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뉴투싼'에 해당되는 글 4건

반응형

새 차 투싼 이야기입니다. 1열 2열 매트만 기본 제공되며, 트렁크 매트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트렁크 위에 물건을 올려놓으면 이리저리 움직이는 소리도 들리고요. 그런고로 트렁크 매트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습니다. 같은 차량을 출고하신 트위터 지인분의 추천으로 '바이오 3D 카본 트렁크 매트'라는 제품을 구입합니다.

 

바이오 3D 카본 트렁크 매트

디 올 뉴 투싼(NX4)용 트렁크 매트라는 설명과 함께 5만 6천원이라는 가격에 판매 중입니다.

 

할인을 최대한 때리니 천원이 빠집니다. 여러모로 매트가 없거나 직물 매트보다 관리가 용이하기에 이런 재질의 매트를 사용하는 것이 차량 관리가 훨씬 더 수월하리라 느껴집니다. 삼각떼는 따로 매트를 구입하지 않고 트렁크를 사용했는데 트렁크 내부도 개판 오분전이지만 여러모로 관리가 어렵습니다. 그런 고로 신차 시절부터 이런 매트를 깔아주는 게 차량 관리에 수월하다는 결론입니다.

 

바이오카매트 트렁크매트

금산에 소재한 바이오 카매트라는 업체에서 생산한 제품입니다.

 

생각보다 얇고 가벼운 소재로 반이 접힌 상태로 도착했습니다. 배송을 위해 올라왔다가 장착을 위해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고 있는 애매한 상황이네요.

 

펼쳐본다.

겉 포장을 제거하고 펼쳐봅니다. 접힌 자국이 남습니다만,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생각 이상으로 가볍습니다. 열가소성 가교 엘라스토머(TPV)라는 이름도 어렵고 생소한 소재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연질 PVC를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고 합니다. 주로 자동차 부품이나 칫솔 혹은 운동기구 손잡이에 사용하는 소재라고 하더군요.

 

제품 배송 중에 구김이나 들뜸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제품 배송 중에 구김이나 들뜸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조금 뜨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원상태로 복원됩니다.

 

조금 뜨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원상태로 복원된다는 말만 믿고 비닐을 뜯어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뭐 작업이랄 것도 없습니다. 그대로 들어다가 그대로 자리에 맞게 끼우면 됩니다. 어려운 것도 힘든 것도 전혀 없습니다.

 

장착완료

틈 하나 없이 딱 맞습니다. 다만 접혔다가 펼쳐놓은 제품인지라 들뜬 부분이 보이긴 하네요.

 

드라이기나 히팅건을 사용하여 직접 펴줘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돌아온다는 얘기만 믿고 이대로 자리만 잡아주기로 합니다. 제품 대비 가격이 비싼 느낌이 들긴 하지만, 일단 사용해보고 판단해야죠. 다시 물건을 올려놓습니다.

 

써보고 괜찮으면 삼각떼에도..

일단 사용해보고 결정하려고 합니다.

 

액체를 흘려도 모래를 흘려도 닦아내기 용이함은 물론이고 커브를 심하게 돌더라도 물건이 왔다 갔다는 하지 않을 겁니다. 일단 계속 사용해 보고 접혔던 부분이 자연적으로 펼쳐질지, 그리고 비싼 값어치 하는지는 두고 보기로 합시다. 괜찮으면 같은 회사 제품이나 비슷한 제품으로 삼각떼 트렁크에도 하나 깔던지 해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이후 2개월하고 9일이 지났네요.

정확히 71일만에 출고된 차량의 실물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뭐 제목 그대로입니다. 대략 두어달 가까이 끌던 신차 선택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2020/10/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소형 SUV 구매를 위한 자동차 전시장 순회. (체어맨 퇴역) 소형 SUV 구매

www.tisdory.com

2021/01/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투싼 예시일 + 생산 돌입!

