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아무리 이타샤가 늘었다고 해도 바닥이 꽤나 좁아 소속이 다르거나 딱히 교류가 없어도 누가 누군지 어지간하면 다 아니까 그렇다 쳐도, 타국의 이타샤 차주들과 SNS 팔로우를 맺거나 직접 만나는 등의 교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 역시 태국과 일본에서 이타샤를 타는 분들과 팔로우가 된 상태입니다. 얼마 전 일본에서 토요타 86에 미사카 미코토 이타샤를 타고 계신 분이 자신이 제작한 스티커를 보내주신다고 하시더군요. 그런고로 스티커를 받을 주소를 알려드렸고, 국제통상우편물로 발송했다고 대략 한달정도 걸린다고 말씀하시더랍니다.


물론 최대 소요기간이 한달이지 가까운 나라인지라 항공편이 아닌 선편으로 보낸다 한들 보름정도면 도착 하는 모양이더군요. 코로나19의 여파로 조금 더 느려질 줄 알았지만 요 근래 일본에서 받은 국제우편물의 도달시간을 보면 오히려 더 빨리 받았던 느낌이였습니다. 발송했다는 연락을 받은 뒤 대략 일주일정도 지난 즈음부터 우체통을 매일같이 확인하니 지난 7월 2일에 우체통에 국제우편물 하나가 도착해 있더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27:09


SMALL PACKET. 소형포장물. 즉 국제소포입니다.


국제소포인지라 품목표 역시 적혀있었고, 항공우편 스티커도 붙어있네요. 제가 보내드린 주소는 직접 작성하기보다는 그대로 캡쳐하여 스티커로 출력하여 붙여주셨습니다. 편의상 한자와 영어주소를 함께 적어드렸는데, 그래도 별 문제 없이 아파트 우편함까지 도달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17:32


도쿄도 하치오지시의 한 우체국에서 접수되었네요.


도쿄도 외곽에 자리잡은 인구 50만 수준의 위성도시입니다. 팔왕자(八王子)가 더 익숙해서 저는 팔왕자라고 읽네요. 은근 일본 자동차 리뷰에서도 시나가와(품천,品川)만큼은 아니지만 자주 보이는 번호판이고, 그냥 팔왕자라고 부르는게 입에 훨씬 더 잘 붙습니다.


뒷면에는 보내신 주소가 적혀있었네요. 어짜피 저도 출력해둔 스티커를 보내드려야 하니 주소를 알아야 합니다만, 주소 역시 따로 보내주셨네요. 여튼 먼저 이런것도 보내주시고 감사한 마음에 새로 출력하는 스티커들과 함께 작은 선물이라도 넣어드리려 하네요. 뭐가 좋을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28:42


일본에서는 오타쿠 씰(オタクシール)이라고 한답니다.


그림이 그려진 스티커들 뿐만 아니라 그냥 다이어리에 붙이는 다이어리 스티커 같은 종류 역시 오타쿠씰이라는 명칭으로 부르는 듯 하더군요. 한국의 이타샤 오너들도 비슷한 스티커를 출력합니다만, 자신의 닉네임과 차량 혹은 캐릭터가 담긴 명함과 비슷한 의미를 가진 '이타샤 명함' 형태의 스티커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저도 그렇지만 가끔 저런류의 스티커도 출력하여 다른 차주들이나 지인들을 비롯하여 여기저기 나눠줍니다만, 특별히 무엇이라 부르는 명칭은 없습니다. 그동안 일본에서 물건을 사서 국제우편을 받아 본 일은 있었지만, 이렇게 개인적인 선물을 받아보기는 처음이네요.


추후 세차를 마치고 자리를 잘 잡아서 붙여주고 준비중인 새 스티커들도 출력하여 보내드려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딱히 대단한건 아니고.. 어느날 밤에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삼각떼 이타샤의 주인공 시라이 쿠로코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이 지난 1월부터 방영중에 있습니다. 여튼 국내에서도 애니플러스라는 케이블 채널을 통해 절찬리 방영중인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T'(3기)를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알릴 수 있는 스티커를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밤에 갑작스레 실천에 옮겨보았습니다.


어디까지나 그림쟁이도 아니고 똥손이니 공식으로 나와있는 소스들을 이용하여 조합합니다.


