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로 기억하네요. 갑자기 공기압이 빠져 경고등이 들어와 긴급출동을 불러 지렁이를 떼웠었죠. 



그리고 대략 4~50일이 지난 시점에 와서 또 공기압 경고등이 뜹니다. 아 물론 같은 타이어에서 말이죠.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가 아마 다 닳아서 또 공기가 새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4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5:24 08:43:11


그렇습니다.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아마 또 새지 않나 싶네요.


대략 39-40에 가까운 공기압이 표시되고 있지만, 우측 앞바퀴만 저압이라는 문구가 떠 있습니다. 진짜 타이어를 교체하던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가뜩이나 재앙급 불경기에 돈도 없고 하다보니 막상 며칠 또 지렁이 박고 타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튼 학원에 거의 다 와서 경고등이 들어왔던지라, 살살 학원에 가서 세워놓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4 12:24:33


뭐 육안상으로는 크게 문제점이 보이지 않습니다만, 안쪽에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새고 있습니다.


일단 점심을 먹으러 나가야 하니 긴급출동을 부르기로 합니다. 긴급출동을 불러 또 지렁이를 다시 박고 밥을 먹으러 나가야죠. 타이어를 교체하자니 무엇보다 2월부터 계속 적자를 보며 모아둔 돈을 까먹고 사는 한푼이 아까운 거지새끼고, 아직 트레드가 가을까지 버틸 수준으로 남아있어 아깝기도 합니다. 


답은 타이어를 도리까이(탈거 후 재장착)하여 트레드가 얼추 다 닳을때까지 쓰는 방법 말곤 없어보이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4:00


지루한 기다림 끝에 긴급출동 렉카가 도착하였습니다.


상황을 설명하고 어디서 바람이 빠지는지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주차된 차를 뒤로 살살 빼면서 바람이 새는 부분을 확인합니다. 다른 타이어의 공기압도 겸사겸사 체크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153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6:16


미세하게 공기압이 빠지는 모습이 보입니다.


대략 7,000km를 타고 지렁이가 다 닳아버렸습니다. 원인은 편마모인데, 가장 싸게 해결하는 방법은 도리까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트레드를 봐도 무조건 가을까지는 탈 수 있을테니 가을에 타이어를 교체하며 휠 얼라인먼트를 다시 보는게 가장 경제적으로 탈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년만 같아도 그냥 크게 마음먹고 휠 얼라인먼트를 보고 타이어를 교체하겠습니다만, 올해는 너무 힘듭니다. 그냥 하루하루가 재앙이라 그럴 여유조차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7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5:24 12:48:03


여튼 지렁이를 다시 박았습니다.


가까이에서 보면 트레드가 얼마 남지 않은듯 보이지만, 그래도 아직 절반은 남아있습니다. 일단 지렁이를 다시 박고 타니 별다른 문제는 없네요. 또 안쪽으로 타이어를 파먹으며 얼마 타지 않은 시점에서 바람이 빠지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엔진오일 교체와 함께 타이어의 도리까이도 필히 진행하는걸로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든 자릿수의 숫자가 같은 사진을 포착했던게 지난해 11월의 44,444km 이후로 대략 6개월만이네요.


대략 차량 출고 1년 6개월. 44,444km를 촬영한지 6개월만에 22,222km를 주행했고 모처럼만에 6으로 도배된 누적거리를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이러한 추세대로면 대략 올해 말에는 88,888km를 주행한 모습을 볼 수 있을테고 9만km 선에서 올해 주행을 마치리라 생각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5 19:02:03


마침 신호를 받아 멈췄고, 66,666km를 포착 할 수 있었습니다.


생각보다 차를 많이 탔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데, 차량 출고 이후 약 1년 6개월의 시간이 흘렀고 벌써 이만큼 달렸습니다. 물론 비슷한 시기에 신차를 출고하여 저보다 훨씬 많이 타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대부분이 2~3만km 주행한 수준에 그치겠지요. 어짜피 신형 아반떼도 출시되었고 성황리에 판매중인 마당에 구형이 된 이상 주행거리가 뭐 중요하냐 여기겠지만 말입니다.


자잘한 문제들은 발견되지만 아직까지 보증도 남았고 큰 고장 역시 다행스럽게도 생기지 않았습니다. 세워놓은 차를 긁고 지나가 범퍼를 칠했던 일 말곤 별다른 사고도 없었고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무탈히 타고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