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에 해당되는 글 20건

반응형

 

천안 모처에 딱 하루 세워두웠던 젠트라.. 다음날 타러 가보니 새똥 테러를 맞았습니다.

 

하 씨발....

풀코스 세차를 마치고 보름 이상 지하주차장에 모셔두었는데, 타고 나오니 이지랄입니다 ㅠㅠ

 

이 자리에 주차를 하기 전 바닥에 새똥자국도 일절 없었고.. 별 생각도 없었는데... 하필이면 커다란 새똥을 여러개 맞았습니다. 다행히 세차용품을 이 차에 넣어두고 옮기지 않았던지라 근처 세차장으로 향했습니다. 천안에서 잠시 살았던게 얼추 10년 전 일이기는 한데, 역말오거리에 세차장이 있었던 사실이 기억이 나 그쪽으로 향했습니다.

 

역말오거리의 셀프세차장은 리모델링만 했지 그대로 영업하고 있더군요. 여튼 세차를 마치고 또 옛 추억에 젖어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를 한바퀴 둘러보고 오기로 합니다.

 

역말오거리에서 북일고등학교를 거쳐 단국대학교 가는 길로 나가다가 단국대학교 진입 전 우회전 해서 큰길로 큰길로 나왔습니다. 지금은 새로 아파트가 생겨서 온전한 이전 기억과 같은 길은 아니지만, 그냥 하나하나가 추억이더군요.

 

상명대학교 정문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로 들어갑니다.

 

내년이면 만으로 10년이네요. 학교로 들어가는 길목도 많이 변했습니다. 캠퍼스를 한바퀴 돌아 내려오는데, 독도 근처에 좐선배라 부르던 사람 모양의 조형물은 사라졌더군요. 그거 말곤 건물도 그대로 딱히 바뀐건 없었습니다.

 

한누리관 너머 본관 뒷편에 파란 젠트라가 보인다.

에이 별거 없네 하고 한누리관을 거쳐 내려가던 길에 파란색 젠트라를 목격했습니다.

 

14인치 알루미늄휠이 적용된 1.2 SX 오토입니다. 젠트라X 중 가장 흔히 보이는 모델입니다. 이 근처에 세워두는 교직원의 지역번호판 비스토가 있었는데, 대략 2~3년 전부터 보이지 않더군요. 뭐 비스토가 사라져서 아쉬웠지만, 비스토 말고 가끔 찾아와서 함께 사진을 찍을만한 차가 있다는 생각에 기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GENTRA X

앞뒤로 젠트라X의 모습이 보입니다.

 

광각렌즈라 왜곡이 있습니다만, 파란색 젠트라가 보이면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을 촬영합니다. 역시 교직원의 차량으로 보이는데, 뒷유리에 중고차 딜러의 광고용 스티커를 붙였던 흔적이 남아있더군요.

 

뒷모습만 보면 그냥 같은차.

뒷모습만 보면 그냥 같은 차량입니다.

 

저 차도 레터링만 CDX 16을 붙여두었지 1.6 모델에는 기본으로 15인치 알루미늄휠이 적용되었습니다. 고로 1.2 SX의 레터링 갈이라 보면 됩니다. 그렇게 인기가 있던 차도 아니고 꽤 많은 차량이 수출길에 올라 씨가 마르고 있음에도 찾아보면 꽤 많이 보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같은 색상의 차량과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도 찍을 수 있지요.

 

옆에서 보면 조금 다르다.

뒤에서 보면 큰 차이를 느끼긴 어렵지만, 옆에서 보면 조금 다르게 생겼습니다.

 

측면 디자인 차이가 보여지는 이런 사진을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문짝이나 유리의 형태도 다르지만 라인도 조금 다릅니다. 칼로스처럼 전면과 후면의 미묘한 차이가 있는것도 아니고 전면과 후면 디자인은 동일하지만, 미묘하게 차이를 뒀다면 조금 더 팔리지 않았을까 싶네요.

 

우측 헤드램프만 누렇다.

