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지난주 일로 기억합니다.


비록 폐차장으로 가는 오더였지만 꽤나 상태 좋은 라노스 쥴리엣을 타게 된 일을 기록으로 남겨봅니다. 올드카 목격담으로 들어가도 별 상관은 없겠지만, 사진도 그리 많지 않고 하니 업무일지로 넣어봅니다.


받은 오더창에 라노스라고 적혀있기에 그냥 평범한 라노스 세단이겠거니 했는데 빨간색 라노스 해치백이더군요. 물론 상태도 별 기대 안했습니다. 그저 뭐 굴러가는 수준에 지나지 않겠지 싶었지만, 상당히 우수한 상태의 라노스 쥴리엣이 제 앞에 서 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8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1:57:44


그렇습니다. 강렬한 빨간색의 라노스입니다.


1996년 11월 우릴대로 우려먹은 르망과 씨에로의 통합 후속모델로 탄생된 라노스는 르망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해내긴 했지만, 그래도 르망 이후로 10년만에 탄생한 대우의 독자적인 소형차 모델이였고 출시 당시에는 아벨라와 엑센트 대비 잘 팔렸습니다. 하지만 IMF와 대우그룹의 위기로 상황은 뒤집어지게 되었고 안정환에 정우성까지 써가면서 마케팅에도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국 2002년 4월. 단종 수순을 밟고 맙니다.


이시절 유채색 대우차의 대부분이 칠이 대부분 바래있는데 이 라노스는 칠에서 광까지 나더군요. BMW의 키드니 그릴처럼 대우 특유의 삼분할 그릴 패밀리룩이 적용된 차량이였지만, 대우 특유의 삼분할 그릴은 지엠대우 출범 이후 폐기되고 맙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1:59:50


전반적인 상태는 깔끔합니다.


2001년 6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고 따지자면 라노스2 부분변경 이후 나온 '라노스2 쥴리엣 스포츠'입니다. 사실상 라노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라노스2'가 99년 출시된 해치백 모델 전용 앞범퍼를 떼어다 쓰고, 무슨 편육 눌러놓은듯 보이는 후미등을 붙여다 팔은 형편없는 모델이긴 했지만, 현재도 이집트에서 생산중이라고 하네요. 무려 쉐보레 브랜드로 말이죠.


P.S 2000년대 초반 소형차 라인업이 빈약했던 GM이 대우를 인수하여 대우가 만들고 대우가 개발했던 소형차를 전 세계에 팔아먹었고 그 후속 모델들이 지금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무슨 미제 십자가 달린 차는 전혀 다른차라고 주장하는 쉐슬람들과 자기네 신차가 이렇게 정통성이 있다고 할때만 대우차 팔아먹고 평소에는 대우랑 다르다고 선 긋는 한국지엠이 부정한다 하더라도 대우가 곧 쉐보레라는 사실은 부정 할 수 없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5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2:00:00


뭐.. 그 시절 대우차라면 가지고 있는 부식도 육안상으로는 없습니다.


광도 살아있고 깔끔한데 결국 폐차장으로 가게 되는군요. 현재 기준으로 극 소수 수출이 나가긴 하지만, 작년에 수출단지에서 팔리지 않아 도로 폐차장으로 가던 라노스를 탔던 기억이 있었던지라 수출보다는 결국 폐차장으로 향하나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2:01:42


주행거리는 6만6천... 그래도 2000년대 차량이라고 RPM게이지의 ECONO그린존도 보이네요.


아직 한참 더 달려도 될 그런 주행거리인데 폐차장행이라는게 안타깝기만 합니다. 차주분이 폐차대신 염가의 중고차 거래를 선택하셨더라면 누군가는 가져다가 잘 타곤 했겠지만, 폐차장을 선택했으니 최후를 맞이하러 가게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2:01:45


라노스 해치백 모델에 기본적으로 적용되던 가죽핸들의 가죽도 멀쩡하고요. 


대시보드 시트 그리고 도어트림 등등 실내 역시 깔끔했습니다. 다만 저RPM에서 꿀렁거리는 문제를 제외한다면 클러치도 아주 신차수준이였고, 딱히 성한 부분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다만 그시절 대우차가 다 그렇듯이 고속주행시 기름게이지 눈금이 내려가는게 보이고, 물렁서스로 인한 형편없는 고속안정성과 최악의 조향성은 별다른 방도가 없는듯 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2:02:17


기어봉 아래의 링을 당겨주어야 후진기어가 들어갑니다.


