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여름이 다가오는 시점에 겨울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만, 오늘은 쭉 일기장을 보다보니 그냥 이게 마음에 들더군요. 전날 일기를 참고하자면 2003년 12월 8일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학교에도 눈이 쌓였겠죠. 뭐 초딩들이 다 그렇지 않습니까? 눈이 쌓이다보니 학생들은 교내 작은 언덕에서 썰매를 만들어 타겠죠. 


비료포대나 비닐봉지 나무판자를 비롯하여 학교 쓰레기장이나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물건들을 가지고 썰매를 탔는데,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이후 모교는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신축하는 과정에서 썰매를 탔던 언덕은 정비가 되어 사라졌더군요. 그 이후 학교에 다닌 후배들은 그런 추억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제목 : 나쁜 6학년


6학년들은 정말 bad(나쁜) 집단이다.

우리가 좋은 썰매를 만들어서 타는데 

다 좋은것만 자기네가 가져가고 우리는 꼴아 터진것만 찢어지게 탔다.

이것은 불공평하다. 

왜냐하면 아무리 나이가 많다고 해도 이 세상에서 대접하는 불공평한 생활은 없기 때문이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였기에 어휘구사력이 조금 부족했음을 감안하고도 대략 어떤 내용이고 어떤 얘기를 하려 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가리라 생각됩니다. 4학년들이 좋은 썰매를 만들어 타는데, 갑툭튀한 6학년들이 그 좋은 썰매를 다 빼앗아 갔다는 얘기네요.


찾아내기도 4학년이 다 찾아냈고, 만들기도 4학년이 다 만들었는데 6학년에게 다 내주니 당연하게도 불공평한 처사죠. 나이가 많고 선배라는 이유에서 강압적으로 썰매를 내어주게 된 상황이니 말입니다. 강압적이지 않더라도 어느정도 사회는 연장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부분은 감안해야 하겠지만, 나이를 먹은 지금도 무조건 연장자라는 이유만으로 대우받고 권위적인 잣대를 들이밀며 아랫사람의 공을 가로채는 사람들을 참 싫어합니다.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단지 높은 자리에 있다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권위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다들 싫어하겠지요. 충분히 아랫사람에게 존경받고 대우받을 행동을 하는 연장자에게는 따로 권위적인 행동을 하지 않아도 아랫사람들이 존경하고 알아서 배려하고 대우해줍니다. 그렇지 않은 인간들이 꼭 유세를 떠니 문제인거죠.


우리 모두 남들에게 자신의 나이나 권위를 내세워 강요하는 꼰대가 되기보다는, 가만히 있어도 존경하고 먼저 배려해주는 어른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청담동에서 스키를 타던 용자와 강남 차병원 사거리에서 스노우보드를 타고 다니던 용자등 수많은 용자들이
                KBS 박대기기자님과 함께 이번 폭설이후 최대의 스타(?)가 되었다.

오늘 서울에 기상관측사장 최고의 폭설이 내리면서 서울시내에서 스키와 보드를 즐기자는 움직임이 일고있네요.

이번 폭설을 계기로 유명해지신 박대기기자님과 청담동에서 스키를 타던 용자, 차병원사거리에서 보드를 탄 용자.
두분의 사진과 동영상이 나돌아다니면서 인기를 끌고 유명해졌습니다..

지금 이런저런 커뮤니티 등에는 "서울시내에서 스키를 즐길수 있는 명소" 명단까지 나돌고 있답니다... 돈암동에 자리잡고있는 한신아파트와 한진아파트의 단지 진입로와,미아리고개,또 역삼역에서 선릉역 내려가는 길 등등 도심 속에서 스키와 보드를 즐길만한 장소들의 추천이 이어지고 있으며..

특별히 수락산에서 당고개로 넘어가는 고갯길은 경사로가 적당해서 초보도 즐겁게 즐길 수 있으며, 중급자이거나 어느정도 타는 상급자라면 금호동에서 교통회관 으로 내려오는 고개가 폭이 좁고 급커브도 많아서 도전해 볼 만 하다고 하는 등등 초보자와 중급자 상급자등 각자의 실력에 따른 설명들도 따라온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신날수만은 없다고하네요.. 보행자가 도로에 들어가는 행위는 법에 위반된다면서  눈 때문에 차량통행이 통제된 상황이라도 시민이 마음대로 도로에 들어가서 스키나 보드를 타서는 안 된다고 합니다. 이것은 또 통행금지제한 위반에 해당, 2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될 수 있다라고도 하네요..

그럼 썰매타는것도 통행금지제한 위반인가.....

▼ 청담동 스키타는 용자 동영상






네티즌들의 의견은 대부분이 비난을 하고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2만원을 내고서 가까운 도심에서 스키를 즐기는것이.. 시간할애해가면서 강원도에 가서 스키를 타는것보다 경제적이며, 듣보잡한 법을 내세워서 딱지를 끊을 시간에 제설작업이나 열심히 하라"는 의견이 압도적이며

한 네티즌은 "수십억 들여서 도로한복판에 스키점프대도 만들었는데 시민들이 도로한복판에서 스키를 탄다고 하는건 돈을 걷어가느냐"며 강한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습니다..

103년여만에 서울에 25cm이라는 기록적인 폭설이 쏟아지고.. 사상 초유의 교통대란과 이런저런 해프닝들이 벌어지고 있네요... 아무래도 모처럼만에 하얀 눈이 내렸으니.. 연초이기도 하고.. 하루정도는 기분좋게 도심속에서 스키를 탈수 있게 해보는것도 어떨까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