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카 목격담에 들어가기는 애매하지만, 이 조합은 상당히 보기 힘듭니다.


출시 이후 대략 보름동안 부착된 뒤 번호판 규격이 변경되어 보기 귀한 녹색 전국번호판 베라크루즈가 이 분야에서는 아무래도 가장 귀한 챠량이겠습니다만, 그에 버금가게 보기 힘든 조합의 번호판과 차량을 꼽자면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쎄라토가 아닐까 싶습니다.


녹색 번호판의 베라크루즈는 그래도 여러번 보았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쎄라토는 딱 세번째로 목격하게 되는 상황이네요. 기아자동차의 쎄라토는 2003년 11월에 출시되었고 2004년 1월부터 흔히 바보번호판. 칠판번호판이라 하는 녹색 전국번호판이 발급되기 시작하였으니 말이죠.


연말을 앞둔 시점에 출시되었고, 거기다가 번호판 규격이 바뀌는지라 2003년 12월 중순 이후 쎄라토를 출고한 차주들은 졸지에 구형 티가 나는 모습을 보고싶지 않을테니 대다수가 2004년에 등록하여 전국번호판을 받았으리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전국번호판과 달리 차주가 이사를 가거나,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에게 양도되는 경우 전국번호판으로 교체가 되어 2003년에 출고되었어도 전국번호판을 달고 있는 경우도 많겠죠.


여튼 녹색번호판이 부착되었어도 지역 및 소유주의 변경시 번호판을 바꿔야 하는 의무가 없는 녹색 번호판의 베라크루즈보다 훨씬 더 적은 수의 개체가 살아있다고 여겨지는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쎄라토를 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6 20:43:45


2004년형 2003년 등록. 초기형 쎄라토입니다.


뭔가 녹색 전국번호판으로 흔히 보이던 차량인지라,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모습은 낮설게 느껴지기만 합니다. 물론 신차 출고 이후 주인이 단 한번도 바뀌지 않았거나, 주인이 바뀌었다 한들 같은 경기도 지역 내에서 변경되었고 번호판을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튼 매우 보기 귀한 케이스로, 경기 36. 안양시 지역에서 발급되었던 번호판입니다. 안양시에서 먼저 부여된 경기 35로 시작하는 번호판은 지금도 종종 보입니다만, 경기 36은 2003년에만 잠시 풀렸던 번호대역인지라 쉽게 볼 수 없는 숫자입니다.


뒤 휀다 부분에 약간의 부식은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깔끔한 상태의 흰색 쎄라토였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기아자동차 인수 이후 XD 플랫폼으로 처음 개발된 차량이 바로 쎄라토였습니다. 물론 이 당시만 하더라도 기아차는 같은 성능을 지녔지만 편의사양이나 디자인에서 한단계 떨어지는 현대의 아류 느낌이 강하게 느껴지던 시기였습니다. 


물론 이와 같은 의도적인 핸디캡 탓에 판매량도 그리 좋지 못했던게 2000년대 초중반의 기아차였고, 2008년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를 영입해온 뒤 날렵하고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승부수를 띄워 현대의 아류작 취급이였던 기아차가 본격적으로 특색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동급의 경쟁 차량들과 마찬가지로 중고차 수출 효자품목으로 여겨져 어지간해서는 수출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는 2003년 출시된 초기형, 2005년 일부 부분변경을 거친 중기형, 2006년부터 포르테 출시 직전까지 판매되었던 싸이가 광고를 촬영했던 후기형 모두 공통적으로 해당되는 부분입니다.


벌써 17년차에 접어드는 노후차량인지라 2020년대를 모두 보내지 못하고 사라지겠지만, 부디 오랜 세월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흔치 않은 모습 그대로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목격담과 거리가 멀긴 하지만, 귀한 사진을 발견하여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 작성합니다.


1979년 출고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독자생산모델인 포니의 임시번호판이 달린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돌아가신지 30년도 넘은 할아버지의 사진첩에서 이런저런 사진을 보다가 현재도 거의 그 모습 그대로 살아있는 차고에서 촬영된 사진을 발견했네요.


사진은 1979년 4월에 촬영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8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1 14:36:28


선명하고 진한 녹색 바디. 

그리고 출고 전표와 현재도 전주공장 출고 차량에 붙어나오는 OK 스티커

거기에 울산경찰서장이라 적힌 임시번호판까지.


그 시절 따끈따끈한 출고 당시의 귀한 자료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 차량과 함께 태어난 아이는 중년의 학부모가 되었을테고, 차량 역시 고철이 되어 용광로에 여러번은 들어갔다 나왔을만큼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럼에도 동그란 원형 라이트의 진녹색 포니 신차가 주는 위엄은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수준이네요.


물론 이 차를 타셨던 할아버지는 제가 태어나기 한참 전 돌아가셨습니다. 할머니 역시 계시지만, 지난 여름부터 다른곳에 거주하고 계십니다. 운전면허를 이 사진이 촬영된 1979년에 취득하셔서 실질적으로 처음으로 운전했던 차량이였던 아버지 역시 내년 한국나이로 환갑을 맞이하고 계시고요. 세월은 그렇게 흘렀습니다.


여러모로 현대자동차에서 포니와 관련된 추억을 응모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면 나름 야심차게 낼 수 있는 이야깃거리가 하나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1 14:58:42


2019년 현재의 차고.

차고가 아닌 창고로 이용중인 모습입니다. 


언제 싹 치워야지 라는 얘기만 수년째 계속 하고있네요. 나름대로 도크도 있어서 차량 DIY에도 매우 좋은 환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싹 치우고 외벽으로는 벽화를 그리겠다는 생각입니다만, 과연 언제 그 계획을 실행할지는 미지수입니다. 40년 전 사진을 보고 나니 올해가 가기 전 치워야겠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그런 말만 벌써 5년 가까이 했으니 뭐... 딱히 할 말은 없지요.


40년 전 포니의 사진처럼 언젠가 다시 차고로 이용될 그날을 기약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