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의 한 주차장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익숙한 도색의 현대 유니버스가 보입니다만 다른 회사의 로고가 붙어있고 신형개조가 되어있더군요. 2010년 7월식 차량인지라 다른 회사로 소유권이 넘어가도 영업용으로는 더이상 굴릴 수 없는 차량인데, 왜인지는 모르게 다른 회사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29


가던 길을 멈추고 이 특이한 조합의 버스에 시선이 사로잡혔습니다.


한양고속과 중부고속 금남고속이 사용하는 투톤 도색인데, 서산시의 시내버스 회사인 서령버스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습니다. 아무래도 한양고속의 본사 소재지가 서산이기에 한양고속 출신 차량이라 보는게 맞겠죠. 여튼 우등시트가 일반시트로 개조가 된 것도 아니고, 우등시트 그대로의 상태로 왜 이 버스를 중고로 구입하여 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분명히 외관은 2012년 이후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사실상 지금 나오는 신차에도 적용되는 디자인입니다. 거기에 우등시트가 깔려있지만 붉은색의 내장재 컬러를 보아하니 확실히 신형은 아닙니다. 흰 번호판의 차량번호로 등록일을 찾아보니 2010년 7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04


뒤를 보니 확실히 구형이 맞긴 합니다. 익숙한 도색에 익숙하지 않은 회사의 로고..


결론은 영업용 자동차로는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한 내구연한이 지난 버스입니다. 그런데 왜 지역 시내버스 업체가 이 차량을 구입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차고지가 아닌 생뚱맞은 주차장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령버스가 사실상 시외버스와 경쟁하는 노선인 해미 직행 좌석이나 급행으로 좌석버스를 투입하는 대산방향으로 들어가는 노선에 투입하기 위해 도입한 차량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구형임을 확인하고 거기에 우등시트가 적용된 차량임을 확인하니 대체 왜 이 버스가 시내버스 회사의 로고를 달고 있고, 왜 차고지도 아닌 이곳에 세워져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더군요.


이 차량에 얽힌 사연은 뭐 관계자들만 알고 있겠지만, 나름 흥미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드카 목격담에 들어가기는 애매하지만, 이 조합은 상당히 보기 힘듭니다.


출시 이후 대략 보름동안 부착된 뒤 번호판 규격이 변경되어 보기 귀한 녹색 전국번호판 베라크루즈가 이 분야에서는 아무래도 가장 귀한 챠량이겠습니다만, 그에 버금가게 보기 힘든 조합의 번호판과 차량을 꼽자면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쎄라토가 아닐까 싶습니다.


녹색 번호판의 베라크루즈는 그래도 여러번 보았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쎄라토는 딱 세번째로 목격하게 되는 상황이네요. 기아자동차의 쎄라토는 2003년 11월에 출시되었고 2004년 1월부터 흔히 바보번호판. 칠판번호판이라 하는 녹색 전국번호판이 발급되기 시작하였으니 말이죠.


연말을 앞둔 시점에 출시되었고, 거기다가 번호판 규격이 바뀌는지라 2003년 12월 중순 이후 쎄라토를 출고한 차주들은 졸지에 구형 티가 나는 모습을 보고싶지 않을테니 대다수가 2004년에 등록하여 전국번호판을 받았으리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전국번호판과 달리 차주가 이사를 가거나,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에게 양도되는 경우 전국번호판으로 교체가 되어 2003년에 출고되었어도 전국번호판을 달고 있는 경우도 많겠죠.


여튼 녹색번호판이 부착되었어도 지역 및 소유주의 변경시 번호판을 바꿔야 하는 의무가 없는 녹색 번호판의 베라크루즈보다 훨씬 더 적은 수의 개체가 살아있다고 여겨지는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쎄라토를 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20:01:26 20:43:45


2004년형 2003년 등록. 초기형 쎄라토입니다.


뭔가 녹색 전국번호판으로 흔히 보이던 차량인지라,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모습은 낮설게 느껴지기만 합니다. 물론 신차 출고 이후 주인이 단 한번도 바뀌지 않았거나, 주인이 바뀌었다 한들 같은 경기도 지역 내에서 변경되었고 번호판을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튼 매우 보기 귀한 케이스로, 경기 36. 안양시 지역에서 발급되었던 번호판입니다. 안양시에서 먼저 부여된 경기 35로 시작하는 번호판은 지금도 종종 보입니다만, 경기 36은 2003년에만 잠시 풀렸던 번호대역인지라 쉽게 볼 수 없는 숫자입니다.


뒤 휀다 부분에 약간의 부식은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깔끔한 상태의 흰색 쎄라토였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기아자동차 인수 이후 XD 플랫폼으로 처음 개발된 차량이 바로 쎄라토였습니다. 물론 이 당시만 하더라도 기아차는 같은 성능을 지녔지만 편의사양이나 디자인에서 한단계 떨어지는 현대의 아류 느낌이 강하게 느껴지던 시기였습니다. 


물론 이와 같은 의도적인 핸디캡 탓에 판매량도 그리 좋지 못했던게 2000년대 초중반의 기아차였고, 2008년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를 영입해온 뒤 날렵하고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승부수를 띄워 현대의 아류작 취급이였던 기아차가 본격적으로 특색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동급의 경쟁 차량들과 마찬가지로 중고차 수출 효자품목으로 여겨져 어지간해서는 수출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는 2003년 출시된 초기형, 2005년 일부 부분변경을 거친 중기형, 2006년부터 포르테 출시 직전까지 판매되었던 싸이가 광고를 촬영했던 후기형 모두 공통적으로 해당되는 부분입니다.


벌써 17년차에 접어드는 노후차량인지라 2020년대를 모두 보내지 못하고 사라지겠지만, 부디 오랜 세월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흔치 않은 모습 그대로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