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합덕'에 해당되는 글 11건

반응형


오랜만에 뼈찜이 먹고싶더군요. 다른 이유는 없었습니다.


찜이라는 이름이 들어가지만 일반적인 찜의 조리법과는 조금 다른 음식이지요. 감자탕에 들어가는 돼지 등뼈를 삶아낸 뒤 특유의 양념장과 콩나물. 때에 따라서는 해물과 같은 고명까지 곁들여 끓여먹는 그런 음식입니다.


이미 이 블로그에 2011년 그리고 15년에 이 식당에서 뼈찜을 먹었던 이야기를 포스팅 했던 기록이 있습니다. 물론 2015년 이후로도 한번쯤은 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오랜만에 방문하여 맛을 보았습니다.




합덕시장 끝자락에 자리잡은 식당입니다.


주차공간은 그리 여유롭지 않습니다. 투톱인 옆집 전대가감자탕의 경우 몇년 전 인근 부지를 매입하여 주차장을 만들었지만, 이 근처에 유휴부지가 존재하는것도 아니고 하니 주차장을 조성하는데에 큰 어려움이 있을겁니다.





저녁을 먹기엔 조금 이른시간인지라 다행히 자리가 있더군요.


크게 뼈찜과 감자탕 낙지찜. 1인 식사메뉴는 뼈해장국과 순대국으로 메뉴가 나뉩니다. 그냥 낙지만 나오는 낙지찜 말고도 해물이 들어간 뼈찜이나 감자탕을 찾으신다면 해물감자탕과 해물뼈찜을 주문하면 됩니다.


사람은 셋인데 여유롭게 먹기 위해 '뼈찜 大'로 주문합니다. 2011년 포스팅을 참고하니 당시 뼈찜의 가격은 3만 3천원. 7년동안 4천원의 가격 인상이 있었습니다.



식당 내부가 그리 넓은편은 아닙니다만, 피크타임에는 빈 자리가 없는 수준입니다.


천장 조명으로 몰려드는 날파리가 식탁으로 떨어지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모기장이 쳐져있습니다. 그리고 MBC의 무슨 프로그램인지 몰라도 촬영을 왔더군요. 외국인 남성 한명과 관계자 여러명이 왔는데, 타고 온 카니발 리무진을 골목길 통행에 지장이 생기게 세워놓았더군요.



기본 반찬이 나옵니다.


기본적인 김치류(배추김치+깍뚜기+동치미)와 무말랭이무침. 그리고 콘 샐러드와 견과류조림이 나옵니다. 



곧 이어 뼈찜이 등장합니다.


따로 맵지 않게 해달라 주문하진 않았는데, 그렇게 맵지는 않았습니다.



뼈찜으로 이루어진 산과 그 위를 뒤덮는 콩나물.


그리고 약간의 미더덕과 치즈떡볶이용 떡이 양념에 곁들여져 있습니다.



양념을 잘 보다보면 떨어진 살코기가 보이기도 하고요.


여러모로 떨어진 살코기와 미더덕을 주워먹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중(中)으로 시켰으면 적당했을텐데 양이 많아 뼈찜만으로도 배가 부르더군요. 여러모로 오랜만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 273-29 | 원조옛날감자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합덕지역에서 합덕터미널 재건축은 나름의 숙원사업이였습니다. 


약 30년 가까이 된 노후한 상가와 대합실을 비롯한 모든 시설을 당진시에서 매입한 뒤 모두 철거하고 그 자리에 새 터미널 시설을 올리기까지. 이미 시에서 세웠던 계획 그대로 갔더라면 새 터미널이 완공되고도 한참이나 더 지났을텐데 이제서야 새 터미널 대합실 건물이 완공이 된 듯 보입니다.


물론 나름 멀티플렉스 시설을 자랑하던 기존의 옛 건물과 비교하면 규모도 상당히 작아졌고 초라해진 모습인지라 쇠락한 합덕의 모습이 새로 지어진 터미널에 반영 된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합니다.



임시승강장에서 버스에 내려 새 터미널 건물을 바라봅니다.


건물은 이미 다 지어졌고, 플랫홈 주변의 아스팔트 포장작업 및 보도블럭 설치 등 주변 환경과 관련된 공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종전에 'ㄷ'자 형태로 상당히 크고 웅장했었던 터미널은 이렇게 초라한 대합실로 재탄생 되었습니다. 그마저도 조립식 수준의 건물입니다.



터미널 대합실의 위치가 종전 옛 건물의 버스 출입구 근처로 바뀌었습니다.


그런고로 출입구 역시 시내와는 조금 먼 방향으로 나 있네요. 그 앞으로 보도블럭을 까는 작업이 한참 진행중입니다. 물론 보도블럭을 열심히 깔아 놓아 보아야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잡초가 자랄건 분명한데 말이죠. 


민자터미널이 들어 설 수 있을 수준으로 인구가 밀집되거나 시외버스 노선이 늘어나는 추세에 있는 지역도 아닌지라 대기업이 나서서 멀티플렉스를 지을 건덕지가 있는 상황은 생각치도 않았었구요. 작아진 터미널이 정말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감수해야겠지요. 뭐 나중에 합덕지역에 큰 발전이 있다면 옛 터미널 그 이상의 규모를 자랑하는 새 터미널이 생길수도 있겠습니다.



종전까지는 민간에서 운영했지만, 이제는 당진시에서 터미널을 직접 운영합니다.


그런고로 당진시 로고가 크게 박혀있습니다. 확 트인 유리창 사이로 겨울에도 햇볕이 따사롭게 들어오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여름엔 좀 덥겠지요. 여튼 새 터미널은 손님을 맞을 모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싼티가 확 나는 판넬로 터미널 건물의 외벽이 둘러쌓여 있습니다.


뭐 나중에 비 몇번 오고 때 조금만 타면 분명히 흉해질게 눈에 선하게 보입니다.



멀리 터미널 사거리에서 바라본 터미널의 모습입니다.


예전에 봤던 조감도의 그 느낌 그대로 새 건물이 지어졌습니다. 송산리 일대 개발된 택지지구와 더불어 앞으로 약 5년동안 이 주변이 어떻게 변할지 궁굼해지네요.



반대편. 플랫홈 근처로는 아스팔트 포장작업이 한창입니다.



그리고 곧 사라지게 될 임시터미널의 모습을 담아봅니다.


말이 대합실이고 매표소지 자갈밭에 컨테이너 박스 두어개 가져다 놓은게 전부입니다. 열약한 시설임에도 더운 여름을 저 상태로 버텨왔는데 이 역시 앞으로는 볼 수 없는. 그냥 가끔 추억팔이 할 때 나오는 소재거리로나 쓰이겠지요. 새로워진 합덕터미널의 무궁한 발전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 293-35 | 합덕공용버스터미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