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똥차 폐교 폐허 구닥다리 폐기물 전문 블로그.


99년식 마티즈1 수동변속기 차량입니다. 갑자기 웬 빨간마티즈냐 하겠습니다만, 번호판이 맘에 들어 업무에 도움을 주고자 가져왔습니다. 전 차주분께서 제 차를 보시더니 혹시 폐교탐방 다니시고 스파크 타시던 분 아니냐고 물으시더군요. 저같은 개듣보 블로거를 기억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번에는 번호가 좋아 오래 가지고 있다가 새차를 사면 꼭 번호판을 옮겨달기로 합시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3 11:38:24


아 일단 번호가 좋아요. 앞자리부터 모두 같은 숫자로 이어집니다. 32수3232. 

시간과 돈이 많아 사는 차마다 골드번호를 달고 다니는 유명 자동차 블로거라던지...

브로커를 통해 포커번호를 구입하는 부자라던지...


그런 경우가 아닌 이상 일반적인 알거지 서민인 제가 신차에 좋은 번호를 달 수 있는 방법은 이 방법 말곤 없습니다. 이런 괜찮은 번호가 달린 똥차를 사서 폐차를 한 뒤 신차에 이 번호를 부착하는 방법이죠. 원부를 살펴보니 2014년에 천안에 있는 중고차 딜러가 지역번호판을 변경하며 받아놓은 번호입니다. 그 당시에 번호 장사를 목적으로 이 번호판을 달았는지는 몰라도 주인이 여러번 바뀌면서도 번호가 좋아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3 11:38:33


99년 3월에 최초등록된 마티즈 MD 수동변속기 차량입니다.


98년 3월 출시된 마티즈는 당시 밴모델을 제외하고 하위트림인 MS와 상위트림인 MD 두가지로 운영되었는데, 이 차량은 나름 고급형인 MD입니다. MD 수동변속기 모델에 에어컨만 옵션으로 넣은듯 보였네요. 신차 가격은 580만원정도입니다. 그 당시 대우차 도색의 특성상 바랜 부분이 많습니다. 거기에 스테프는 부식으로 스테인레스 몰딩을 붙여놓았네요.


아 뭐 일절 상관 없습니다. 걍 이 더위에 에어컨 잘 나오고 큰 하자만 없으면 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6:23 11:31:41


주행거리는 19만km를 넘겼습니다. 

20년이 넘은 차량인데 한 해에 1만km도 타지 않았다고 보면 얼마 안 탄 차죠.


한해에 2~3만km씩 달리던 차들은 이미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진지 오래일겁니다. 원부상 신차를 출고했던 1대 차주가 11년을 굴렸고, 그 다음 차주도 2~3년 가까이 탔습니다. 이후부터 주인이 자주 바뀌기 시작했는데 중간에 외국인도 거쳤고 여러 사람을 거치고 또 거쳐 제가 타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3 11:31:43


마티즈1 초기형에 속하는지라 여러모로 투박합니다.


투박한 노에어백 핸들과 투박한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커버. 역시 대우 경차는 중후기형 차량을 사야 여기저기 색도 들어가고 크롬도 들어갑니다. 삼발이도 전차주가 갈아놓았다고 했고 여러모로 꽤 많은 정비를 했다고 하네요. 그렇지만, 핸들이 미친듯이 놀고있습니다. 지난번에 가져다 타던 오토마티즈는 괜찮았는데 말이죠.



영상을 보시다시피 핸들이 미친듯이 떨고있습니다.


돌릴때마다 불안합니다. 물론 조향에 문제는 없습니다만, 마티즈의 고질병인 컬럼 샤프트 부싱이 깨져 도망가서 생기는 문제입니다. 부싱만 따로 생산되지 않기에 핸들 샤프트를 통째로 교환하는 방법 말곤 없습니다. 근데 이게 가치가 있는 차라면 대략 15만원 수준의 부품값과 공임을 투자하겠지만 보존가치 없는 20년 넘은 똥차에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10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6:23 11:40:07


원인은 바로 이곳입니다. 


저 안에 플라스틱 부싱이 들어가 샤프트가 떨리는걸 방지해주는데 그게 깨져 도망갔습니다. 아 물론 수많은 차주를 거쳐갔지만 누군지는 몰라도 뭔가 핸들이 떨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업을 했던 모양이네요. 실리콘이 묻어있습니다만 사실상 무용지물입니다.



보시다시피 손으로 잡아 흔들면 사정없이 흔들립니다. 당연히 핸들을 돌려도 이런 상황인거죠.


그렇지만 매우 저렴하게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 있긴 합니다. 포터 판스프링 고정용 부싱으로 들어가는 항가고무를 가공하여 샤프트 사이에 끼우면 놀지 않는다고 하네요. 포터 항가고무 외에도 업소용 싱크대 다리를 가공하거나 사이즈를 측정하여 선반집에서 봉을 깎아 만든 플라스틱 부싱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여러모로 그 중 가장 저렴하고 쉽고 간단한 방법은 포터용 항가고무를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3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2 17:42:46


포터용 항가고무를 구입합니다.

