토 코스프레를 하고 다니고 싶었습니다만, 현실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꿈만 꿨었지요.

 

알토용 바디킷과 범퍼. 스포일러. 중국산 클리어타입 테일램프.

티코입니다만, 티코처럼 보이지 않는 그런 티코입니다.

 

사실 알토 웍스는 3도어 모델만 생산되었지만 사이드 바디킷과 범퍼. 그리고 스포일러까지 달려있으니 인상이 달라져 티코지만 티코처럼 보이지 않지요. 한때 공동구매까지 했었던 중국산 클리어타입 테일램프도 잘 부착되어 있습니다. 차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진짜 알토라고 생각하고 속을법한 비주얼입니다.

 

꽤 공들여서 만들었고 꽤 오래 타셨던 차량인데, 짧은 시기에 주인이 여러차례 바뀌었다는 소식을 들으니 괜시리 걱정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새 주인 만나서 예상치 못한 주차장에서 이 차량을 목격했네요. 애초에 관리도 잘 됐던 차량이고 상태도 좋으니 부디 오랜 세월 새 주인과 함께 잘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ㅇㅇ 2021.10.09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으으.. 저 티코 사진으로 봐서 그렇지 실제로 보면 간지 터지지요 ㅎㅎ 서산 저 동네 사는 사람인데, 저도 보고 알토 직수입인줄 알았네요.

반응형


어느순간부터 잘 보이지 않게 된 시대를 풍미한 대형세단.


각그랜져는 역사적으로나 여러모로 보존의 가치가 있어 지금까지도 아끼고 가꾸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는데다가 도로 위에서도 간간히 하나 둘 보이긴 하다만, 뉴그랜져는 역사적인 가치도 1세대 모델에 비해 덜하고 간간히 1인신조로 굴리고 계신 어르신들이 차를 몰고 나오는 일이 아니라면 보기도 참 힘듭니다.


저 역시 폐차장행 오더에 '그랜져'라 찍혀있기에 XG겠거니 하고 갔지만, 어느순간부터 보기 귀해진 뉴그랜져였네요.



1997년식. 후드 엠블럼은 에쿠스의 것으로, 트렁크에는 V6 3000 엠블럼이 붙어있습니다만...


당연히 에쿠스도 아니고 3리터가 아닌 2.5리터 사이클론 엔진이 적용된 차량입니다. 92년 출시되어 96년 고급화 모델인 다이너스티의 탄생 이후 플래그쉽의 자리에서 내려오게 되었고, 그렇게 98년까지 생산하여 판매되었습니다.

 

22년 가까운 세월을 버틴 차량의 상태는 비교적 괜찮았습니다. 트렁크 칠이 바랜걸 제외한다면 다른 부위에는 광도 살아있고, 어디 하나 까지거나 썩거나 깨진곳도 없었으니 말이죠.



주행거리는 23.5만km. 에어백 경고등을 제외하고 다른 경고등은 들어오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하던 쇼퍼드리븐 세단이였지만, 세월엔 장사 없습니다. 이미 터져버린 쇼바와 손으로 잡아당기면 뜯어질것같은 운전석과 조수석의 에어백 커버와 다 들고 일어난 대시보드 상단의 스피커 커버까지 말이죠.



미쓰비시의 라이선스를 받아 현대에서 찍어냈던 사이클론 엔진입니다.


그랜져 자체가 미쓰비시와 함께 공동제작한 차량이니 미쓰비시의 데보네어와 거의 모든걸 공유하고 있습니다. 단지 커버에 붙은 현대 음각 대신 미쓰비시 엠블럼이 새겨져 있겠죠. 여튼 20년 넘는 세월동안 한결같이 보유하고 계셨던 차주분께서 신경을 많이 썼었던 흔적이 보입니다.


에프터마켓용 스트럿바와 배터리 주변에 얽히고 섥힌 배선만 봐도 쉽게 알 수 있지요.



오디오에도 공을 들인 만큼, 스피커는 그대로 붙어있었지만 데크는 탈거된 상태입니다.


한 시절을 풍미하던 고급차도 센터페시아에 아무것도 없는 모습을 보면 처참하기만 합니다.



그렇게 폐차장으로 향하는 마지막 여행을 마치고 뉴그랜져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악셀 반응도 조금 둔했고, 이미 압이 빠져버린 쇼바와 더불어 하체 역시 정상은 아닌건지 속도를 조금만 높여도 불안하더군요. 추억 없고 사연 없는 차가 있겠습니까. 20년 넘는 세월동안 도로 위를 누볐던 뉴그랜져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쌈빡하게 2018.08.28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회사 근처 카센터에 단골로 들어오는 뉴그랜져가 있는대 주행거리가 한바퀴 돌고 10만키로 라고 하더라구요~
    무려 110만키로 --ㅋ
    지금도 차량 상태가 매우 준수하고 고속도로 달려도 쌩생하다고 정비사가 그러더라구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