 

투싼 예시일 + 생산 돌입!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뭐 제목 그대로입니다. 대략 두어달 가까이 끌던 신차 선택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2020/10/03 - [티

www.tisdory.com

2021/01/3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투싼(NX4) 생산완료 + 전기차 번호판 가드 구매

 

투싼(NX4) 생산완료 + 전기차 번호판 가드 구매

투싼이 생각보다 빨리 나오게 생겼습니다. 1월 29일 오전만 하더라도 생산중이던 차량이 29일 오후에 생산완료로 변경되어있더군요. 이 추세대로라면 월요일에 결제를 진행하고 화요일이나 수요

www.tisdory.com

2021/02/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블루링크를 활용하여 현대자동차 신차 탁송조회하기

 

블루링크를 활용하여 현대자동차 신차 탁송조회하기

2021/01/3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투싼(NX4) 생산완료 + 전기차 번호판 가드 구매 투싼(NX4) 생산완료 + 전기차 번호판 가드 구매 투싼이 생각보다 빨리 나오게 생겼습니다. 1월 29일 오전만 하

www.tisdory.com

 

계약 당시 출고 예상일은 4월임을 감안한다면 무려 2개월이나 빨리 나왔습니다.

 

인스퍼레이션용 19인치 타이어의 수급이 불안정해짐에 따라 깡통 모던과 중급사양 프리미엄의 대량 생산이 이루어지며 출고예상일이 생각 이상으로 또 당겨졌습니다. 1월 22일에 본격적으로 생산에 돌입하여 1월 29일에 생산이 완료되었고 울산공장에서 울산출고장을 거쳐 아산출고장에 도착했습니다.

 

사실상 2월 2일에 출고가 된 차량이지만, 직접출고 제한으로 캐리어 탁송으로만 차량을 받아야 하니 아산출고장에서 이틀의 시간을 버렸다고 봐야 맞겠죠. 이 과정이 매우 울화통이 터지는데, 사실상 직접 출고하는 물량까지도 카캐리어를 타고 배송이 되니 배달탁송에 딜레이가 생겨버립니다. 그럼 용차라도 추가투입하던지 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그마저도 한계가 있었나 보더군요.

 

여튼 왔습니다. 2월 4일 오후 출발하는 5톤 캐리어에 실려 용품점에 차량이 왔다고 하더군요. 용품점 검수상으로는 큰 문제가 없어 인수증에 싸인을 했다고 합니다만, 트렁크 단차가 안맞고 운전석 앞바퀴 휠하우스 몰딩은 중간에 조립상태가 불량하여 떠버렸더군요. 그냥 양품이라 생각할렵니다.

 

2021 HYUNDAI TUCSON 1.6T

네. 투싼이 도착했습니다. 이렇게 보니 못생기긴 했네요.

가솔린 2WD 모던에 썬루프를 제외한 모든 옵션을 다 집어넣었습니다.

 

용품점 앞에 세워진 투싼을 자세히 들여다 보기로 합니다.

 

투싼은 가솔린 디젤 그리고 하이브리드까지 세가지 파워트레인으로 판매중인데, 생각보다 하이브리드의 인기가 좋습니다. 그리고 하이브리드의 출고가 가솔린 대비 계약일 기준 한달정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요. 가격과 경제성이 하이브리드와 비등한 디젤모델은 본격적인 출고를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습니다.

 

물론 차가 얼마나 껑충한지와 배기구의 형상을 자세히 들여다 본다면 구분이 가능하다만 외관상으로 차량의 파워트레인을 구분하기는 매우 어려운 축에 속합니다. 그럼에도 외관상의 차이점을 따져보자면 가솔린과 디젤 차량은 중간 트림인 프리미엄에서는 옵션으로 19인치 휠의 선택이 가능하고, 최고사양인 인스퍼레이션에는 19인치 휠이 기본 적용됩니다. 다만 하이브리드는 인증 문제로 19인치 휠은 선택조차 불가하더군요.

 

2021 HYUNDAI TUCSON 1.6T

루프렉 없는거 빼면 하이브리드 인스퍼레이션이라 해도 속아넘어갈 외관.

2800만원대 깡통 모던이여도 외관상 깡통으로 안보일 느낌입니다.