포터2와 품번을 공유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개구리포터. 즉 뉴포터용으로 알고있네요.


55257-44100 BUSH - RUBBER (부쉬-러버)


정가는 330원이지만, 부품대리점에 따라 500원까지 천차만별로 받고있습니다. 보통은 상 하 세트로 구입합니다만, 마티즈는 한대이니 그냥 하나만 구입하기로 합니다. 비닐도 누렇고 바코드 스티커도 누렇습니다. 홀로그램 스티커에 찍혀있는 년/월은 12년7월. 대략 8년간 부품집 창고에 묵혀뒀던 항가고무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6:23 11:40:52


비닐을 뜯어 항가고무를 확인합니다.


그냥 평범한 고무 부싱입니다. 포터에 끼워졌으면 다 터져서 튀어나올때까지 고통받았을텐데 그래도 마티즈 칼럼샤프트에 끼워지니 그런 혹사는 당하지 않을겁니다. 물론 붓싱을 끼우기 위해 컬럼샤프트를 탈거한다면 모르겠습니다만, 대부분 그럴 시간적 여유나 금전적 여유는 없다보니 반을 갈라 샤프트 사이 잉여공간에 끼워준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6:23 11:40:56


그래도 고무에 기름기가 좀 있어보이네요. 이리 저리 만지니 뭔 기름기같은게 보입니다.


부품창고에서 7년만에 빛을 봤는데 포터 판스프링 부싱의 임무 대신 웬 쌩뚱맞은 마티즈의 핸들샤프트가 떨지 않도록 잡아주는 임무를 받았습니다. 아마 참 황당할겁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11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6:23 11:41:38


포터용 항가고무를 반 갈랐습니다.


그럼 반은 끝났습니다. 여기에 윤활작용을 하는 구리스를 발라주고 샤프트에 끼워주기만 하면 된다고 합니다. 정비소에서 최소 15만원은 들일 문제를 부품값 500원과 다이소에서 판매하는 다용도 구리스를 구입하는데 쓴 2000원. 즉 2500원에 상대적으로 쉽게 해결을 할 수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6:23 11:41:52


다이소에서 판매중인 2천원짜리 멀티 구리스.


뭐 철물접에서도 구리스는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만, 그리 많은 양이 필요한 상황도 아니고 튜브 형태의 제품이 보관하기도 쉽다보니 다이소제 구리스로 구입했습니다.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제 샤프트 사이에 반을 가른 항가고무를 밀어넣기만 하면 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sec | F/1.8 | +0.12 EV | 4.2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20:06:23 11:58:04


처음에는 이걸 대체 어떻게 넣어야 할지 고민이 많았지만 그래도 잘 들어가네요.


기존에 덕지덕지 발라져있었던 실리콘은 칼로 긁어서 다 떼어냈습니다. 과연 실리콘이 효과가 있었을진 모르겠지만 말이죠. 그렇게 한쪽으로 쑥 집어넣으니 들어가긴 들어갑니다. 항가고무 전체가 들어가지 않고 반만 들어가도 요동치는 핸들의 강도는 많이 줄었습니다.


처음 넣은 항가고무를 안쪽으로 돌려놓고 아까 넣었던 자리로 항가고무 조각을 하나 더 넣어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1.8 | -0.03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6:23 12:04:05


그렇게 반을 갈랐던 포터용 항가고무가 모두 마티즈 컬럼샤프트 연결부에 들어왔습니다.


항가고무의 직경이 조금 더 작은가 봅니다. 약간 남는 공간이 보이네요. 물론 이정도만 해놓아도 핸들이 막 아래로 움직이는 느낌은 거의 없습니다. 가끔 민감한 사람들이 그래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제기합니다만, 항가고무만 끼워도 전혀 문제 될 수준이 아닙니다. 


거기다가 수십배가 차이나는 가격을 본다면 항가고무는 정말 누가 먼저 고안했는지 몰라도 국가에서 훈장이라도 줘야합니다. 쉽고 저렴한 가격에 똥차의 생명을 연장시켜줘 자원낭비를 막아주신 위대하신 분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6:23 12:05:40


칼로 긁어내니 떨어져 나온 실리콘의 모습입니다.


항가고무를 잘라 넣은 자리 사이 약간의 빈 틈에 이 실리콘도 그냥 버리느니 그 사이에 끼워넣는다고 펴서 넣어줬습니다. 결론은 항가고무가 들어있던 봉지를 제외하면 쓰레기 하나 남기지 않은 친환경 DIY였습니다.



핸들을 잡아봅니다. 살짝 흔들리기는 하지만 지장이 있는 수준도 아니고 정상이라 봐도 될 수준입니다.


간단한 DIY로 똥차의 생명을 연장시켰습니다. 업무에 잘 활용하도록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업무용 똥차를 하나 샀습니다.


