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더 빨리 왔어야 하는데... 8월 11일에 교체하고 정확히 2개월만에 얼추 1만km를 다 탔네요.


9월 말부터 쉬는날 없이 달리다보니 도저히 엔진오일을 교체하러 갈 시간이 없었습니다. 조금 일찍 퇴근한 김에 집 근처의 내포현대서비스를 경유하여 엔진오일을 갈아주고 가기로 합니다. 5월 교체 당시 사용했었던 오일이 생각보다 끝발이 좋았던지라 다시 넣기 위해 주문을 했으나 받지 못했고.. 그런고로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으로 한번 더 교체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7:40:05


항상 붐비지만 웬일로 한산한 금요일 저녁의 내포현대서비스.


5시 30분 즈음.. 정비고에 차도 별로 없고 대기하는 고객들도 별로 없습니다. 간단히 접수를 마치고 대기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7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7:40:13


접수를 마치고 스마트키를 차량 안에 넣어둡니다.


그리고 잠시 후 담당 정비사가 배정되고 차량을 가지고 정비동으로 이동합니다. 품번 뒷자리가 630으로 끝나는 노란색 통에 들어있는 엔진오일 '에코 프리미엄 디젤'로 부탁을 드립니다. 노란통에 들어있는 오일이라 하니 제일 비싼거냐고 반문하시네요. 그렇다고 했습니다.


여러모로 끝발은 없지만 같은 점도를 가진 오일들 중 가벼운 축에 속하는 엔진오일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7:42:27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로 낙인찍힌 디젤엔진은 우렁찬 소리를 내며 정비동으로 향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7:44:37


교체작업은 간단합니다.


차량을 들어올려 드레인 코크를 열고 폐유를 배출합니다. 어느정도 폐유가 배출되면 오일필터를 빼낸 뒤 그래도 잔유의 배출이 완료되면 드레인 코크를 닫고 새 오일을 주입합니다. 이 과정에서 에어크리너도 교체합니다. 보증기간이 끝난 상태라면 모를까 아직까지는 보증기간이 한참 남아있으니 블루핸즈를 애용하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7:55:38


잠시 TV를 보다보니 교체작업을 마무리짓고 다시 사무동 방향으로 오네요.


여섯시에 가까워지니 차량 여러대가 들어옵니다. 업무 종료시간은 6시 30분. 제가 들어왔던 시간이 마치 폭풍전야의 고요했던 시간이였을까요.. 금새 마감시간을 앞두고 입고되는 차량들로 가득찹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8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8:05:44


93,000원 결제. 오일 및 소모품 가격은 60600원.  그리고 24,000원 수준의 공임이 부과됩니다.


근래 교체했던 두번은 홍성 시내의 오관점으로 갔던지라 내포현대서비스에서 교체하게 된 건 정말 오랜만이네요. 그 전에는 주지 않았던 엔진오일 교환주기 스티커 역시 앞유리에 붙이라며 적어주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8:06:51


2019년 10월 11일 교환. 현재주행거리 38,041km. 다음교환시기 45,041km.


8,000km씩 주기를 잡아줍니다. 조금 덜 타고 와도 조금 더 타고 와도 상관없습니다. 물론 이번에도 조금 일찍 오고싶었지만 시간이 없었네요. 다음번에는 이 주기 혹은 조금 더 타고 방문하기로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0:11 18:12:01


다른 블루핸즈에서의 교체비용과 조금 차이가 있는 느낌이라 정비명세서를 비교합니다.


엔진오일 및 소모품 가격은 각각의 미세한 가격차이만 있을 뿐 합계 금액은 동일합니다. 기술료에서 오늘 갔던 내포현대서비스가 약 2,000원 저렴하네요. 다 같은 멍든손 블루핸즈여도 공임에서의 미세한 차이는 있어보입니다.


결론은 홍성 시내의 오관점보다 내포현대서비스가 조금 더 저렴하다는 이야기네요. 같은 엔진오일을 구입하고 교체한 경우는 두 블루핸즈 말고는 없으니 다른 블루핸즈와의 차이는 모르겠습니다만, 미미한 가격차이가 있다는 사실은 알 수 있었습니다.


