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한글날 오전. 경부고속도로에서 본 차량입니다.


웬지 미국차 느낌이 물씬 풍겨오는 디자인. 그렇습니다. 세피아의 5도어 해치백 모델 레오(LEO)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5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0:46


경기40(평택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이 차량. 세피아 레오가 맞습니다.



이 차량의 모태가 된 세피아 이야기는 7년 전에도, 올 초에도 많이 했으니 생략하고 넘어갑니다.


96년 말부터 97년까지. 아주 잠깐 팔린 차량이지만 나름대로 기아자동차의 첫 고유모델이자 공도의 제왕으로 불리던 세피아의 해치백 모델로 이미 개발된 상태였습니다. 구형 세피아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세피아 레오의 사진이 남아있고, 구형대비 둥글게 다듬어진 뉴세피아보다는 구형 세피아에 어울리는 후미등 디자인이 그러한 사실을 뒷받침 해주지 않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83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0:55


우여곡절 끝에 94년 부분변경 모델인 뉴세피아와 함께 출시가 예정된 상태였으나, 기아자동차의 자금사정으로 뉴세피아 출시 이후 한참이 지난 1996년 10월에. 이미 구아방이 준중형차 시장을 씹어먹던 출시되어 이렇다할 빛을 보진 못했답니다.


약 1년간 얼마나 팔렸고, 그 중 남은 개체는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미 뉴세피아도 죄다 수출 아니면 폐차로 도로 위를 달리는 모습을 그리 쉽게 볼 수 있는 차량도 아니거니와 그런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 볼 사람도 없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8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24


범퍼에 달린 직사각형 모양의 반사판(리플렉터)는 당대 국산차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물건이 아녔습니다.


비록 수출형 차량에 후방안개등을 장착하여 나가기 위해 뚫어놓은 구멍을 그냥 놔두기 뭐해 리플렉터라도 박아놓은 꼴이지만, 이런 요소들이 가뜩이나 흔치도 않은 세피아 레오를 좀 더 이국적인 자동차로 느껴지게 하는 요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76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25


1.8도 아닙니다. GLX도 아닙니다. 선명하게 LEO라고 붙어있습니다.


레터링이 살짝 틀어진걸로 보아 제치가 아니라 다시 붙인듯이 보입니다. 97년 8월에 등록된 이 차량은 상대적으로 후기에 생산된 모델이라 볼 수 있겠죠. 뉴세피아의 후속 모델인 '세피아2'가 97년 8월에 출시되었고 세피아 레오의 실질적인 후계차종인 슈마 역시 97년 12월에 출시되어 세피아 레오는 그렇게 짧은 판매기간을 뒤로한 채 역사속으로 사라졌습니다.


그렇게 이들의 후속모델인 '세피아2'와 '슈마'는 IMF사태와 기아자동차의 부도. 린번엔진 아반떼와 파워노믹스 누비라의 피터지는 싸움 속에서 제대로 존재감 하나 내비치지 못하고 2000년에 스펙트라에 자리를 내주며 단종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59


아줌마가 타는 차라 외관 상태는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여기저기 찍히고 긁힌 자국들이 보입니다. 이 귀한 차의 진면목을 알아보는 사람에 발굴되어 새 삶을 살게 될 확률이 아주 없지는 않겠지만, 머지않은 세월 안에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리라 생각됩니다. 부디 남은 차생 무탈하게 보내고 제 생각과는 달리 오랜세월 주인아줌마와 함께 도로를 누볐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행거리 3747km.


암만 그래도 신차인데. 시승차지만 2개월이라는 기간동안은 내 차인데.. 약 4000km정도 주행한 상황에서 엔진오일을 교환하기 위해 쉐보레 서비스센터의 문을 두들기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7:35:09


엔진오일수명 69%.


더 뉴 스파크의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따로 설명서상에 명시되어있지 않습니다. 3기통의 '올 뉴 에코텍'엔진의 경우 '가변 윤활 시스템'의 적용으로 주행거리로 따지기 보단 트립상에서 교체 경고등이 뜨면 교체하거나 경고등이 뜨지 않아도 1년 주기로 교환하라고 하더군요.


당연하게도 아직 경고등이 뜨려면 한참 남았습니다. 거기에 스파크의 조상격 되는 티코를 만들어 팔던 시절도 아니고 출고용 엔진오일에 연마제를 넣지 않은지도 꽤 오래되었다고 하고요. 여튼 그렇다고 해도 새차에 새 엔진오일을 넣어줘서 나쁠 이유는 단 하나도 없기에 서비스센터를 찾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7:35:45


쉐보레 홍성서비스센터입니다.


맨 다른 차량들로만 오던 센터를, 따끈따끈한 신차 더 뉴 스파크와 함께 오니 뭔가 느낌이 새롭습니다. 업무 종료시간에 임박했지만, 친절히 접수를 받아주셨고 고객대기실에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쐐며 기다리라고 하시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7:47:06


홍성 서비스센터 게시판에도 엠버서더 관련 게시물이 걸려있네요.


고객용 PC로 인터넷 서핑을 하던 중 저를 부릅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빨간 스파크의 작업을 맏아주실 대표님께서 저를 찾아오셔서 작업 과정과 소요시간에 대한 설명을 해주셨고, 저 역시 작업과 관련된 의견을 전달합니다.


차키를 건네드린 후 차량은 곧 작업장으로 이동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8:05:37


흔히 리프트를 활용하여 엔진오일을 교환하는 모습을 봅니다만, 도크에서 드레인 작업이 진행됩니다.


오일교환이야 어려운 작업도 아니고 시간이 오래걸리는 작업도 아니니 빠르게 진행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8:07:51


도크 안에서 작업을 하고 계신 모습을 거울을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


오일교환이 끝난 뒤 와셔액 보충과 타이어 공기압 점검까지 금방 마무리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7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6 18:18:46


다시 달릴 준비 끝!


그렇게 모든 작업을 마치고 다시 달리기 위해 시동을 걸었습니다. 8월 말까지 과연 얼마나 더 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부디 문제없이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남장리 224-1 | 쉐보레 홍성서비스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