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이사온지 3년이나 흘렀군요. 처음 입주하면서 계약했었던 인터넷 약정이 다 끝났으니 말입니다.



뭐 사실 LG U+의 품질에 대한 불만은 거의 없었습니다. 가끔 인터넷에 문제가 있을 때 포트변경과 리셋정도로도 충분히 문제가 해결되었으니 말이죠. 여러모로 해외 사이트도 잘 들어가지고, 기가급도 아니고 백메가급인데 딱히 속도가 느리다거나 지연되는것도 없었고요. 그렇게 벌써 3년의 세월이 흘러버렸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시작된 약정은 2019년 6월 3일로 종료됩니다.

그리고 6월 6일부터 인터넷 단통법의 시행을 앞두고 있지요.


재약정을 할 계획이라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하려는 목적에 유플러스 고객센터로 먼저 전화를 걸어봅니다. 지난달만 하더라도 스팟성 좋은 조건들이 왕왕 있었다고들 하는데 모르겠네요. 어짜피 기가비트를 지원하는 랜카드가 장착된 PC가 아니기에 제 속도를 체감 할 수 없는 기가인터넷은 사치고, 백메가급 인터넷으로 재약정 조건을 알아봅니다.


LG U+에서 제안하는 조건은 TV와 500MB급 인터넷 3년 약정으로 상품권 30만원. 

인터넷을 100MB급으로 계속 사용하는 경우 22만원 준다고 합니다. 

그 외 처음 제시조건에서는 요금할인이나 서비스는 일절 없이 요금이 올라가더랍니다.


품질에 불만이 있었던건 아니기에 가급적이면 재약정을 하려 했지만 답이 안나오더군요. 이후 해지로 마음을 굳힌 뒤 해지신청을 목적으로 다른 상담원들과 통화해도 약간의 요금할인 말곤 달라지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조금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한다면 모르겠지만 오히려 왜 해지하느냐고 시간만 끌고 있습니다. 


통신사 입장에서 혜택을 더 줘가면서 잡을 가치가 없는 고객이라는 얘기겠죠. 이런 호구취급 받아가면서 3년씩이나 유플러스 인터넷을 사용했었다는게 개탄스럽기만 합니다.



백메가(100mb.kr)라는 사이트에 접속하여 알아봅니다.


약 10여년 전 대구에서 시작했던 작은 인터넷 대리점이 현재는 자본금 10억대의 법인이자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업체로 성장했습니다. 애청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인 MBC 싱글벙글쇼에 광고를 내기도 했고, 구글 애드센스 광고로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3년 전 U+ 가입 당시 이 업체의 홈페이지를 확인하며 알아보았습니다만, 결국 다른곳에서 가입을 했었지요. 그래도 종종 신형 셋톱박스 리뷰나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을 구경하곤 했었습니다. 물론 3년 전 가입했었던 업체에서 평균 이상의 사은품을 챙겼었는데 친절과는 거리가 멀었기에 그동안 글도 재미나게 보았고 하니 이번에는 백메가라는 업체를 믿어보기로 합니다.


상담번호로 전화를 걸으니 ARS 안내 없이 바로 상담원에게 연결이 되더군요.


그렇게 현재 상황을 얘기하고, 핸드폰은 다른 집 KT 결합에 묶여있다고 하니 KT의 '기가 인터넷 패밀리'라는 상품을 소개해줍니다.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가족이 있는 경우 할인된 가격에 인터넷을 이용 할 수 있는 상품인데 물론 이 상품의 경우 100MB급은 존재하지 않고, 기가급 인터넷에 한해 가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사은품은 상품권 포함 38만원 수준이고 TV 포함 요금은 약 3만원대 중반에서 형성된다고 하더군요.


거의 KT 가입까지 갔습니다만, CJ도 들어오는 지역이라 얘기하니 CJ 헬로비전 상품도 알아보기로 합니다.



여러모로 CJ도 대기업이긴 합니다만, 통신3사에 비한다면 영세업자이니 가격도 착합니다.

