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히 아시다시피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습니다.


뭐 대략 3800km를 주행했고, 킥보드가 없으면 온갖 경비가 수도없이 깨지고 시간 역시 마음대로 활용을 할 수 없으니 비나 눈이 내리지 않는 이상 거의 대부분 킥보드를 타고 다닙니다. 여튼 코로나 여파로 일도 별로 없습니다만, 그동안 덜렁거리던 키박스의 배선이 끊어져버렸습니다. 


그런고로 그동안 미루고 또 미뤄왔던 킥보드의 정비를 하러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6:08:39


덜렁덜렁거리면서 다녔는데, 결국은 선이 끊어져 운행이 불가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항상 그렇습니다. 평소에는 정비를 하지 않다가도 운행이 불가해지면 꼭 정비를 하게 됩니다. 사실 작년 연말인가 올해 초에 키박스를 교체하고 이틀만에 깨져서 테이프로 붙이고 케이블타이로 묶고 다녔습니다만, 케이블타이가 끊어지고 덜렁덜렁거리며 다닌지 며칠 지나지 않았습니다만 저 꼴이 나게 되었습니다.


저는 성격이 매우 급한것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업무에 꼭 필요한 킥보드이기에 빠른 수리를 원합니다. 먼저 당진 유로휠에 연락하니 부품이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지난번에 한 번 갔었던 천안 쌍용동에 있는 유로휠 대리점에 문의를 하니 부품이 다 있다고 하네요. 결국 천안으로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13:44


마침 이 킥보드 구입 후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뒷타이어도 같이 교체하기로 합니다.


전에 타던 TS600은 뒷타이어만 대략 두어번 갈았습니다. 이번에는 좀 더 타다 갈아야지 하다가 결국 평지에서도 미끄러지는 수준까지 왔네요. 사실상 슬릭타이어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또 언제 올지 모르니 그냥 간 김에 갈아주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3:36


유로휠 충청점(천안점)


쌍용동에 있습니다. 여튼 어지간한 부품들은 다 가지고 계시더군요. 물론 요즘 대부분 중국산인지라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고 합니다만, 그래도 빠른 수리를 원하는 저는 어지간한 부품은 전화로 물어보면 다 가지고 있다고 하니 천안까지 차를 끌고 가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23:02


뭐 킥보드 수리가 다 그렇듯이 그리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기존의 망가진 키박스를 철거하고, 새 키박스의 배선을 연결합니다. 작업은 금방금방 진행됩니다. 그래도 똑같은 킥보드를 두대째 신차로 구매하여 타고있습니다만, 이번 킥보드는 좀 오래 타는 느낌입니다. 한번 겪어보니 그럭저럭 극한의 상황에서도 최악은 피하며 타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35:35


키박스의 교체 이후 뒷 타이어의 교체작업을 진행합니다.


구동모터가 달려있고 그 위를 통타이어가 감싸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발판 커버를 열고 컨트롤러에서 나오는 모터선을 분리해준 뒤 모터를 분리합니다. 그런 다음 기존의 통타이어를 밀어서 빼고, 새 타이어를 끼워준 뒤 다시 분리했던 순서대로 끼워서 넣어준다면 모든 작업이 마무리됩니다. 


다음에는 여유가 있다면 직접 부품을 구입하여 직접 DIY를 해 보기로 합시다. 근데 뭐 항상 예방정비가 아니라 사황에 닥치면 정비를 하는 처지인지라 DIY를 해 보고 싶어도 당장 타야하니 공임 내가면서 고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13


새 키박스와 함께 고무줄로 핸들 봉에 키를 묶어두었습니다.


이번에 교체한 키박스를 교체하기 전에도 꼽아두었던 키가 빠져 도망가 이런식으로 다녔었습니다만, 결국 그 키박스는 깨져서 키가 돌아가지 않아 교체했었죠. 키박스만 벌써 세번째 교체한 느낌입니다. 직전 키박스는 교체한지 이틀만에 박살났고요. 여러모로 일도 잘 안풀리는데 킥보드도 잘 망가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52


뒷 타이어 역시 트레드가 선명한 신품으로 교체되었습니다.


대략 8~900km 타면 트레드가 어느정도 지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확실히 새 타이어는 잘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보통 2,000km 혹은 3,000km정도 타면 교체를 합니다만, 미루고 미루다가 대략 3,800km 탄 뒤에 처음으로 교체를 하게 되었네요.


