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연휴'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의 코로나 대유행이 2월 중순부터 시작되었으니 지난해 설 명절은 어찌어찌 평소처럼 보내긴 했는데 올해는 작년 추석처럼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설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추석 대비 달라진 점은 5인 이상 집합 금지로 인해 명절 이동을 억제했고, 뭐 버스 기차는 다 매진 행렬이긴 했지만 전반적인 도로교통량은 꽤나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로 인해 사실상 주소지가 같은 가족이 아니고선 한 집에 일가친척들이 모이는 일 자체도 과태료 부과 대상이고요.

 

그럼에도 시골집들 앞에 자동차가 여러대 세워진 모습이 보이긴 하는 걸로 보아 다들 조용히 왔다 가는 분위기입니다. 과연 올 추석에는 다시 예년과 같은 명절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조촐하게 음식 준비해서 차례지내고 성묘다녀오고 끝.

연휴 첫날 조촐하게 음식을 준비해놓고, 설 당일인 오늘 아침 차례를 지냈습니다.

 

여기까지는 뭐 평범한 명절 아침이긴 합니다만, 음식의 양도 가짓수도 꽤 많이 줄었습니다. 평소에도 잘 먹긴 하는데 명절이라고 굳이 더 챙길 게 있느냐는 판단에서 올해부터 그리 가긴 합니다만, 여튼 그렇네요. 확실히 음식의 양이 줄어드니 정리도 더 빨리 끝납니다.

 

성묘 가는 길에 보이는 페가

성묘도 평범하게 다녀왔고, 할머니 계신 요양병원에 들린 뒤 다시 집으로 돌아옵니다.

 

어디까지나 예년 명절과 다르진 않지만 딱 거기까지. 보통 그 이후 고속도로 갓길차선을 타는 갓길충을 잡아 정의구현을 하러 나가지만, 정체도 잠깐 생겼다가 풀리는지라 막상 고속도로를 타도 별다른 소득이 없을거라 나가지도 않았습니다. 항상 하던 고유의 전통놀이인 갓길충 사냥도 하지 않았고, 그냥 빈둥빈둥 대다가 세차장에 가서 투싼 세차나 해준게 전부인 설날 같지 않은 설날을 보냈네요.

 

누굴 만나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막상 어딜 놀러가기도 뭐한 명절 연휴입니다.

세뱃돈 받을 나이도 아니고, 줘야 할 사람도 없긴 합니다만 부디 내년 설에는 알찬 연휴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6년 1월에 작업했던 내용이 있네요. 뭐 여튼 졸음운전으로 아작난 범퍼의 복구작업을 본래 명절 연휴 전 진행할 계획이였으나 명절 전에 너무 바빴던 관계로 본격적으로 이제와서 손을 쓰게 되었습니다. 9만 1천원에 상당하는 부품을 구매해 놓았고, 그냥 달자니 반대편과 짝이 맞지 않아 새로 구매한 크롬 링에도 랩핑작업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95375745 커버, 프런트 범퍼 임팩트 바 포그.


그렇습니다. 품번은 위와 같고, 우리가 흔히 부르는 명칭들 대신에 정식 명칭은 겁나게 깁니다. 새 제품을 직접 뜯어서 작업하기는 약 세번 이상을 깨먹고 어쩌고 해서 작업했지만 사실상 처음이군요.



반짝반짝 윤이나는 신품입니다.


뭐 장착 후 얼마 비바람을 맞고 다니면 금방 크롬에 녹이 슬거나, 도금이 벗겨지는 경우 혹은 때가 묻어 지워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게 반짝반짝 윤이나는 신품에 시트지를 붙이기는 매우 아깝지만, 그렇다고 반대편 시트지를 떼어내기엔 더 아깝고 번거로우니 그냥 붙이기로 합니다.



창렬의 대명사, 먹튀의 대명사 GM의 로고가 선명히 박혀있습니다.

군산공장 철수. 그리고 부평과 창원 보령공장 역시 조만간 철수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하는데, 가뜩이나 창렬한 대우차 부품값이 더 창렬해지지는 않을까 우려스럽습니다. 물론 수급 문제는 해외시장을 통해 들여오면 되니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데 중요한건 가격입니다. 지금도 수입차 뺨치는 수준까진 아녀도 쌍용차 혹은 그 이상 능가하는 부품대를 자랑하는데 한국지엠이 철수한다면 어찌될까요.



시트지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고, 어떻게 시트지를 붙일지 고민합니다.


한번은 망쳤고, 두번째 시도에서는 차근차근 시트지를 떼어가며 부착을 진행했습니다. 뗌빵용의 성격이 강하기에 처음 작업처럼 신경써서 작업하진 않았네요. 그냥 손이 가는 그대로 붙였습니다.



작업 끝. 너무 대충 붙인듯 보입니다만, 장착하면 크게 티는 나지 않습니다.


명절 잘 보내고 연휴 막바지에 장착작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며칠 잘 보관하고 꼭 이번 연휴 내에 범퍼 복구작업을 끝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