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직 7월 다 지나지도 않았는데 유난히 올 7월은 병신같은 일들이 참 많이 생기는 기분입니다.

남들보다 운도 없고 잘 풀리지도 않는 사람인데, 하루하루가 배드엔딩 시트콤 보는 기분이네요.

 

이 병신같은 인생은 대체 뭐가 문제인지, 저는 대체 살면서 무슨 죽을죄를 지어서 인생이 항상 이모양 이꼴인지 모르겠습니다. 요약하자면 돌빵을 맞았는데 상대가 인정하지 않으면 돌이 튀긴 차주에게도 도로관리주체에도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합니다.

 

큰 낙하물이라면 도로관리주체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는 합니다만, 일개 조그만한 돌맹이 하나까지 관리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기에 상대가 인정하지 않고 재수없으면 유리를 자비로 수리해야 합니다.

 

마른 하늘에 퍽소리..

발단은 이렇습니다.

 

저는 1차선으로, 덤프는 2차선으로 달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퍽'소리가 나더군요. 뭔가 싶어 달리며 유리창을 둘러봅니다만 육안상 무언가가 닿은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뭐 그냥 차체에 닿았거니 싶어 갈길을 갔습니다. 

 

그렇게 목적지에 도착하고 차량을 약 20여분 세워둔 뒤 탑승하려 보니 유리에 금이 가있네요.

 

유리 모서리 돌빵으로 금이 갔다.

아까 들었던 퍽소리는 제 차 유리 모서리에 돌이 맞는 소리였습니다.

경미하게 돌을 맞았는데 당장 그 상황에서는 멀쩡하더니 모서리라 금이 쫙 가버렸습니다.

 

저는 사실 경미한 스톤칩에는 그렇게 신경을 쓰고 다니는 사람은 아닙니다. 살짝 패이는 돌빵은 뭐 수없이 많이 맞아봤고 금이 가지 않는 이상 그냥 다 지나쳤습니다. 그거가지고 돈내놔라 보험처리 해놔라 유세떨었던 일도 단 한번도 없습니다. 범퍼도 랩핑이니 상관 없다고 생각하고 탔고요.

 

랩핑 살짝 눌린걸로 550만원 견적 만들어서 봉을 빼먹는 일도 바로 직전 포스팅에서 지켜보셨을 여러분이지만 저는 그런 진상도 아니고 생각보다 작은 흠집에는 관대한 사람입니다. 다만 뭐 이건 유리가 충격으로 깨졌고 그로 인해 금이 가버렸네요. 

 

안에서 보면 더욱 심각하다

돌이 직접적으로 맞은 자리는 운전자 시야에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금이 간 자리는 선명합니다.

 

거의 가운데까지 금이 갔습니다. 놔두면 더 가겠죠. 시야에 크게 방해됩니다. 복원으로 해결이 가능한 수준도 아니고 이건 뭐 무조건 교체가 답인 상황입니다. 가장 재수가 없는 경우는 어느 차에서 날아왔는지도 모를 바람을 타고 돌이 날라오는 경우고, 이 경우는 바로 옆에 가는 차를 확인했으니 블랙박스를 돌려보기로 합니다.

 

일하면서 돌빵 참 많이 맞아봤습니다. 다 어디서 날아왔는지 모를 스톤칩입니다. 전적으로 기사 책임이니 물어준 돈만 해도 백만원대는 넘어갈겁니다.

 

니이~라이 라이 라이야~

20초부터 보시면 됩니다. 돌 맞는 소리가 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돌려봅니다.

 

블랙박스 경고음 지나서 니이~ 라이 라이 라이야~ 나오고 교각 아래 그늘로 들어가는 시점에 덤프쪽을 자세히 보시면 돌이 튑니다 그리고 퍽소리가 납니다. 퍽소리를 듣고 뭐야라고 하는 목소리도 녹음되었네요.

 

일단 돌이 튀는 모습은 확인했고, 덤프 번호판도 다음 영상에서 보이니 영상을 들고 도로 관할 경찰서로 향해봅니다. 형사사건은 아니고 민사로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서로 알아서 하라고 연결해주기는 합니다.

 

서산경찰서

서산경찰서에 왔습니다. 민원실 문이 막혀있네요.

정문으로 들어가 교통계로 향합니다. 이러이러한 일로 왔다고 하니 보상이 어려울수 있다고 합니다.

 

확실히 차량에서 떨어진 낙하물이라면 인정되는데, 바닥에 돌이나 장애물을 밟아 튄 경우라면 상대가 인정안하면 그만이랍니다. 그럼 도로관리주체에 따져야 하는데 큰 장애물이면 몰라도 작은 돌까지 책임을 요구하지는 않는답니다. 잘 보이지 않아 정확히  약간 경사가 진 곳이고 비포장도로도 아니기에 타이어에 낀 돌이 빠지며 날아왔을 확률이 높아보여 일단 접수는 하고 왔습니다.

 

그나마 인정하고 보상이라도 받으면 다행이고, 아니면 40만원 날린겁니다.

인생 진짜 왜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착하게 살았다고 생각하는데 말입니다.

 

여러분께 좋은 이야기를 전해드리고 싶어도 새차 긁히고 양아치한테 당하고 이젠 유리가 금이 갔는데 보상도 받지 못할 수 있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이렇게 병신같은 일만 겪으며 인생을 살아야 하나 싶습니다.

 

항상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말해서 그렇다고요? 나름 좋게 생각하면서 아둥바둥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결과는 항상 부정적일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개진상 피우며 살지도 않고, 상대적 약자 봉잡아서 수백만원 빼쳐먹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사무실 운영하면서 예상치 못한 일이 터지거나 항상 미안한 기사님들께 내 마진 조금 빼면서까지 불철주야 고생하시니 밥값이라도 하라고 빼주는 사람입니다.

 

주변 평을 들어봐도 도무지 나쁘게 살아온 사람은 아닌데 도대체 어떻게 살아야만 할까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