킥보드가 위험하다는 사실은 익히 얘기하지 않아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킥보드를 타고 다니며 얻게 되는 시간절감 및 경비 절감의 효과를 무시 할 수 없기에 킥보드에 맛들린 이상 킥보드를 놓고 다니기 힘들더군요. 여러모로 일도 없는데 큰 돈 들여 정비를 마쳤으니 앞으로도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국 1년만에 새 킥보드를 구매하게 된 티스도리. 일단 전화로 새 제품을 구매할테니 충전을 전화로 부탁드려 놓았고, 당진에서 합덕으로 오자마자 바로 볼일을 보고 당진 유로휠로 출발합니다. 결국은 백만원에 육박하는 킥보드를 11월의 첫날에 하나 더 사게 된 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5:41:05


폐차와 신차. 임무교대중.


충전을 끝내고 출고를 위한 셋팅이 진행중입니다. 어짜피 생긴것도 성능도 똑같은 유로휠의 TS600이지만, 약 1년여동안 그래도 개선이 된 부분들이 보이긴 하네요. 일단 바디 도장의 재질이 좀 더 매끈한 소재로 바뀌었고, 라이트 배선에 분리형 커넥터가 생긴데다가 라이트의 디자인도 바뀌었습니다. 거기에 전자브레이크(회생제동) 기능까지 새로 추가되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5:47:15


배터리는 비상교체용으로, 폐차는 부품용으로 잘 보관할 예정입니다.


지극히 멀쩡한 배터리는 탈거하여 충전이 가능하도록 개조하고, 비상시에 사용하기로 합니다. 그리고 성한데 없는 바디는 부품용으로 가지고 있기로 합니다. 암만 휘고 부러졌어도 생각외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어짜피 같은 모델이니 사실상 모든 부품이 호환되고요.


물론 상세한 원인이 무엇인지 찾아서 살리고 직접 부품을 사다 고쳐도 상관은 없겠죠. 공임 부담을 빼고 부품값 부담만 고려한다고 쳐도 일단 고가의 주요부품이 맛이 갔을 확률이 매우 높기에 그냥 박아두기로 합니다.


셋팅이 진행되는동안 새 킥보드를 타고 시범주행에 나서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5:59:06


부드러운 주행감. 같은 모델임에도 승차감과 주행감이 이리 차이가 나나 싶더군요.


그렇습니다. 맨날 휘어진 핸들만 잡다가 제대로 된 핸들을 잡으니 적응이 어렵습니다. 가속력은 구형이 훨씬 더 나아보이고, 하루 타 본 바 등판능력은 새 제품이 훨씬 우수하게 느껴집니다. 여튼 94만8000원을 결제하고, 사각핸들용 멀티브라켓과 가방 그리고 커버를 받아서 집으로 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7:07:11


따끈따끈한 신품과 4500km를 주행하고 퇴역하는 고품.


두개 다 들고 올라갑니다. 하나씩 엘리베이터에 넣어놓고 내릴때도 마찬가지. 현관문 안으로 들어갈때도 마찬가지... 집에 들어와서 퇴역한 고품은 접어서 발코니 뒷편 대피공간에 잘 내려놓았습니다.


1년동안 킥보드를 타면서 겪었던 기스가 잘 나는 부분들에 흡음재라 쓰고 스폰지 스티커라 읽는걸 붙여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7:41:53


지난번에 스파크 방음하고 남은 흡음재인데 이렇게 잘 써먹네요. 


발판 아래는 타고다니다가 요철에 의해 잘 상하는 부분인지라 이렇게 잘 감싸주었습니다. 얼마나 버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돌부리같은데에 스치며 자주 기스가 생기는 앞쇼바 옆으로도 붙이고 남은 흡음재를 붙여주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1 17:43:40


시가 3만8천원짜리 멀티브라켓에 핸드폰 거치대 장착.


그냥 얻어오긴 했습니다. 품질대비 조금 비싼감은 없지 않은데, 핸들바가 사각형인 탓에 여타 악세사리를 달고다니기 불편했던 TS600을 위한 육각볼트로 고정하는 전용 멀티브라켓이라 합니다. 그런고로 멀티브라켓 봉 위에 기존의 핸드폰 거치대를 양 옆으로 달아두었습니다. 가운데에는 봐서 블루투스 스피커나 랜턴을 하나 더 달아도 될 것 같네요.


부디 새 킥보드로는 넘어지고 다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