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해당 시승차는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차 커뮤니티를 통해 제공받았습니다."

 

시승차 넥쏘를 타고 사진도 촬영하고 가파른 경사에서의 성능도 확인하기 위해 원효봉에 다녀왔습니다. 이전부터 그림같은 사진의 배경이 되었던 장소이고, 다녀온지 오래된 느낌이라 원효봉에 올라갔네요.

 

비포장 도로도 아니고 포장된 임도입니다. 예상대로 경사도 11% 수준의 가파른 임도도 내연기관 차량이 킥다운을 하고 중간에 RPM을 높여가며 힘겹게 올라가는것과 달리 최대출력이 바로 나와버리는 전기차인지라 큰 어려움 없이 원효봉까지 올라갔다 왔습니다.

 

화보같은 사진만 여러장 찍어왔습니다.

 

산불감시초소 앞

사진 포인트가 여럿 있습니다만, 저는 산불감시초소 앞과 정상에서 주로 사진을 촬영합니다.

 

주변에 크고 작은 산과 도로 저 멀리 바다까지 보입니다. 안개나 미세먼지 없이 맑은 날에는 저 멀리 물이 출렁이는 모습까지도 보입니다. 위치상 바다는 아닐테고 AB지구 방조제로 호수가 된 간월호의 모습일겁니다. 기상상황이 좋다면 멀리까지 보이는지라 실제로 산불감시초소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화보라 해도 손색없는 느낌.

조금 보정만 거치면 화보 혹은 카탈로그 사진이라 해도 위화감이 없어보입니다.

 

보면 볼수록 무광 컬러도 괜찮습니다. 들리는 얘기로는 내년에 스택의 개선과 약간의 부분변경이 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별다른 얘기는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전세대와 현행세대 차량의 과도기적인 요소들도 개선되어 나올테고요. 지금 상태로도 연비도 좋고 성능도 뛰어난데 앞으로는 어떨지 기대됩니다.

 

원효봉중계소 앞

원효봉중계소에 도착했습니다. 역광입니다만, 그럭저럭 괜찮은 사진이 나옵니다.

 

일몰을 앞둔 시간에만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노을빛과 어우러져 분위기 있는 사진이 연출됩니다.

 

위에서 내려다 보는 방향.

TJB 중계소 언덕으로 올라가 사진을 촬영합니다.

 

3년 전 받아왔던 1만km 채우고 반납한 스파크 시승차도 같은 자리에 세워두고 같은 구도에서 촬영했던 사진이 있었죠. 비록 멀리까지 보이지는 않지만 약한 안개와 노을빛이 어우러져 나름 괜찮은 분위기를 내고 있습니다.

 

노을을 바라보며

노을을 바라보며 주변 경치를 구경하고 바로 내려왔습니다.

 

당장 내일이 반납이네요. 주어진 시간동안 그럭저럭 많이 보고 느끼려 했습니다만 생각보다 시간이 짧아 아쉽습니다. 반납과 함께 간단한 총평으로 마무리 짓던지 해야겠습니다. 잠시 누렸던 시승차지만, 사진은 영원할겁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영동고속도로 광교터널 근처에서 본 차량입니다. 


마이티 셀프로더 위에 올라가 있는 차량이 익숙하지 않은 차량이라 찾아보니 '투싼 IX 수소전기차'의 후속모델격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FE'였습니다.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차량으로, 1회 충전시 5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배터리식 전기차의 보급과 함께 여기저기 쉽게 볼 수 있는 급속/완속 전기차 충전소.

그에 비해 수소충전소는 여러 제약이 따르는지라 인프라도 적습니다. 


그렇다고 현재 시판중인 '투싼IX 수소전기차'의 연료 효율이 뛰어나지도 않아 배터리식 전기차에 비해 빛을 보지 못했었지만 이 차량의 출시 이후 친환경 자동차의 판도가 바뀌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8월 차량 공개 당시 코나처럼 컴포지트 램프를 적용한 앞모습은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만, 흔히 볼 수 없었던 뒷모습을 이렇게나마 도로 위에서 보게 되었네요.



뒷태는 니로, 스토닉 분위기도 물씬 풍겨옵니다.


해당 차량은 연구용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는 상태로, 8월에 공개되었던 차량에서 볼 수 없는 측면 카메라(앞 휀다)와 함께 번호판 아래에 센서로 추정되는 구멍이 나 있습니다. 아무래도 연구용 차량이니 추후 양산형 차량과는 차이가 있을겁니다.



휠은 8월 공개 당시 장착되어있던 휠과 동일합니다.


여러모로 집 근처에 수소 충전소도 있고, 보조금만 잘 나온다면 차기 차량으로 진지하게 고려해보고 싶습니다. 기존의 LPG 충전소 인프라를 활용하여 수소충전소를 세운다면 지금의 충전소 부족 문제 역시 비교적 쉽게 해결 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여러모로 현대차를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만, 소형차부터 대형 상용차까지 꾸준한 연구개발로 상품성 높은 차량을 주기적으로 내 놓는 모습은 정말 보기 좋습니다. 내년에 새 수소전기차가 출시된다면 오늘 보았던 이 연구용 차량과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비교해 보아도 재미나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