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용'에 해당되는 글 4건


필자의 네이버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필리핀발 IP를 가진 접속자에 의하여 로그인되어 불법도박사이트 홍보에 이용되었던 일이 벌써 한달 전 일입니다. 그리고 한달이 지나도록 그가 임의대로 바꾸어놓았고 맘대로 이용해왔던 정보들이 다 밝혀진 줄 알았지만, 아직 하나 더 남아있었습니다.


약 한달전 당시에 그의 본 목적인 블로그 내의 도박사이트 홍보성 글 대량게시와 그가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지워놓지 못했던 검색기록, 그리고 유해게시물 신고글등 찾아보면 찾아볼수록 굉장히 다양하게 남의 계정을 가지고 이런일 저런일을 했다는게 다 눈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2009년쯤에 촬영한 사진자료들을 찾고 추억을 느껴보려 오랫만에 n드라이브를 접속했습니다. 사실상 최근에는 티스토리 도메인 이메일을 개설하고 이벤트에 당첨되어 100GB씩 늘어난 용량때문에 "다음메일"과 "다음클라우드" 위주로 이용하다보니 지금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정말 오랫만에 접속해보는 "네이버 n드라이브"에 들어가자마자 그가 임의대로 남의 파일을 만져놓은 흔적이 나타났습니다.


폴더가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있는건, 어디서 많이 본... 아주 지긋지긋하게 봤던 사진의 복사본만 총 일곱개가 있습니다. 저 사진들 용량을 아무리 다 해봐야 얼마 안되는데 저것들 그 이상도 이하도 없지만  용량은 분명히 421.81MB나 차있습니다.

이 사진은 참고로, 당시 그 이름모를 인간이 제 네이버블로그를 홍보용 글로 도배하면서 계속 올렸던 이미지였습니다.


n드라이브에 미리 사진을 올려놓고, 그 사진들을 네이버 블로그 내에서 글을 도배하면서 쉽게 이용하려고 했던걸로 추측됩니다. 일일히 계속 업로드하는것보다는 빠를테니깐요.

그리고, 용량은 그대로이지만 제 소중한 파일들은 어디로 사라졌는지 한참을 찾았습니다. 비교적 가까운곳에 그리고 위치해있었습니다.
 


그래도 영구적인 삭제를 하지 않은것만으로도 감사를 해야하는 상황인걸까요??
 

무언가 씁쓸하지만,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아서 천만 다행이였습니다. 두개의 폴더에 들어있는 자료가 엄청나게 방대한 자료들은 아니지만 이 아이디 도용과 함께 블로그를 회생불능상태로 만들어놓은 일로 인해 네이버 블로그에서 한때의 추억도 모조리 초기화를 통해 지워버릴수밖에 없었고 네이버 블로그 이웃들까지도 모두 초기화되었던 아픔에 비해서 그래도 한 시절 추억을 찾아서 살려낼 수 있으니 이것만으로도 다행이고 행복하게 여겨집니다.

자나깨나 언제나 로그인기록을 통해 이상징후를 확인하고, 다시는 아이디를 타인에게 잠시 뺏기는 일이 없도록 언제나 철저해져야겠습니다. 다시는 추억을 잃어버리지 않으려면 말이죠.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필자의 네이버 아이디를 어느 누군가가 필리핀 IP로(프록시등으로 우회해갔는지 필리핀 현지에서 도박사이트 서버를 차려놓고 그자리에서 홍보를 한건지는 모름.) 접속하여, 네이버 블로그에 도박사이트 광고글을 100개정도 올려놓았고, 아이디는 보호조치가 되어있었습니다.

그에 관련된 글은, 이전글을 참조해주시고요...


그렇게 네이버 아이디를 "털리고".. 미처 네이버 ID를 도용했던자가 지워놓지 못했던 흔적들을 찾아보았습니다. 거기다가, 그들이 제 아이디처럼 해킹을 통해 도용했던 아이디로 썼던 비슷비슷한 글들을 제 아이디로 신고해놓고.. 네이버 고객센터 내의 신고내역이나 문의내역에서는 그 신고에 관련된 기록을 지워뒀지만, 결과 안내메일이 오게 되어 알게되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그가 남기고 간 작은 흔적들과.. 결국은 폭파되어버린 네이버 블로그에 관련되어서 조금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고민끝에 폭파했습니다.

도용을 해간 인간이 이상한 외부주소로 블로그를 연결해놓아서, 제대로 접속이 되지 않는것은 초기화밖에 답이 없다는식으로 일요일날 긴급고객센터 상담원이 얘기를 했기에.. 고민도 좀 되었지만, 3년전의 아른한 추억(..)이 지금은 방치되었지만 듬뿍 담겨있는 네이버 블로그의 글을 백업도 해두지 않고(해둬봐야 어디다 써먹지도 못하는 글들...ㅠ) 결국 24시간 내에 초기화를 시켰습니다.

나름 네이버 블로그에 애착을 가져가면서 열심히 해왔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때의 노고를 한순간에 날려먹은 기분이라.. 잊고있던 무언가를 완전히 잃어버린 느낌이 드네요....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였습니다. 이전에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서 서로이웃으로 등록되어있던 분들까지도 모두 날라갔습니다. 여기에 대해서 방금 고객센터에 전화로 문의를 해보았는데... 어쩔수가 없다고 합니다.. 외부 RSS로 구독중인 티스도리닷컴도 그렇고.. 네이버 이웃 모두가 날라갔는데, 네이버 메인 "네이버 me 구독함"에서는 왜 계속 뜨는지에 대해서 문의해보니.. 초기화 이전의 소식들만 다 날라온다고 합니다. 왜이리 슬픈걸까요ㅠㅠ

그리고, 다른 눈에 잘띄는 기록들은 웬만해선 흔적들을 삭제를 하고 갔다고 봐도 무방하지만,
검색히스토리는 삭제를 하지 않고 갔습니다.


2011년 8월 7일의 검색기록입니다. 새벽 내내 몇분간격으로 검색창에 자신이 도배를 했었던 단어들을 검색해보았나봅니다. 아무래도 상단에 글이 노출되는지 확인을 하려고 한 것 같은데.. 이렇게만 한 3~4페이지정도의 검색량을 검색해보았나 보네요...

거기다가, 필자가 로그인을 하다가 제한조치등으로 알아차리기 바로 몇분 전 검색결과에는.. 도박사이트 그리고 불법 도박물에 관련된 내용이 아닌, 조금은 다른 내용도 검색을 해본듯 합니다.


"원피스 509화" "열혈강호 398화

ㅋㅋ 그와중에 스토리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싶은거였을까요? 아니면 블로그 실시간 급상승검색어에 랭크되어있어서 스팸성 댓글을 남기려 갔던것이였을까요?? 어찌되었건, 제가 검색한것은 아니지만.. 아이디를 도용한 인간이 어찌되었건 의외로 이런것도 검색을 했습니다 ㅎㅎ

P.S 그나저나 아직도 원피스 스토리 질질 끌어요?

거기다가, 신고접수메일과 신고내역은 지워놓았지만, 신고결과 메일은 제가 아이디를 되찾고 오게되어 그의 완전범죄라고 보기 힘든 메일까지도 왔습니다.


자기가 비슷하게 도용한 아이디디들을 신고한 결과의 처리물들...

흐음.. 도통 봐도 이해가 안됩니다..;;;;;;;

여러분 모두 자나깨나 아이디 도용 조심하세요!! 한순간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