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모로 홍성군은 줄서서 먹는 칼국수집이 많은 동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종원도 극찬하고 갔던 결성면의 결성칼국수. 내포신도시 바로 뒷편 홍북 읍소재지에 위치한 홍북식당. 그리고 홍성 읍내의 구광장칼국수가 그 주인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칼국수를 잘 하는 집들이 꽤 많습니다.


지금의 정식 명칭은 구. 광장 칼국수. 광장분식 혹은 광장식당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본래 김좌진장군상 근처에서 영업을 하다가 가게를 넘기고 주택가가 산재한 안쪽으로 넘어와서 구.광장이라는 조금 특이한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택가에 광장 대신 작은 공원을 마주보고 있습니다.


주차가 여의치 않는지라 멀리 차를 주차하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점심에는 이 작은 가게에 손님들이 다 들어가지 못해 줄을 서있는 진풍경을 보기도 합니다.


가게는 작은편입니다. 작은 상이 여섯개. 메뉴는 칼국수 하나.


얼큰한 굴칼국수가 이 가게의 단 하나뿐인 메뉴입니다. 일반 칼국수는 7000원. 곱빼기는 9000원. 공기밥은 1000원이고요. 그 외에는 간단한 주류가 메뉴판에 적혀있습니다.



반찬은 겉절이 김치 하나 끝.


물은 약간 얼은 보리차가 나오고, 작은 그릇을 하나 더 달라고 하면 같이 주십니다.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그럭저럭 잘 먹네요. 이보다 더 얼큰한 칼국수를 원하는 분을 위해 고추가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곱빼기의 모습입니다.


굴이 눈에 보일정도로 많고, 면이 그릇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일반 칼국수는 면이 듬성듬성 보이는데 반해 곱빼기는 그냥 꽉꽉 채워서 준 느낌이 들더군요. 더운 여름날에 콩국수 대신 먹기는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칼국수를 좋아하기에 언제 어디서 먹더라도 맛있게 먹게 되더군요.


칼국수는 정말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홍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거든 한번 들려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대교리 539 | 구광장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비가 내리던 지난 광복절.. 할머니를 모시고 평택 조개터의 냉면집을 찾았습니다.


지난해에도 찾아갔었죠. 80년 역사를 자랑하는 평양냉면 전문점입니다. 지금은 조개터라 불리는 택지개발지역에 있지만, 종전에는 평택역 근처에 있었다고 하네요. 전반적으로 평양냉면의 맛은 밋밋한 편이라 호불호가 갈리긴 합니다만, 거리가 있어서 그렇지 이북에서 내려오신 할머니는 종종 가보자 하십니다.



지난해 5월. 남북정상회담 후 두 정상이 옥류관에서 냉면을 먹었다는 이야기가 방송을 탄 뒤라 사람이 많았던 시기에 방문했었네요. 비가 오던 광복절이라 줄 서서 먹을 수준까진 아녔지만, 그래도 식당 안에 사람은 꽤 있었습니다.



평범한 단층 조립식 판넬건물이지만, 주변으로는 차도 사람도 가득합니다.


세월이 흐르고 후손들이 가업을 이으며 냉면집의 이름도 계속 변해왔습니다. 지금의 이름은 고복례냉면이지만, 그 전에는 고박사냉면 고복수냉면으로 불렸다고 하네요. 지금도 일부 혼용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고 오후 1시가 넘은 시간이지만, 그래도 꽤 많은 손님들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 둘 계속 들어오네요. 무엇을 먹을지 고민다하다 빈대떡 세트로 주문했습니다.



지난해 글과 비교해보니 메뉴도 약간 변동이 있었고, 가격도 올랐습니다.


대표메뉴인 물냉면 비빔냉면은 가격이 그대로 동결되었지만, 회냉면과 짬짜면처럼 물냉과 비냉을 같이 먹을 수 있는 메뉴는 천원씩 만두국은 오백원이 인상되었습니다. 세트메뉴의 경우 떡갈비세트는 2000원, 만두 빈대떡 세트는 1000원이 인상되었고요. 돼지갈비와 갈비전골은 메뉴판에서 사라졌네요.



3대째 이어오는 80년 전통 고복수 평양냉면전문점


평양냉면은 배워야 하는 음식이다 말한다

첫입에 착 달라붙는 맛이 아니라 지금까지의 맛이 기준을 흩뜨리는 독특한 맛이다.

그래서 누구에게는 평생 먹고 싶은 소울푸드 이지만 누구에게는 도대체 이해할수 없는 낯선 음식이다

처음 평양냉면을 맛을 본사람은 이게 무슨 맛인가 하는 반응을 하지만

이상하게 그 심심하고 밋밋한 맛이 자꾸만 입가에 맴돌면서 다시한번

먹고싶다는 생각이 난다는 것이다

그래서 서너번 먹었을 때 비로소 밋밋한 평양냉면 속에 숨은 섬세한 맛의 미학을 깨닫게 된다.


"냉면열전 중에서 발췌"



차가운 물도 줍니다만, 역시 냉면집에서는 따뜻한 육수가 최고지요.


그냥 소고기 국물입니다. 다시다를 풀은 것 같은 느낌도 나지만, 냉면 육수를 따뜻하게 데워 차처럼 내줍니다.



가격이 오른만큼 반찬도 조금 늘었네요.


무절임 그리고 양배추절임과 아삭이고추를 썰어놓은것이 반찬으로 나왔습니다.



만두 두점과 작은 빈대떡이 나왔습니다.


만두는 시중에서 사 먹는 평범한 만두와 같은 맛, 빈대떡은 생각보다 두꺼웠습니다. 만두와 빈대떡을 먹다보니 바로 냉면이 나오더군요.



시원한 냉면이 나왔습니다.


고명과 양에는 특별한 차이는 없었습니다. 평범한 냉면맛에서 자극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은 빠지고 특유의 감칠맛이 느껴지는게 일색입니다.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시고 기존의 평범한 냉면에 길들여지신 분들이시면 무슨 맛으로 먹냐고 묻기도 하겠지만 말입니다.


여러번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아직 좀 더 먹어야 제대로 된 탐구가 가능할지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평택시 합정동 920-17 1층 | 고복례냉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