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만 하더라도 차를 구매함과 거의 동시에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해 붙였습니다.

근데.. 이번엔 좀 다른 느낌입니다. 차를 구매하고 9개월이 넘은 시점에서 동호회 스티커를 붙이네요.


비스토와 스파크. 물론 두 차를 처음 소유하게 되었던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에서 배울 부분이 많다고 생각했기에 그랬지만, 또 차를 바꾸고 보니 예전과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규모가 큰 동호회에서는 내부 파벌싸움으로 갈려나가는 모습들을 보았고, 작은 동호회에서는 운영진 독재 혹은 일부 주축이 되는 회원 중심의 운영 혹은 쿠데타가 발생하더군요. 운영진의 입장에서도 회원에 입장에서도 그동안 겪을 수 있는 일은 다 겪었다고 자부합니다.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 자체에 회의감이 들긴 합니다만, 그래도 기존에 가입했던 몇몇 동호회에는 아직도 운영진 혹은 우수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종전에 가입했던 동호회를 제외하고 어지간해서는 새 동호회를 가입하지 않는데다가 아반떼 구입 이후 가입한 아반데 동호회 역시 열성적인 활동보다는 정보 확인 및 공유 수단 수준으로만 바라보게 되더군요.


물론 동호회 자체가 의미 그대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집단에서 공동구매 혹은 협력업체 장사를 위한 상업적인 집단으로 바뀐지 10여년은 더 지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예전에는 그냥 그 차를 사람이 만들었던 카페에 사람이 모이는 형태였지만, 지금은 아예 회원수가 많은 카페를 매입해서 신차만 나오면 너도 나도 공식이니 하면서 회원을 모으는 형국이지요.


여튼 그랬습니다. 아반떼를 계약하고 동호회에 가입했습니다만, 그동안 게시물만 가끔씩 올리고 종전같았으면 벌써 사다 붙였을 동호회 스티커도 여태 붙이지 않고 있었죠. 그러다가 며칠 전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19:27:43


작은 상자에 담긴 채 배송되어 왔습니다.


배송비 포함 12,500원. 동네에서도. 아니 같은 아파트에도 같은 동호회 스티커를 붙인 차들이 왕왕 보이곤 합니다. 지나가는 동호회원들끼리 서로 비상등 켜주고 가거나, 어느 지역에서 봤다는 등 추적의 글을 올리기도 하지요.


물론 순기능도 있지만, 개 양아치처럼 운전하다가 동호회 전체가 욕을 먹던 경우도 여럿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1:32:42


앞유리에 부착하는 작은 스티커와 뒷유리에 부착하는 큰 스티커.

아반떼 동호회 중 가장 크고 활발한 '아반떼 With AD 클럽'의 스티커입니다.


반사재질의 스티커로 일반적인 은색과 빨간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트지까지 깔끔하게 붙은 상태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일부 동호회 스티커의 경우 회원이 직접 음영을 파서 붙여야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아반떼 동호회는 다행히 그냥 붙이기만 하면 되는군요.


P.S 신형 아반떼(CN7)가 출시된다면 디자인이 또 바뀌지 않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2:39


일단 타올로 유리를 깔끔하게 닦아줍니다.


종전에 공사현장에서 날렸던 페인트 입자는 아직도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꽤 많이 제거했습니다. 여튼 앞유리 우측 상단을 잘 닦아준 뒤 동호회 스티커를 붙일 자리를 잡아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4:29


부착방법은 전면유리 우측 상단에서 살짝 밑에 부착하라고 하는데..


실내에서 스티커가 보이는 모습이 싫어 최대한 위로 붙였습니다.



너무 위로 붙이지 않았나... 싶긴 합니다만.. 그래도 부착 완료.



뒤로 넘어갑니다. 근데 열선에 눈금 맞춘다고 하다가 너무 좌측으로 가서 망했네요.


동호회에서 소개하는 부착방법상 티스도리 스티커 자리에 붙어야 합니다만 자리가 없으니 상단에 부착합니다.




저주받은 똥손으로는 뭘 해도 잘 붙는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육안상으로도 좌측으로 쏠려버린 모습이 바로 보입니다. 이미 눈금 시트지가 붙은 이상 수정이 불가하니 이대로 다녀야만 합니다. 뭐 하나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능력도 없고 손재주도 없는 폐급 개쓰레기 잉여인간은 정말 나가 뒤져야 하나... 싶은 심정입니다. 



유리창에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기 싫었는데 이미 다섯개나 붙어버렸네요...


여기서 몇개 더 붙으면 엄청 조잡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고로 받아만 놓고 붙이지 않은 스티커도 많은데 이제 뒷유리에는 스티커 따위 그만 붙이고 깔끔하게 다니도록 합시다. 이정도로 충분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다 바꾼지 얼마나 지났다고... 또 중복투자를 하게 되었습니다.



2월이 다 되어 바꿨던 삼각떼의 번호판등 한쪽이 5월 초부터 접촉불량인지 들어오지 않더군요. 


가격대비 그리 밝지도 않았던 물건인데 T10 규격의 LED를 번호판등과 함께 실내등용으로도 사용하고자 여러개 구입했습니다만, 맵등에 암만 꽂아도 들어오지도 않고. 그렇다고 바꿔 끼우고 새걸 뜯어다 끼웠습니다만 죄다 도로아미타불이였습니다. 


반대로 순정 전구를 다시 꼽으면 멀쩡히 들어오고요. 급기야 멀쩡한 후미등의 미등까지 들어오지 않더랍니다.



멀쩡한 후미등의 미등까지 나가버렸습니다.


여분으로 많이 구입해둬서 겸사겸사 선물로도 줬었는데, 선물로 보낸건 저보다 더 늦게 장착했음에도 소켓 안의 저항이 다 타서 끊어져 있었다고 하더군요. 결국 저항을 새로 사다 뗌질을 하려다가 새 제품을 구입했다고 합니다. 


여튼 선물로 주고도 준것만 못한 상황이 벌어졌었는데, 제게도 시기의 차이만 있었지 똑같은 상황이 벌어집니다.



일단 우측 번호판등만 탈거합니다.


일부러 LED칩이 많이 박히고 비싼 제품을 구입했는데 밝기도 5년 전 구입했던 제품들 대비 밝지 않고 싸구려만도 못한 내구성에 개탄을 금치 못합니다. 그동안 여러개의 LED 전구를 구매하며 장착했었지만 이렇게 불량률이 높은 제품은 처음이네요.


아반떼 동호회에 질문글들을 검색해보니 물론 저처럼 LED 전구를 구입했다가 불량이 나 한해에도 몇번씩 교체를 하는 사람들은 있는듯 합니다. 그런고로 같은 제품은 일단 거르고 주변에서도 추천하는 오래 쓸 수 있다는 신뢰의 반디의 제품으로 선택하기로 합니다.



실내등용 두개와 번호판용 두개를 구입했습니다.


트윈벌브라는 제품은 칩이 세개가 달린 제품이고, 파워라는 제품은 다섯개와 방열판이 달린 제품입니다. 뭐 쓰는 사람들은 5년을 달고있고 10년을 달고 있어도 단 한번도 속을 썩이진 않았다고 하는데, 일단 두고 봐야겠지요. 


만원돈이긴 합니다만 순간의 선택을 잘못하여 결국 중복투자를 하게 된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