부가세 포함 2만6천원대에 100~160Mbps급 광랜과 UHD 셋톱박스 와이파이 공유기가 따라옵니다.


물론 통신3사 대비 품질이 떨어진다는 이야기와 불만이 터져나오는게 지역 케이블업체입니다만, 어짜피 이제 3년 된 아파트에 구닥다리 유선줄 비대칭망으로 서비스 하는것도 아니고 통신3사처럼 광케이블을 타고 올라올테니 체감성능은 큰 문제가 없으리라 생각되더군요.


약 7년 전 천안 자취방에 들어오던 인터넷이 지역 케이블방송(티브로드) 망이였는데, 품질면에서 떨어진다는 느낌도 없었고 오히려 통신사 망에서는 워닝으로 막혀버린 사이트까지 접속이 잘 되던(?) 장점이 있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시절엔 온라인 게임도 돌렸고, 토렌트도 돌렸던 시기였는데 말이죠. 


나름 대기업 계열사인 헬로비전보다 규모가 작은 티브로드도 그 수준인데 헬로비전이라고 질이 떨어지지는 않으리라는 생각에 결국 CJ 헬로비전의 인터넷을 가입하기로 합니다. 제시된 사은품은 현금 30만원. KT대비 약 8만원의 혜택이 적어도 요금으로 따지면 1년 내에 차액을 뺄 수 있는 수준입니다.



역시 해지는 어려워도 가입은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어짜피 유플러스에 인수 될 운명을 가진 헬로비전이라 사실상 옆집으로 이동한다 봐도 무방하겠지요. 설치일정도 바로 잡아놓았고 기존 인터넷과 TV상품의 해지신청도 마쳤습니다. 설치는 내일로 철거는 현충일정도로 잡아두었네요. 


앞으로 3년. 그 안에 7년 된 노트북이나 10년 넘은 데스크톱을 기가급 랜카드가 장착된 새 제품으로 바꿀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쓰레기장에서 주워온 똥컴으로 연명한다면 100메가급 성능으로도 충분히 문제없이 쓸 수 있겠죠. 3년 뒤 다른 통신사로 갈아타며 사은품을 주워먹는 그 날을 기약하도록 합시다.


P.S 이럴 줄 알았으면 업무용폰도 약정이 끝나기 무섭게 번호이동을 진행했었는데, 헬로모바일에서 번호이동 하지 말고 그냥 쓸 걸 그랬나 싶지만... 10% 결합할인을 받아도 비싸서 fail....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집에서는 KT 인터넷을 사용중입니다. 


2011년 SK 브로드밴드 망을 사용하다가 케이티 결합상품을 신청하면서 케이티 망을 계속 사용해왔고 약정이 끝난 시점에서 개이티 탈출을 원했습니다만, 어쩌다보니 기가인터넷 콤팩트로 3년 재약정. 그렇다고 속도가 잘 나오는것도 아니고 밤 12시 즈음의 특정 시간대만 되면 인터넷이 먹통이 되는 상황도 발생합니다. 기사님을 불러서 확인해 보면 당연히 낮인지라 멀쩡하지요. 기가고 뭐고 아주 짜증만 납니다.


여튼간에 새로 이사갈 내포신도시 집에는 절대로 KT 인터넷을 놓지 않겠다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그래도 혜택이나 좋으면 가입할 심산으로 KT SK LG 그리고 케이블 방송사(CJ헬로비전)의 인터넷과 IPTV 상품을 비교해 본 바 LG U+가 조건도 가장 좋고 나름 안드로이드 기반의 구글TV 셋톱박스를 사용하는지라 결국 엘지 유플러스의 인터넷 상품에 가입하게 되었네요.


코넷부터 지금껏 경험중인 KT를 비롯 SK와 천안에서 사용했던 티브로드 인터넷을 포함하여 LG Uplus의 서비스까지 모두 경험해보게 되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1:40


일찌감치 와서 청소를 해가며 기다렸는데, 업무가 늦어졌다며 양해를 구한 뒤 조금 늦게 오셨습니다.


