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주류 음악 전문 카테고리.

 

오늘의 주인공은 2001년 10월 처음 방영되어 2002년 4월에 종영 MBC 주말드라마 '여우와 솜사탕'의 OST 'Love Is...'입니다. 종영한지 16년넘이 넘은 이 드라마의 뒤끝은 별로 좋지 못했는데 작가는 표절로 제명당했고, 이 OST 역시 팝송 'those were the days'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붉어지기도 했었습니다.

 

여튼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준상이 주연으로 출연하여 드라마의 히트와 더불어 하이마트 CF로 초 절정의 인기를 누리게 되었고, 지금은 백종원의 부인이라는 수식어가 더 어울리는 당시 데뷔 1년차 배우 소유진이 여주인공을 맏아 히트하여 안정적인 배우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초등학생 시절이라 드라마 내용은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 가을동화의 OST로 이름을 날리던 정일영이 부른 OST를 좋아하여 카세트 테이프를 사서 열심히 들었던 기억은 생생합니다. 대략 2002년 월드컵 전으로 기억하는데, 음반 발매일도 얼추 맞아떨어지네요.  

 

 

 

 

정일영 - Love Is...

 

 

 

오늘은 슬프지만 내일은 다를거야

이 세상을 산다는게 다 그런 거잖아

언젠가는 내 마음 알아줄 날 있겠지

아파했던 만큼 커다란 사랑 안겨 줄 거야

 

때로는 모두 잊어보려 달아나지만

어느새 길들여진 나의 지친 가슴은

그리움 너머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는 걸

이런게 바로 사랑인걸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걸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

 

 

너만 바라보다가 잠이 들 수 있다면

정말 내 모든 걸 버려도 행복할텐데

끌리는 내 마음은 운명이라 하지만

어긋난 저 길을 따라서 멀어져만 가는 너

 

때로는 모두 잊어보려 달아나지만

어느새 길들여진 나의 지친 가슴은

그리움 너머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는 걸

이런게 바로 사랑인걸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것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

 

 

항상 널 사랑한다 말하면서도

아픈 니 마음 하나 이해 못했어

다시 한 번만 나를 믿어주겠니

너를 위해 내 모든 삶을 바칠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걸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x2

 

 

 

당시 방송출연보단 OST 활동 위주로 했었던 오현란이 부른 여성버젼도 존재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들어가기에 앞서, 뻘소리좀 조금 하고 가겠습니다.

홍성. 홍성도 은근히 아름다운 지명들이 많습니다.


Galaxy(은하)면이라던지 Westen(서부)면이 그 대표적인 예시이고, 그 외에도 홍동면 홍북면같이 단순히 홍성읍 기준으로 방위표기를 붙인 단순한 이름을 가진 동네나 구항면 결성면처럼 어려운 지명을 가진 동네도 있지요. 


오늘은 아름다운 지명이 아닌 조금은 어려운 지명에 속하는 결성면 소재지의 결성칼국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결성면 소재지에 칼국수집이 두군데가 있는데 대표적인 업소가 굴칼국수를 주력메뉴로 미는 오늘의 주인공인 결성칼국수. 그리고 또 한군데는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해물칼국수를 제공하는 석당칼국수. 여튼 두집 다 가본바 둘 다 먹을만 합니다.


결성칼국수는 지금 하는 일을 하면서 입맛이 까다로우신 사장님께서 이 집 칼국수는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며 가게 된 집인데, 그냥 '마성의 칼국수'라는 말 외엔 더이상의 설명이 필요없습니다.


 

결성면사무소 바로 앞. 저 오래되고 허름한 건물이 이 칼국수집의 주방입니다.


45년 전통의 결성칼국수는 이 작은 건물에서 시작해서, 근처 가정집과 상가를 거의 다 독식하는 수준까지 야금야금 영역을 넓혀갔습니다. 물론 지금은 사실상 확장의 한계에 도달한 상태입니다. 그렇게 확장을 했음에도 점심시간대엔 줄을 길게 서서 먹곤 하네요.





물론 칼국수집 사이에 철물점이 남아있습니다.


간간히 들어가는 거래처인데, 이 철물점 공간을 제외하곤 죄다 식당손님을 맞는 공간입니다.



9월 3일 6시 10분. 결성칼국수 SBS 3대천왕 방영


그렇습니다. 설탕보이, 예산이 낳은 천재. 백종원씨가 다녀간 그집입니다. 면사무소 앞에 자랑스럽게 현수막이 걸려있네요. 이 조그만하고 이름도 어려운 결성이라는 동네에서 소문난 맛집이 전국방송을 탔다는 사실은 정말 대단하고 또 대단한게 사실입니다.



건물 벽면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입구는 간판이 달린 그곳이 아닌, 뒷편의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야만 합니다. 점심시간이 한참 전에 지났음에도, 약간의 대기를 거친 뒤 자리에 착석 할 수 있었답니다.



방송같은거 안나와도 이집은 그냥 마성의 굴칼국수집입니다(...)


매일 아침 통영에서 신선한 굴을 직송받아 칼국수를 조리한다 합니다. 굴이 들어간 칼국수임에도, 굴 특유의 냄새가 하나도 나지 않는다는게 이집 칼국수만의 특이점이라면 특이점. 굴이나 해산물을 영 좋아하지 않더라도 이집 굴칼국수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굴이 들어감에도 저렴한 가격 6000원


참고로 더운 여름에도 콩국수를 시켜먹는 사람보다 칼국수를 시켜먹는 사람이 훨씬 더 많습니다. 그만큼 이집 칼국수는 땀을 뻘뻘 흘려가면서도 먹을만한 가치가 있다는 이야기겠지요. 비교적 최근까지 굴전이 메뉴에 있었는데 최근 빠진걸로 보입니다. 칼국수와 물회 외에 아바이순대도 먹을 수 있습니다.



반찬은 조촐합니다. 겉절이 김치 하나. 끝.


개인적으로 덜익은 김치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김치부터 한그릇 다 비우고 보네요. 장사가 잘 되는 집인지라 김치도 자주 담글테고, 칼큼한 겉절이만 집어먹어도 맛있습니다.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비쥬얼은 그냥 그래보여도 한번 드셔보면 그냥 말이 안나올겁니다.


인공적인 조미료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 시원한 국물. 전혀 맡을 수 없는 굴 특유의 비린내. 그리고 말로는 형용이 불가능한 특유의 담백한 맛. 한번도 먹지 않은 사람은 있어도, 이 칼국수를 한번만 먹고 맛없다 하는 사람은 없으리라 자부합니다.


순식간에 국물까지 모두 비우고 왔네요. 다음번엔 아바이순대나 굴물회도 한번 먹어보고 와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