폐차장 가기는 아까운 굴러가는 차. 업무의 편의를 위해 어디 주요 요충지에 세워두고 탈 수 있는 차. 저는 그런 차를 원했습니다. 최소 서너번만 잘 타고 들어와도 본전은 뺄테고 폐차를 해도 별 손해가 없고 다시 되팔아도 그가격에 혹은 그가격에 팔 수 있으리라 생각해서 말이죠.


딱 그런 차가 하나 나오더군요. 2004년 11월식. 밝은 하늘색의 후기형 마티즈2입니다. 흠이라면 문제가 많은 무단변속기가 달린 모델이네요. 인천대교 버스 참사의 원인 역시 이 무단변속기가 달린 마티즈였습니다.


물론 한국GM에서 보상판매라는 명목 하에 집중적으로 사다 누르고, 말이 무상수리지 소모품인 파우더클러치의 수리비용이나 차량의 가치가 어느정도 비등해진데다가 수출길에 오르다보니 요즘은 꽤 보기 힘들어졌습니다만 그래도 2세대 스파크까지 나온 마당에 대우/한국GM의 경차 계보를 놓고 봐도 가장 귀엽고 경차스러웠던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2003년 이후 에어백이 기본적용되고 컬러팩이 들어간 차량은 지금 봐도 준수하게 여겨집니다. 마침 제 눈에 걸린 이 차량도 그런 밝은 하늘색의 후기형 차량이였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7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0 15:40:02


2004년 11월 11일에 최초등록된 GM대우 마티즈2 BEST 고급형 모델입니다.


당시 차값으로 896만원. BEST 고급형 오토모델에 컬러팩과 에어컨만 추가했네요. 특유의 투톤 몰딩과 함께 컬러팩이 들어간 차량인지라 실내 역시 알록달록합니다. 이시절 컬러팩이 적용된 마티즈를 가장 좋아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0 13:38:07


주행거리 11만 3천km 수준.


대략 15년 넘은 자동차가 이정도 주행거리라면 뭐 거의 세워뒀다 봐도 무방합니다. 다만 클럭스프링에 문제가 있는지 아니면 다른 부분에 문제가 있는지 에어백 경고등이 점등되어 있네요. 경적은 정상 작동합니다. 원인이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그냥 타던지 정 거슬린다면 고치던지 해야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20:01:20 14:33:05


순정 오디오. 그리고 수동 공조기와 크롬으로 마감된 버튼들과 크롬 에어덕트.


그래도 나름 고급사양 모델임을 알 수 있습니다. mp3 지원 오디오가 아닌 이상 깡통부터 최고사양까지 이 오디오가 적용되었습니다. 여튼 스피커 네개 다 잘 나오고 하니 딱히 바꿀 필요도 없습니다. 걍 탈거에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9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3 10:41:51


광고용으로 방치중인 빨간 마티즈와 함께...


마티즈 보기 참 힘들어졌습니다. 둥글둥글하고 귀여운 이미지의 마티즈도 2020년대 후반에는 아마 올드카 대접을 받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뭐 여튼..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고질병인 와이퍼 링게이지의 고장이라던가 핸들이 좀 떠는 문제는 감수하고 넘어갈 수준이고요.


CVT 사망을 암시하는 시동시 벨트소음도 없고 그럭저럭 살살 타면 문제될건 없다 보네요. 다만 인수시 전차주가 뒷 드럼 라이닝과 휠실린더를 교체했다는데 브레이크 오일이 없었던 부분이 걸리기에 정비소를 찾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3 11:11:20


다행히 우측 뒷드럼으로 이어지는 브레이크 파이프가 제대로 조여져있지 않아 누유되었다 하네요.


누유되던 부분을 잘 조여주고 부족하다 싶은 제동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에어만 빼주기로 합니다. 그래도 아주 잘 선다는 수준은 아니지만, 타는데 큰 문제는 없어졌습니다. 이 차를 주요 요충지에 세워둠으로서 조금이라도 더 편하게 일을 할 수 있겠죠. 아무렴 밋션 퍼지지 않도록 잘 타봐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20.01.25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CVT가 애초에 일본 경차인 0.66L 엔진에 맞게 설계된 건데 당시 대우차가 그런 거 생각 않고 그냥 때려박으면 되겠지 하고 0.8L 엔진을 올린 게 화근이었죠.

    덕분에 이 특성을 이해하고 살살 주행하면서 출력 스트레스 받는다고 험하게 몰지만(밟지만) 않으면 나름 잘 버틴다네요.
    대부분의 마티즈 2 CVT 고장이 미션이 엔진의 과도한 출력을 못견디고 사망하는 거니까요.
    그리고 보상판매는 재작년인가 끝났을 거에요. 갑자기 말도 없이 끝내서 모르시는 분들 많더라고요...
    (이거 노리고 샀던 경우가 많아서 이게 시세 하락으로까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