공유기와 셋톱박스. 그리고 이걸로 바꿔보실 생각 없느냐고 U+ TV G Woofer를 들고 오셨더군요. 뭐 개인적으로 우퍼가 탐나긴 했습니다만, 청음이 가능하다면 혹했을텐데 청음까진 힘들다 해서 말았네요. 월 9,900원을 더 내면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다만 그 가격을 주고 살만한 물건인진 모르겠습니다.


1만 9000원대 백메가급 인터넷과 TV G 14라는 1만 4000원대 요금제의 IPTV 상품입니다. TV도 웬만한 채널들은 다 나오더군요. 그냥저냥 쓸만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00:50


심심해서 단자함을 먼저 열어뒀습니다.


2004년 지어진 지금 거주중인 아파트는 정보통신등급 2등급을 부여받은 아파트입니다만, 그냥 보는 자체만으로도 아득했는데 당장 지난달부터 입주자를 받는 요 아파트는 단자함도 넓고 깔끔한 특등급의 아파트입니다.


랜선이 복잡하게 꼽혀있는 멀티커플러와 광분배함의 모습에서 특등급만의 아우라가 느껴집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0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7:46


지하에서 회선작업을 하고 올라오셨다 합니다만, 구내 단자함으로 신호가 올라오지 않습니다.


이래저레 꺾임에 약한 광단자 케이블을 바꿔보기도 하고 포트를 바꿔보기도 했지만 신호가 올라오지 않는다 하더군요. 다른 기사분까지 동원되어 파워미터기로 측정을 해보고 이리저리 꼽아보다가 결국 정상적으로 신호를 받아 올리는 포트를 찾아냈습니다. 


이 작업에만 한시간 넘게 소요되었습니다. 새 아파트에 공사를 날림으로 진행한건지.. 아니라면 기기 자체가 불량품이란건지 이것도 하자보수 대상에 포함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한번 신청이나 해 봐야죠. 



뭐 회선이 들어오니 나머지 설치는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일단 티비부터 잘 들어오니 심심하지는 않더군요. 타 회사와는 다르게 인기 프로그램은 따로 VOD 전용 채널을 부여하여 그 채널을 틀어두면 알아서 VOD가 재생되는 방식입니다. 채널번호 377번은 프로듀스 101입니다. 고로 잠시 들린 친구의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저거나 보다가 왔네요.


남은건 박스 뿐.


C504L이라는 모델의 공유기 박스와 TV G 4K UHD 셋톱박스가 들어있던 박스입니다. 장비임대료가 구형 셋톱과 동일하다고 해서 굳이 4K급 해상도를 지원하는 최신의 TV가 아녀도 저 제품을 들고온다 하더군요. HDMI 단자만을 지원하는지라 오래된 TV에선 사용하기가 어렵답니다.



하얀색 셋톱박스와 어지러운 IPTV 설명서.


이래저래 유용한 기능은 많습니다. ST940I-UP라는 모델명을 가진 괴상한 기기인데, 자기가 알아서 OS 업데이트도 하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만큼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또한 가능합니다. 이래저래 쓰다보니 마음에 쏙 드는 셋톱이더군요.



무선 공유기를 하나 연결해 주고 갔는데.. 와이파이가 안잡힙니다.


서비스에 물어보고 싶어도 이유를 모르겠으니 일단 두고만 보고 있습니다. 언제 시간내서 연락을 해 봐야 무선공유기를 놓고 갔는데 와이파이 신호가 잡히지 않는 이유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얻던지 하지요.


쿼티 자판이 존재하는 리모콘.


그냥 봐선 평범한 TV 리모콘이지만, 뒤를 돌려보면 저렇게 쿼티자판이 나타납니다. 콘텐츠를 검색할 때 매우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웹서핑도 가능하고 유튜브 영상 역시 시청이 가능하니 타 IPTV에 비해 활용할 방도가 매우 무궁무진하다 여겨집니다.


여튼 설치는 별 탈 없이 마무리 되었고, 조만간 입주만 하면 되는군요. 살림이 늘어만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