 

모던에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추가하면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그리고 18인치 휠이 적용됩니다. 타이어는 넥센타이어가 끼워져 있고, 요즘 현대차 휠의 추세가 다 그런건지 삼각떼 휠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자잘한 차이는 분명 존재하지만, 그냥 이렇게 보면 하이브리드 인스퍼레이션이라 속여도 될 것 같습니다.

 

2021 HYUNDAI TUCSON 1.6T

매우 어벙한 느낌의 디 올 뉴 투싼

샤크안테나는 흰색과 대비되는 검정색이 적용되는군요.

 

참 사진빨 안받는 각도입니다. 현대 엠블렘이 뒷유리 사이로 들어갔는데, 음각이 아니더군요. 와이퍼는 신형 쏘렌토(MQ4)와 카니발(KA4)처럼 스포일러 속에 숨어 위에서 움직입니다. 요즘 현대기아 SUV의 트렌드가 그런가 봅니다. 미래지향적이지만 각도가 그래서 그런건지 어벙하게 느껴집니다.

 

2021 HYUNDAI TUCSON 1.6T

문도 열어보고 시동도 걸어보고 이리저리 차량을 확인합니다.

 

다들 프리미엄 혹은 인스퍼레이션을 출고하는지라 모던 차량에 대한 정보가 매우 부족했습니다. 프리미엄에 '인테리어 디자인 II'를 추가하거나 인스퍼레이션에서는 페브릭이나 인조가죽으로 감싸진 도어트림과 대시보드가 적용되고 보통 그런 차를 출고한 차주분들만 동호회에 인증을 했기에 모던 차량의 내장재 질감에 대한 정보는 거의 얻을 수 없었습니다.

 

결론은 생각 이상으로 괜찮습니다. 물론 모던에 거의 선택하지 않는 '인테리어 디자인 I'를 추가한 차량인지라 도어트림과 대시보드에 빗살무늬 비슷한 무늬가 들어가고 무드램프도 들어가지만, 딱히 없어도 플라스틱 질감이 나쁘지 않아 문제가 될 건 없다고 느껴지네요.

 

스마트스트림G 1.6 T-GDI

쏘나타 센슈어스에 적용된 현대의 신기술이 집약된 엔진입니다.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 엔진에 터보차저를 물려 최고출력 180ps 최대토크 27.0kg·m 수준의 엔진입니다. 여러모로 배기량은 작지만 어지간한 2.0 자연흡기 엔진보다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지요. 다만 이전세대 엔진까지 타이밍체인을 채택하여 어지간한 차량들이 무교환으로 다녀도 큰 문제는 없었지만, 이 엔진은 타이밍벨트가 적용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옛날 차량들보다 벨트의 교체 권장주기가 길어지긴 했습니다만, 차를 많이 타는 분이라면 큰 돈 들어갈 일이 하나 더 생겨버렸다고 보는게 맞겠죠. 삼각떼는 가솔린은 신형 엔진이 적용되었지만, 디젤은 구형 엔진을 우려먹고 단종시켜서 저는 끝물 구형엔진이 적용된 차를 타고 있습니다만 투싼은 최신형 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투싼 모던 실내

운전석에 앉아봅니다.

 

일반적인 기어변속기 대신 버튼식 기어가 적용되었고, 깡통모델에도 모두 전자식 파킹브레이크가 적용되었습니다. 아이오닉 전기차를 시작으로 여러 차종에 적용되기 시작한 버튼식 변속기는 여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지만 대세처럼 굳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버튼식 변속기가 적용된 차량들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거나 차량 문이 열려있으면 파킹브레이크가 풀리지 않습니다.

 

안전벨트 미착용은 강제로 파킹브레이크를 해제하면 뭐 풀리긴 풀립니다만, 차량 문이나 트렁크가 열린 상태에서는 죽어도 풀리지 않습니다. 예전에 신형 그랜저 타면서 겪어보긴 했습니다.

 

4.2인치 컬러 LCD + 아날로그 계기판

4.2인치 컬러 LCD + 트립컴퓨터가 포함된 아날로그 계기판입니다.