여튼 같은 엔진오일이지만 교체하니 조금 더 가벼워진 느낌입니다. 다음 교환주기까지 무탈히 타도록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05200-00620, 05200-00630, 05200-00640, 2019, AD PE, AD 디젤, C2, c3, DPF 엔진오일, DPF 프리미엄 엔진오일,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 U2, U2 디젤, VHVI, 내포 현대서비스, 내포신도시 현대서비스, 내포현대, 내포현대서비스, 내포현대서비스 블루핸즈, 더 뉴 아반떼, 더 뉴 아반떼 디젤,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교체, 더뉴아반떼, 더뉴아반떼 디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드레인, 디젤, 디젤 엔진오일, 디젤엔진, 디젤엔진오일, 멍든손, 메가 커보 씬, 메가터보씬, 블루멤버스, 블루핸즈,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블루핸즈 엔진오일, 삼각떼,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 삼각반떼, 스마트스트림, 스마트스트림 1.6 디젤, 스마트스트림 디젤, 승용디젤, 아반떼, 아반떼 AD 디젤, 아반떼 디젤, 아반떼 디젤엔진, 아반떼 엔진오일, 아반떼디젤, 에코 프리미엄 디젤, 엔진오일, 엔진오일 DPF, 엔진오일 교체,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교체, 엔진오일교환, 오일필터, 요소수, 유로6, 유로6 디젤, 유로6 디젤엔진, 유로6 디젤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 유로6C, 유로6D, 일상, 일상다반사, 잡글, 파란손, 프리미엄 DPF 오일, 합성유, 현대 더 뉴 아반떼, 현대 더뉴아반떼, 현대 블루멤버스, 현대 블루핸즈,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도 또 아파트 주차장에 누군가가 새로 출고한 더 뉴 아반떼가 주차된 모습을 보았습니다.


저도 완전히 처음에 차량을 구매했던 오너는 아니지만, 그래도 근 한달 새에 종전보다 삼각떼가 보이는 빈도가 많이 늘었음을 느끼네요. 어쩌다 하나 보이던 수준에서 이제는 타이밍만 잘 맞으면 같은 컬러와 같은 휠이 장착된 더뉴아반떼와 함께 달리는 일도 겪었으니 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2 16:40:08


아마 올해 봄 즈음이면 도로 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준까지 갈 것이라 봅니다.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깡통. 디젤에 나름 중상위 옵션이라 자부할만한 제 차가 아무리 못해도 500만원 이상은 비싸겠지요. 물론 그래봐야 준중형차 아반떼이긴 하지만요. 많은 사람들이 저 차를 누가 사느냐고 욕을 합니다. 저도 K3 사지 왜 저거 샀느냐는 이야기 많이 들었습니다. 저도 뭐 처음엔 사고싶어서 산 차가 아녔지만요 그래도 후회하진 않고 지금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수 많은 인터넷 댓글들이 저거 사느니 K3 산다고 혹은 샀다고 하지만 현실도 과연 그럴까요?


제가 구매한 2018년 12월에는 판매량 5위. 5,411대

2019년 1월 판매량 6위. 총5,428대가 판매되었습니다.


반면에 많은 사람들이 괴랄한 디자인의 삼각떼를 대신하여 탈 차로 꼽은 기아의 K3는 12월 3,197대 1월 4,148대가 출고되었습니다. 12월에는 2천3백여대 차이, 1월에는 1천3백여대의 판매량 차이가 납니다. 물론 LPG와 디젤모델이 존재하여 플릿 수요까지 다 잡아가는 아반떼가 더 많이 팔리는게 당연하다고 여기겠지만, 그래도 아반떼 이름으로 나온 이상 K3에게 뒤쳐지거나 세월이 지나도 혹평을 들을 일은 없을겁니다.


P.S 마치 깨시민병 걸린 다음 네티즌들이 삼성폰 대신 LG폰 쓰고 현기차 대신 쉐보레차 산다고 하지만 LG전자 MC사업부의 적자폭은 늘어나고, 쉐보레 판매량은 반토막 나는게 현실. 아반떼 대신에 K3 산다는 사람 대부분이 뚜벅이일듯.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