3화부터 적용되기 시작한 애니플러스판 한국어 로고와, fripside의 오프닝 앨범재킷을 활용하기로 합니다.

한글 로고는 KT의 OTT 서비스인 Seezn으로 보던 중 캡쳐하였고, 텍스트만 가져와 크기를 늘렸습니다.



그렇게 나온 늦은 밤 뻘짓의 결과물. 대략 30cm * 10cm 수준의 크기입니다.


이 시리즈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인 쿠로코가 없어 아쉽지만, 막상 쿠로코 사텐 우이하루까지 나온 이미지는 한정된 사이즈 안에 잘 보이도록 넣기가 애매하더군요. 그래서 결국은 앨범재킷 이미지를 넣었습니다.


지난번 틀딱산악회 스티커와 티스도리 스티커를 출력할 당시에는 설정을 잘못 맞추어 스티커가 조금 흐리게 나왔습니다만, 이번에는 파일 저장도 CMYK로 하고 여러번 확인한 뒤 비비데칼 사장님께 메일을 보냈습니다.



파일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지 별다른 얘기 없이 출력했다고 가지러 오라 하셔서 비비데칼로 향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4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2:09 15:09:26


아산시 풍기동. 온양의 비비데칼입니다. 햇수로 벌써 6년째 찾는 단골 데칼집입니다. 


집에서 가깝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알게 모르게 제 블로그를 통해 비비데칼을 알게 되고 그렇게 이곳을 찾아 이타샤 작업을 진행하신 분들도 계시겠지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기존의 밝은 인테리어 대신 검은 페인트를 칠해놓았네요. 조금 우중충한 분위기입니다만, 작업에는 큰 문제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2:09 14:55:40


마침 방문하니 안산에 거주하고 계신 티볼리 오너분의 본넷 랩핑 리모델링 작업이 진행중이셨습니다.


오랜만에 뵌지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눕니다. 대략 모르는 사람이더라도 한다리만 걸치면 다 아는 수준의 대한민국 이타샤 바닥입니다만, 이야기를 듣다보니 여러모로 보이지 않는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미 저는 오래전에 환멸을 느껴 동호회 활동 자체를 접었지만 지금도 양대 동호회 회원들과 원만한 관계로 교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2:09 15:32:34


여튼 스티커를 받았습니다.

내 돈 주고 애니플러스 어과초 보라고 홍보하는 흑우가 여기 있습니다.


사장님께서 컷팅까지 다 해주셨네요. 조금 크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없지는 않습니다만, 커야 신호대기중에도 화물차에서도 버스에서도 잘 보이겠죠. 그래서 크게 만들었습니다. 크게 만들어 놓으니 부착에도 제약이 따릅니다만, 그래도 코딱지만하게 만드느니 이왕 만드는거 크게 만들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5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2:09 15:34:35


일단 차량 뒷유리 우측 하단에 부착합니다.


예상 이상으로 잘 나왔습니다. 여튼 부착 후 배포를 하고 있습니다. 뭐 대략 40장 가까운 스티커가 출력되어 나왔습니다만, 잘 보이는 교통수단과 같은 곳에 부착을 하는 조건으로 배부를 하고 있습니다. 제 저작물도 아닌데 이걸 돈을 받고 팔기도 뭐하고요. 과연 이 스티커를 보고 얼마나 뒷차들이 관심을 가질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단 한명이라도 보고 이게 무엇인지 관심을 가진 뒤 검색을 한다면 성공입니다.


차량 등 이동수단에 붙이실 의향이 있으시다면 댓글 달아주세요. 

직접 뵐 수 있다면 직접 뵙고 그냥 드리고, 힘드시다면 택배비만 받고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30*30 사이즈의 고무자석을 구입하여 탈부착형 자석스티커로도 만들었습니다.


차량에 언제든지 부착 및 탈착이 가능합니다. 굵기는 대략 1T정도의 얇은 자석인데도 자력이 상당하게 느껴지네요. 세차시 물을 뿌리거나 달리는 과정에서 이 스티커가 떨어지지는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여튼 그렇습니다. 


이제는 자체제작 굿즈를 만들어내는 지경까지 왔습니다. 비록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인 시라이 쿠로코는 존재하지 않고 미사카 미코토와 식봉이만 존재하는 자체제작 굿즈입니다만, 그래도 뭐 잘 붙이고 다녀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풍기동 211-31 | 비비데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