이 차도 우측 헤드램프만 백화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제 차도 마찬가지로 좌측만 교환되어 우측 헤드램프는 출고 당시 물건인지라 백화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이 차량 역시 범퍼의 도장 흔적이 보이는 바 좌측으로 파손이 있었던 차량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특유의 병신같은 범퍼 디자인 탓에 앞에 긴 번호판을 달아놓으니 양 옆으로 뜨는 공간이 보이네요. DIY를 거친 제 차는 멀리서 보면 그런 공간이 보이지 않습니다.

 

내년에 와야지

여튼 젠트라로 시작해서 짧은 상명대 구경을 거쳐 젠트라로 끝납니다.

 

작년에는 8월에 다녀갔었네요. 매년 한 번 찾아오는 성지(?)같은 느낌입니다. 내년에 다시 찾아오기로 합시다. 내년에는 많은 변화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킥보드 수리가 완료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천안에 다녀왔습니다.


약 3주만에 수리가 끝난 킥보드를 받아오고 마침 생각이 난 김에 1년 다니고 6년 휴학한 뒤 자퇴원서를 작성했던 모교라면 모교인 상명대에 다녀왔네요. 작년에 자퇴원서를 작성하고 이메일로 제출하며 방문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럼 최근 방문이 언제인가 곰곰히 생각해 보니 재작년이네요.


삼각떼를 타게 된 이후로는 사실상 처음 다녀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작은 정문. 허전한 주차장.


낮에 찾아오면 주차장에 차들로 가득차고 돌아다니는 학생들이 가득 차 있습니다만, 저녁에 오니 그런 모습은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정문 주변 대학가에도 사람이 몇명 돌아다니기는 하지만, 그리 번화한 모습은 아닙니다. 농구단 랩핑이 되어있는 학교 셔틀버스의 모습도 그대로고, 정문 근처의 모습은 뭐 하나 바뀐게 없습니다.





정문에서 바라보면 멀리 본관이 보입니다.


캠퍼스 설립 당시 지어진 건축물인데, 지금은 본관보다도 지상 10층 규모의 한누리관이 이 학교의 랜드마크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우측 도서관 건물에는 우체국이 존재합니다. 처음 이 학교에 왔던게 8년 전 일이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건 없어보이는 느낌입니다.



학교 맨 꼭대기 한누리관에 도착했습니다.


시간이 늦어 출입은 불가합니다. 이 학교에서 가장 큰 건물이다보니 대다수의 수업과 실습도 이 건물에서 진행했었고, 교수연구실과 대다수의 학과 사무실도 이 건물에 자리잡고 있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최상층에는 뉴욕핫도그와 교직원 식당이 있어 사실상 한 건물 내에서 학교 생활의 거의 모든것을 해결 할 수 있는 수준의 건물이였습니다.


그래봐야 수업을 들었던 기억보다는 휴학원서 가지고 8층에 올라갔던 기억이 더 많이 남아있습니다.



조금 일찍 왔으면 좋았겠건만... 날이 어두워지니 간단한 구경을 마치고 돌아가기로 합니다.


본관 뒷편 주차장에 세워져 있었던 흰색 비스토는 아직도 건재했습니다. 농구단 랩핑이 된 버스 말고 일반적인 도색의 버스였던 BH120F는 보이지 않더군요. 독도 조형물도 있고 좐선배라 불리던 사람 모양의 조형물도 있습니다만, 날이 어두워서 그런 조형물들은 다 보고 오지 못했네요. 


버스커버스커가 승승장구 하던 모습을 보며 들어왔던 학교를 결국 졸업하지는 못했습니다. 학과 이름도 스마트정보통신공학과라고 길어졌다고 합니다. 느지막에 중도하차의 아픔을 딛고 방통대에 입학해서 다시금 1학년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도전은 부디 실패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프지 않았더라면, 혹은 중간에라도 복학했더라면 지금의 저는 무얼 하고 있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지금의 제가 알고 있는 사람들도 알지 못했을테고 저 차도 당연히 없었을테고 여러모로 지금의 삶이 만족스럽지는 않더라도 지금 알고 지내는 이들을 알지 못했을테니 전혀 후회하지는 않니다.


나중에 시간이 된다면 낮에 와서 구경하고 가기로 합시다. 이미 자퇴한 학교 뭐하러 보러 가냐 하는데, 그냥 근처만 오면 한번쯤은 둘러보고 가고 싶은게 사람 마음입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300 |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