4단의 오른쪽에 후진기어가 들어가있는 북미식과 일본식에 대비되는 유럽식이라 불리는 방식인데, 6단 수동 변속기가 대세가 된 지금은 현대와 기아같은 북미식 구성을 따르던 브랜드들 역시 1단 왼쪽에 후진기어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뭐 여튼 라노스는 설 명절 이후 몰려온 차량들로 포화상태에 이른 폐차장에 잘 입고 되었고, 현재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으리라 생각됩니다. 뭐 운이 좋다면 번호판만 탈거당하고 수출길에 오르게 되겠죠.


주행거리도 그렇고 전반적인 상태도 그렇고 폐차비에 10만원만 더 올려서 중고 매물로 내놓았더라면 당장 누가 와서 집어갔을 차량인데.. 참 안타까운 라노스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일을 하면서 가장 배기량이 높은 차를 타 본 날이 아닐까 싶습니다. 


폐차장에 가는 상상 이하의 상태를 가진 똥차부터 시작해서 수억원을 호가하는 비싼차들. 벤츠 S클래스 포르쉐 911같은 차량들도 타 보았습니다. 이 업계에 발을 들이셨던 분이 아니라면 '비싼차 원없이 타서 좋겠네' 라는 생각을 가지시겠고 그럴 생각에 이 직업을 가지고 싶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오히려 이런 비싼차들은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 많고 작은 데미지라도 입었다가는 몇달치 일당이 날아가기에 그리 선호하진 않습니다. 그렇다고 단가가 평범한 국산차에 비해 좋은것도 아니고요.


여튼 화성 남양에서 죽치고 있는데, 마도에서 일산으로 올라가는 오더가 하나 올라옵니다. 면사무소에서 차주를 만나기로 했는데 뭐 평범한 차량이겠거니 생각하고 면사무소에 왔습니다만.. 삼지창이 보입니다. 마세라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4:53:22


마세라티도 그냥 마세라티가 아닙니다. 삼지창 중 가장 빠르다는 그란투리스모입니다.


면사무소에서 차주분을 만나 공장까지 들어간 뒤, 공장에서 일산까지 끌고 갈 차를 인도받습니다. 한국에도 2009년부터 정식수입이 되는 차량입니다만, 타국에서 배를 타고 들어온 차량인지라 아직 정식번호판 대신 임시번호판이 달려있더군요. 여튼 차고도 매우 낮고, 더군다나 과속방지턱이 넘쳐나는 동네에서 출발하는지라 차량 검수를 꼼꼼히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6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4:53:08


SM3 전기차 느낌이 물씬 풍겨오는 그란투리스모의 테일램프.


2007년 제네바모터쇼에서 데뷔한 뒤, 현재까지 자잘한 변화를 거치며 판매중인 차량입니다. 신차 가격은 2억이 넘어가고요, 페라리의 F136 자연흡기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4.7초대의 제로백을 자랑합니다. 차구경이 목적이 아니라,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도착하는게 목적입니다. 고개를 숙이고 앞범퍼 하단에 긁힌곳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4:52:38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4:52:21


낮은 차고 탓에 여기저기 긁히고 깨진곳이 보입니다.


혹시 모르는 일이니 작은 흠집의 위치까지도 상세히 확인하고 찍어줍니다. 그렇게 사진을 여러장 촬영한 뒤 목적지로 향합니다. 그래서 밟았냐구요? 아뇨. 길도 막히고 괜히 밟았다가 일을 만들고 싶은 생각은 없었기에 천천히 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5:00:03


엔진을 공유했던 페라리의 F430과도 유사한 핸들입니다만, 제 눈엔 그냥 에스페로 씨에로 핸들마냥 보이네요.


뭐 여튼 계기판도 죄다 마일로 표시. 온도 역시 화씨로 표시. 네비게이션을 켜고 그냥 천천히 갔습니다. 톨게이트를 빠져나오며 잠시나마 가속을 해본게 사실상 가속의 전부. 그렇게 재미 없게(?) 신경만 곤두세우고 목적지까지 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7 16:21:54


목적지에 와서도 조그만한 턱에 닿을까봐 길 좋은 뒤로 돌아서 들어왔네요.


힘들었습니다. 그렇다고 여러분들이 원하시듯 막 밟아 조지고 오지도 않았고요. 갑작스레 억만장자가 되지 않는 이상 평생 운전석에 앉아 볼 일도 없는 차를 몰아보았다는 부분은 평생의 이야기거리가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같은 일을 한다면 평범한 국산차 타고 신경 덜 쓰고 다니고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