 

대부분 이 계기판의 디자인이 병신같다고 10.25인치 액정 계기판을 넣곤 합니다만, 부채꼴 모양에 서로 반대 방향으로 올라가는 속도계와 RPM 게이지. 그리고 그 사이에 싸구려틱하게 박힌 수온게이지와 주유게이지의 모습이 그저 익숙하지 않을 뿐 그냥저냥 봐 줄 수준은 됩니다.

 

이전세대 현대차들이 최고사양에 한해서 4.2인치 LCD가 박힌 계기판을 넣어줬습니다만, 지금은 깡통차량에 들어가는 처지입니다. 그런 모습을 보면 앞으로 5년정도 뒤 다음세대 차량들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합니다.

 

인수당시 주행거리 7km

인수당시 주행거리 7km

 

공장과 출고장 두어개 거치면 캐리어를 타고 오나 출고장에서 직접 차량을 인수하나 7km정도 나오나 봅니다. 보다보면 꽤 직관적이고 나쁘지 않은 디자인의 계기판입니다. 까놓고 얘기해서 싸구려틱한 느낌이 없는 건 아닙니다만, 반응속도가 느린 액정 하나 달랑 넣어주는 계기판보다 즉각적으로 차량 상태를 확인하기엔 나쁘지 않을겁니다.

 

이거저거 사진은 많이 촬영했지만 그 내용은 이후 다른 포스팅으로 다뤄보려 합니다. 직전세대 차량인 삼각떼를 타고 있긴 하지만 대략 한세대만에 차가 이렇게 많이 변했나 싶은 생각입니다.

 

트렁크 단차가 맞지 않는다.

트렁크 단차가 맞지 않는 모습이 단번에 보입니다.

 

뭐 어쩌겠습니까. 출고장에서 봤더라면 모르겠는데, 공장에서도 출고장에서도 용품점에 도착해서도 여러 사람들이 검수를 거쳤지만 다들 못보고 지나친 느낌입니다. 이미 인수증에 싸인을 하고 카캐리어는 떠났으니 방법은 없습니다. 사업소는 너무 멀기도 하고 예약 역시 한참을 기다려야 하니 판금도장을 하는 블루핸즈에 가서 단차를 잡아달라고 하는 방법 말곤요.

 

뜬거 보이죠?

운전석 앞바퀴 휠하우스 몰딩이 떠있는 상태입니다.

 

핀이 안에서 부러진건지 툭툭 덜 쳐서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여러 검수절차를 거쳤다는 차량이 이렇습니다. 뭐 신차검수를 전문적으로 한다고 홍보하는 샵은 아니고 막상 차를 반품때리면 또 무한대기를 해야하기에 큰 하자도 아니고 근처 블루핸즈에서 단차를 잡아달라고 부탁하는게 나을 느낌입니다.

 

일단 출발

일단 용품점에서 차를 가지고 나옵니다.

 

애초에 제 차가 아닌 부모님 타실 신차니 작업에 들어가기 전 시운전은 해야지 않겠습니까. 굼뜬 디젤차만 타다가 휘발유 터보차를 타서 그런건지 발만 살짝 가져다 대도 슉슉 나갑니다. 계기판도 막상 주행하며 보니 그렇게 싼티가 느껴지지도 않습니다.

 

모던이라 전방센서가 없다

모던이라 전방센서가 없어 후방센서만 표시됩니다.

 

그래도 조향연동기능은 있어 후방카메라를 보며 핸들을 돌리면 저 라인도 함께 돌아갑니다.

 

시운전

일단 시운전 겸 두분 타고 오시라고 보냈습니다.

 

내일 시간이 괜찮다면 블루핸즈에 입고하여 단차를 잡고 오후에 다시 썬팅집에 가져다 줄 생각입니다. 그렇습니다. 71일간의 기다림 끝에 흰색 투싼이 나왔습니다. 아직 쏘카 그린카가 풀리지 않은 상황이라 흰색에 깡통 투싼은 카쉐어링 차량으로 오해받을 일은 없겠습니다만, 쏘카 그린카가 대거 풀린다면 충분히 그런 오해를 받고도 남겠죠.

 

개인적으론 어두운 색상이 좀 더 어울리는 디자인처럼 보이지만, 이번에는 부모님 원하는 색상으로 출고된 거 앞으로도 별 문제 없이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